[2014 이건음악회 후기 연재] 3화, 베를린 필하모닉 윈드 퀸텟: 천국에 다녀온 기분[2014 이건음악회 후기 연재] 3화, 베를린 필하모닉 윈드 퀸텟: 천국에 다녀온 기분

Posted at 2015.05.28 16:16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음악회 톡톡

초대권 받고 연주곡목들 보니 못 들어 본 곡들.

악회 가기 전에 유투브에서 같은 곡목들 대충 들어보고는 음악회가 꽤 지루하겠구나 했는데

B.P.W.Q. (Berlin Philharmonic Wind Quintet) 실제 연주를 듣다보니 이게 웬 일?

가히 세계 최고 수준의 연주 실력으로 빚어내는 기막힌 ensemble, 그 표현의 맛과 아름다움에 감탄 또 감탄!!!

 

연주 시간 내내 푹 빠져들었습니다. 잠시 천국에 다녀 온 기분이었습니다. 천상의 음악회 수준입니다.

 

이번 이건음악회 기획진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천국을 다녀온 기분... 천상의 음악회...

 

얼마나 잘했길래? 얼마나 좋았길래...?  감히 상상이 가질 않습니다.

 

요즘 후기를 연재하면서, 다들 너무 극찬을 해주시니..  작년 음악회를 듣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이 커져만 갑니다.

 

저는 이건에 입사한 지 얼마 되지 않았고, 사실 그 전에 이건이라는 회사에 대해서도 몰랐습니다.

그런데 요즘, 음악회 관련된 업무와 이건이라는 회사 내에서 진행하는 여러 업무를 경험하게 되면서 이건이라는 회사에 입사할 수 있게 된 사실이 너무 감사하고 기쁩니다. 그래서 올해 처음으로 스태프로 참여하게 될 26회 이건 음악회가 그동안 수없이 봐왔던 어떤 공연들보다도 남다르고 기대하는 바가 큽니다.

 

26회 이건음악회는 베를린 필하모닉 시리즈의 마지막으로 바로크 시대 음악의 진수를 선보일텐데요.

대중적으로 많이 알려진 곡들은 아니지만, 다채롭고 친근하게 즐기실 수 있을만한 곡들이라 생각합니다.

 

저처럼, 기대 많이 해주시고 마음에 울림이 있는 시간을 보내고 가셨으면 좋겠습니다.

올 26회 이건음악회에도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

 

 

신고
  1. 김도균
    드디어 정통바로크 음악의 한국입성이군요! 독일과 러시아에서 오랫동안 살다 한국으로 들어온지 얼마 안됐습니다, 고국의 음악을 그리워하듯 바로크는 저에게 늘 잔잔한 감동을 주는 아름다움 그 자체입니다. 좋은 자리 마련해 주셔서 감사하구요 추천이 시작되면 꼭 응모하겠습니다.!
  2. 김도균님, 댓글 남겨 주셔서 감사합니다. 꼭 응모하셔서 음악회에서 뵐수 있기를 바라고 올해 음악회도 작년처럼 성황리에 마치게 된다면 더없는 기쁨이 될것 같습니다.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2014 이건음악회 후기 연재] 2화, 베를린 필하모닉 윈드 퀸텟: 이건인이라 행복합니다.[2014 이건음악회 후기 연재] 2화, 베를린 필하모닉 윈드 퀸텟: 이건인이라 행복합니다.

Posted at 2015.05.19 14:52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음악회 톡톡

 

시간이 지날수록 잔잔한 감동의 물결이 사라지는거같아  아쉽고

나도 당첨이 될 수 있을까 기대반 염려반이었는데
이렇게 또다시 큰 기쁨을 주시니 정말 감사합니다.


오늘 e-mail엔 행사 관련 사진들을 보내주셨는데,

회사에서 연주한 이건 가족음악회를 보니 참 부럽고 감동적이었습니다.  

이건 직원들은 참 행복하겠어요.


경제가 어렵다고 하는데도

큰 비용이 드는 이런 귀한 행사를 계속해서 준비해 주시는

경영자님께도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친절하고도 신선한 그러면서 격조와 품위가 느껴지는

오렌지색 스카프와 넥타이의 Ladies & Gentleman 님들께도 감사드립니다.

또, 항상 좋은 소식을 mail로 보내주시느라 수고하시는 운영진 여러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여러분들이 참~ 부럽습니다!!!

 

 

25회 음악회 이후로, 어느 덧 벌써 10개월이 지났습니다.

저희 이건 식구들은 여느 때와 같이 여러분들에게 또 다른 감동을 선사하기 위해 즐거운 마음으로 음악회 준비에 임하고 있습니다.

올해 제 26회 음악회는 베를린 필하모닉의 카메라타 팀이 함께합니다.

잔잔한 감동의 물결이 사라지는 것 같아 아쉬우셨다는 마음이, 곧 다가오는 26회 음악회를 생각하시면 다시금 설레이시겠죠? ^^

이처럼 저희 음악회를 사랑해 주시고 또 다음을 기대하며 기다려 주시는 팬 분들이 계시니 저희는 참 감사하고 행복합니다.

