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이건음악회 소개] 12회 프라작 콰르테[역대 이건음악회 소개] 12회 프라작 콰르테

Posted at 2018.11.07 15:03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클래식 톡톡

본 글은 이건 음악회의 역사를 되짚어 보는 시간으로,

해당포스트는 2001년에 있었던 이건음악회 12회 소개글입니다,



인사말씀

 

올해로 열두번째를 맞이한 이건음악회의 초청연주자는 독특한 체코현악 4중주단의 전통을 계승하고 뛰어난 음악적 기교를 보이고 있는 세계적인 실내악 앙상블인 프라작 콰르텟입니다.

이 음반은 이들이 지난 1025일부터 11 3일 까지의 첫 내한 공연중 서울 KBS홀에서 연주한 실황을 녹음한 것입니다.

오늘에 이르기까지 성원해주신 여러분께 감사의 뜻을 전하며, 현과 건반이 어우러지는 소리의 향연을 만끽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001 11월 

이건가족을 대표하여 박영주드림








 

프라작 콰르텟  Profile


오늘날 세계적으로 솝꼽히는 실내악 앙상블 중의 하나인 프라작 콰르텟은 약 30년 전인 1972년 프라하 음악원 Prague Conservatory 학생들에 의해 창단되었다. 이후 독특한 체코 현악 4중주단의 전통을 계승하고 뛰어난 음악적 기교를 보임으로써 주목 받고 있다.

 프라작 콰르텟은 1974년 프라하 음악원 실내악 콩쿠르에서 1등상을 받았고, 1975년 프라하 춘계 음악축제에서 연주함으로서 국제적인 연주 경력을 쌓기 시작했다. 1978년 에비앙 현악 4중주 콩쿠르에서 1등상을 받았고, 라디오 프랑스에서 수여하는 우수 연주녹음 특별상을 받았다. 이 외에도 체코 유수의 콩쿠르에ㅓ 입상한 바있다. 국제 음악무대에 정통한 프라작 현악 4중주단Prazak Quartet은 파리ㅡ 암스텔담, 브뤼셀, 밀란, 런던, 베를린, 뮌헨 등 유럽의 주요 음악도시에서 개최되는 음악제에 고정 출연하고 있으며, 미국과 아시아에서는 1년 한차례 연주여행을 갖고 있다.

2000/2001 시즌에는 파리, 암스텔담, 드레스덴, 플ㅇ크푸르트, 베를린, 베니스, 마드리드, 세빌리아, 쉬베치켄에서 개최되는 음악제에 참여하며, 미국 연주행도 예정하고 있다. 현재Praga Harmonoia Mundi와 독점 계약을 맺고 있으며, 수상공들을 수록한 20개의 CD를 출반 하였다. 아울러 프랑스, 독일, 네델란드, 체코의 수많은 라디오 방송국 들과 연주 녹음을 하였으며 Supraphon, Panton, Orfeo, Ottavo, Bonton, Nuova Era와도 녹음을 하였다.

 

 

The New Hork Times – Tuesday February 6.2001

 

The 92nd street Y is devoting its four-concert international Quartets series this year to Czech ensembles. The prazak String Quartet, which was Founded on 1972. Has made a handful od appearances in New york in recent in  seasons and has left s strong impression. It is no wonder. In it performance on Saturday evening, the Prazak couched works by Beethoven. Zemlinsky and Janacek in a tone that was warm and shapely yet sufficiently crystalline to allow the textures and individual lines to be savored. It was a kind of virtuosity that does not call attention to itself. But leaves a listener feeling secure  that the music is in capable hands.

The centerpiece of the program was Janacek’s Quartet No.2 “Intimate Letters,” in a performance billed as a staged multimedia presentation. One can understand the temptation. “Intimate Letters” is Janacek’s emotionally charged memoir of his romance with Kamila Stosslova, a married woman nearly 40 years his junior, and his muse during the last decade of his life. His feeling about this piece, and documented in letters he wrote to Kamila during and after its composition. That Jananacek died a few months after finishing the work makes the inherent Romanticism of the story hard to resist.

Still the music must ultimately speak for itself, and as it turned out. Listeners has it both way:the staged presentation, which was adapted by Chris Tanz and directed by Harold Dixon(who also played Janaceck), was offered as a concise and illuminating prelude to the Prazak’s uninterrupeted performance. It was also a fairly direct affair: Mr. Dixon, at a desk on one side of the stage, read Janacek’s passionate letter: Maedell Dixon (they are married) offered a narrative overview and played Kamila, taking up some of the readings as well, Black-and-white photographs, mostly of Prague, were the backdrop, and the quartet played excerpts from the work between the readings.

  The Prazak Players gave the work a hotblooded richly textured reading, within which Josef Kluson brought a particularly beautiful sound to the viola line, which at last some of the time was meant to represent Kamila. Before the Janancek he quartet-which also includes Vaclav Remes and Vlastimil Holek, violinists, and Michal Kanka, cellist-displayed similar qualities in Zemlinsky’s   passionate and almost Brahmsian Quartet no.1 in A(OP.4, from1898). And they tempered an energetic account of  Beethoven’s Quartet in B flat (Op.18, No.6)with a hint of Classical propriety.

ALLAN KOZINN

 



-김대진 Profile-


감성과 논리를 지적으로 조화시켜 단아하면서도 명석한 음색을 창출 하며 유연한 테크닉과 개성이 강한 작품해석으로 독자적인 연주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정상급 파아니스트이다. 그는11세 때인 1973년 국립교향악단과 협연을 해서 호평을 받았으며 다음해 10월에는 데뷔 독주회를 가졌고 예원 콩쿨(1974), 이화.경향콩쿨(1975), 중앙음악콩쿨과 동아 음악콩쿨(1979)에서 모두 1위에 입상하여 촉망받는 연주자로 두각을 나타내었다. 특히 동아 음악콩쿨에서는 전 부문에 걸쳐 가장 우수한 연주자에게 주는 대상을 받았다. 줄리아드음대에 재학 중이던 1985년 클리블랜드에서 개최된 제 6회 호베흐 카사드쉬 국제피아노콩쿨에서 영예의1위에 입상하여 한국인의 음악적 예지를 빛낸 피아니스트로 탄탄한 길을 약속받게 되었다. 1987년 미국 머킨홀에서 가진 뉴욕 데뷔 리싸이틀에선 솔리스트가 되기 위한 모든 능력을 갖춘 훌륭한 연주자’(뉴욕타임즈)라는 찬사를 받았고 스위스의 티보바가 국제음악제, 미국보드윈 국제음악제, 일본 이시카와 국제페스티벌 등 음악제의 초청독주회 및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 프랑스 빠드루 교향악단, 프랑스 릴 국립교향악단, 뉴욕 화이트 플레인즈 오케스트라, 줄리아드 오케스트라(남미 순회 연주), KBS교향악단, 서울시향(88서울올림픽 문화 페스티벌, 교향악 축제, 한국의 이티스트 시리즈), 부천시향(모자르트 서거 200주년 기념연주), 코리안 심포니,부산시향, 인천시향, 대구시향, 소피아 국립교향악단, 서울 챔버 오케스트라, 서울 바로크 합주단 등 국내외 정상급 오케스트라와 협연했다.

어느 작품을 대하든지 여러가지 모양의 접근방식을 모색함으로써 연주자의 의식이 작품속에 투영되어야 한다는 음악관을 갖고 있는 그는 줄리아드 음대와 대학원에서 학사, 석사, 박사과정을 마친 후 모차르트의 피아노 협주곡에 관한 연주로 박사학위를 받았고 제 18회 난파음악상을 수상하였다. 1994년부터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로 재직중인 그는 현재 가장 두터운 순수 팬을 확보하고 있는 연주자임과 동시에 헌식적인 교육자로 많은이들에게 귀감이 되고있다.