 

저희도 바쁜 일상 속에서 문화예술을 접하기가 쉽지 않은데, 이런 기회를 통해 많이 배우고 알아갑니다.

26년이라는 시간동안 한 해도 빠짐없이, 좋은 취지를 가지고 더 나은 사회를 위해 앞장서는 '이건'

이건인이라는 사실에 매우 자랑스럽고 뿌듯합니다.

26회 음악회로 곧 찾아뵙겠습니다 ^^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2014 이건음악회 후기 연재] 1화, 베를린 필하모닉 윈드 퀸텟: 음악의 힘[2014 이건음악회 후기 연재] 1화, 베를린 필하모닉 윈드 퀸텟: 음악의 힘

Posted at 2015.05.15 08:25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음악회 톡톡

이건 음악회를 사랑해 주시고 관심가져 주시는 팬 여러분,

안녕하세요. 이건 음악회 블로그 필진으로 새로 참여하게 된 '두개의 심장' 입니다.

갓 입사하여 처음 맞이하는 음악회, 긴장도 되고 설레이기도 하는데 남은 기간 잘 준비하여,

여러분들의 마음에 깊은 감동과 울림을 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26회 이건 음악회를 준비하면서, 음악회에 관련된 파일들을 보다가 작년 25회 음악회를 관람하시고 응모해주신 많은 분들의 후기를 읽고, 함께 나누면 좋을 것 같아 5개의 후기를 연재해 드리려고 합니다.

 

※ 첫번째로 소개해 드릴 후기는 아이디 Wahahajh님께서 올려주신 글입니다.

 

지친 내 삶에 음악을 통해 심신을 그저 좀 내려 놓고 싶다는 느낌이 간절 했을 

어느 한 기업에서 사회공헌의 일환으로 음악회를 연다는 것을 보고 바로 신청 했다

'이건그룹'이라는 기업에서 매년 새롭게 주최하는 음악회인데 올해는 이 음악회가 지친 나에게 꼭 필요 했나보다.

나에게 주는 선물이라는 듯 당첨 메세지가 문자로 왔고 소식이 들리자 마자 바로 연차 휴무를 신청했다.

그리고 오늘. 이윽고 설렌 마음을 가득 안고 인천 종합 문화 예술회관으로 향했다.

 

 

 

"베를린 필하모닉 윈드 퀸텟"

세계 최고 목관 5중주팀인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윈드퀸텟의 국내 첫 내한 공연.

목관악기가 참으로 이렇게 아름답고 다양한 소리를 낸 다는 것이 놀라웠다.

오보에, 호른, 바순, 플루트, 클라리넷...

가족. 이라는 단어가 생각났다.

집안의 어른 호른 그리고 엄마 역할 바순, 자녀 들은 오보에, 플룻, 클라리넷... 

 

너무 아름답고 자연스런 조화 였다.

하나 하나의 악기가 제 각각의 매력을 지녔고 이것은 말해 뭐하겠는가

이 악기들이 하나가 모여서 아름다운 곡을 이루는 것을 보고...

성경에 "모든 것이 협력하여 선을 이룬다..." 는 구절이 내내 떠올랐다.

그리고 깨닳았다.

내가 직장생활에서 스트레스 받고, 힘들어 하는 것도 결국은...

내 목소리를 내려고 하고, 내 주장을 굽히지 않으려고 해서 그랬던 건 아니었는지...

저 악기도 분명 개별적으로는 매력적인 음색을 지녔지만, 작품-팀의 조화를 위해 드러내야 할 때, 숨죽이고 있어야 할 때, 고음을 내야 할 때, 저음을 내야할 때를 알고 서로를 위해 맞춘다. 그래야만 그제서야 비로소 성숙하고 진정한 작품으로 거듭날 수 있다.

나도 다시 내일부터는 팀으로 돌아가서 하나의 음악처럼

"협력하여 선을 이루기 위해

끼익끼익 소리 내지 않아야 겠다고 다시금 다짐 해 본다.

 

 

 

 

음악회가 끝난 후 사인회 모습이다.

참으로...고마웠다. 그리고 다시금 힘을 얻게 해 줘서.. 고맙다고 말 하고 싶었다.

  

내 영혼을 좋은 것으로 채워줘서 고마웠고

내 직장 생활의 지친 해답을 조금이나마 얻은 것 같아서 고마웠다.

음악에 대해 잘 모르지만,

그래도 진심으로 즐겼고 기뻤다.

이건음악회의 취지가..

많이 알려지지 않은 주옥같은 작품을 전파하는 것에 의미를 둔다고 했는데

모차르트, 아호, 리게티, 닐센 ...작곡가와 그 작품 인 것도 있지만... 무엇 보다도

관악기의 매력을 새롭게 느끼게 된 것 같다.

 

지친 삶 속에서, 잠시나 이건 음악회를 통해 위로와 다시 나아갈 힘을 얻으셨다니, 음악의 힘은 참 위대한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도 진심으로 즐겼고 기쁘셨다는 말씀이, 저희 이건 가족분들과 연주자에게는 가장 큰 기쁨이자 보람이 아닐까 싶습니다.  다가오는 26회 음악회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리고 후기 올려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