 



작품해설

 

보르딘 Alexander Borodin (1833~1887)

현악4중주 2D장조

String Quartet No..2 in D-Major

보르딘의 두개의 현악4중주곡은 서로 상당한 차이가 보인다. , [ 1]에서는 고전적인 소나타의 구성에 의하여 악상을 전개시키는 데에 관심을 둔 것에 반하여, [2 ] 에서의구성은 오히려 완만하게 이루어져 있어 특성 있는 정서적 선율이나, 화성과 조성의 변화에 따르는 색채적 효과가 전면에 나타나 있다. 그런 만큼, 한층 국민악파적이라고 할 수 있다. 전곡의 서법에 있어서 대위법적 요소는 거의 없고 극히 호모포닉하다.

 

1악장  Allegro moderato

2악장 Scherzo Allegro

3악장 Nottunrno. Andante

4악장 Finale. Andante-vivace

 

드보르작 Antonin Dvorak (1841~1904)

피아노 5중주 A장조 작품81

Piano Quintet in A-Major op.81

(피아노/김대진)

 

드보르작의 5중주곡은 5공이 있는데, 작품1(A단조, 4와 제2비올라, 1861), 작품5(A장조피아노와 현4, 1872), 작품 77(G장조, 원래 작품18, 4와 콘트라바스. 1875) , 작품81(A장조, 피아노와 현4, 1887), 작품 91(내림 마장조, 4와 제2비올라, 1893)이 그것인데, 이외에 없어진 내림 나 단조의 클라리넷 5중주곡(1865~9?)도 있다. 오늘날 흔히 연주되는 것ㅇㄴ 끝의 2곡으로서ㅡ, 특히 작품81은 명작으로 알려져 있는데, 선율미와 지방색 및 악기법의 교묘함과 원숙한 작곡자의 장기를 잘 발휘되고 있다.

 

1악장      Allegro ma non tanto

2악장      Andante con moto

3악장       Scherzo: Furiant, Molto Vivace

4악장     Allegro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역대 이건음악회 소개] 3회. 체코슬로바키아 탈리히 현악4중주단 초청연주회[역대 이건음악회 소개] 3회. 체코슬로바키아 탈리히 현악4중주단 초청연주회

Posted at 2018.10.17 15:24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클래식 톡톡


본 글은 이건음악회의 역사를 되짚어보는 시간으로,

해당 포스팅은 1992년에 있었던 이건음악회 3회 소개글 입니다.



인사말


이 음반은 체코의 탈리히 현악4중주 단이 내한하여 1992 918일부터23일까지 인천,부산,서울에서 가졌던  이건음악회 공연중 서울 kbs 홀에서 연주된 실황곡들이 담긴 기념음반입니다.

이건음악회 1990년 부터 지방문화의 활성화와 건전한 기업문화를 만들기위해 마련한 행사로서 세계의 저명한 음악가들을 초청하여 매년 무료공연으로 열리고 있습니다. 

그동안 3차례의 음악회에서 각계의 여러분과 인천지역주민들 그리고 이건 가족들이 보내주신 성원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이건음악회를 새로운 모습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이건산업주식회사, ()이건창호시스템

대표이사 박영주

 

 

 

 




TALICH STRING QUARTET PROFILE


Talich Quartet는 다른 체코의 실내 악단과 비슷하게 프라하 음악학교에서 스메타나 4중주단과 Panocha Quartet의 선생이자 고문으로 있는 J.Micka 교수의 탁월한 지도로 생겨났다. 4중주단의 이름은 페코필하모니의 유명했던 지휘자이며,4중주단의 비올라 주자의 삼촌인 Vadav Talich의 이름에서 기인했다. 젊은 여주단의 최초의 공식적인 콘서트는 1965년에 실현 되었고, 최초의 국제적인 성공은  European Association of Music Festival 이 개최한 현악4중주 부문 경선에서 입상함으로 이루어졌다. 이 상을 계기로 이들은 Besancon, Dijon, Divonne, Helsinki, Amsterdam, Prague, Salzburg 등 유럽 정상의 국제 음악제에 참가할 수 있었다. 4중주단의 모든 멤버는 프라하의 음악아카데미를 수료했으며, Talich Quartet는 체코필하모니의 실내악단으로 임명되었다.

그들의레파토리는 하이든, 모짜르트, 슈베르트, 베에토벤, 스트라빈스키, 드뷔시, 쇼스타코비치, 바르톡, 라벨 등의 4중주곡과, 체코의 스메타나, 야나첵, 마르티누 그리고 동시대의 체코 작곡가들의 작품등 광범위한다. 국내에서의 수많은 콘서트 뿐마아니라, 유럽의 수개국, 미국, 캐나다, 동유럽, 그리고 일본에까지 눈을 돌리고 있다. 또한, 파리의 음악축제인  Montpellier, Marais, Budapest, 베를린의 Festtage, Florenz등지에서 유럽 음악제에 참가 했다. 최근에 Talich Quaret는 체코의 음반제작회사인 Supraphon Panton(PA),그리고 외국회사인 Calliope와 성공적이고 다양한 음잔을 제작하는데 힘쓰고 있다.


이들의 레코딩으로 Grand Priz du Disque de Carles Cros ParisDiapason d’ or a Grand Prix Audiovisual de L’ Europe이란 두개의 중요한 국제적인 음반상을 수상 했다.

4중주단원이 개별적으로 한 음반제작도 성공적이다. First Violin 주자인 P. Messiereur는 모짜르트 소나타의 독주를 실연했고, 비올라의 J.Talich는 브라암스, 디테러스토르, 루빈스타인, 스타미쯔의 작품을, 그리고 첼로의  E. Rattay는 베이토벤의 작품을 녹음했다.

 



김현곤(클라리넷)


1952 7 31일 서울출생으로 처음에는 성악을 시작하였으나, 1968년 서울예고에 입학하면서 임준호선생님께 클라리넷을 배우기 시작하였다. 1969년 서울예고 오케스트라와 협연하였고 연세대 음대주최콩쿨에서1등을 수상하였다. 1970년 동아일보 콩쿨1등상을 비롯하여 문교부 장관 음악상, 서울교욱감상, 서울예고 음악상 등의 수상경력을 쌓았다.

 

1971 3월 서울음대에 입학하자마자 활발한 실내악 운동에 앞장서서 왕성한 연주활동을 하였다. 1978 9월 독일의 뮌헨 국립대학(Meister Klasse)에 입학하여 G.Starke교수에게 사사를 받았다. 독일에서도 독주회, 실내악, 협주회를 비롯하여 Ulm,뮌헨 방송 오케스트라에서 2년간 연주활동을 하였으며, 뮌헨 방송죽, 프랑크푸르트 방송국 등에서 수차례 초청녹음을 하였다. 1982년 귀국하여  KBS교향악단 클라리넷 수석주자로 입단 하였으며, 1988 3월 예술의 전당 개관 연주회에 파리 팸버 오케스트라와 협연 하였고, 19910 월에는 KBS홀 개관 연주회에 KBS교향악단과 협연하였다.

1985년에는 서울 목관5중주단을 창단하였고,1989년 서울 클라리넷 앙상블을 창단함으로써 국내 실내악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1991CD음반 출반,그리고 한국 음악가 협회에서 주는 한국음악상을 수상하였다.

국내와 독일 뮌헨,미국,파리,홍콩, 등에서 독주회 또는 실내악을 연주하였고,매냔 KBS교향악단과 협연을 비롯하여,국내 오케스트라와 자주 협연하고 있다. 지금은 서울대, 연세대, 이화여대, 출강중이며, KBS교향악단 수석 주자로 활동중에 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2018년 통영국제음악제를 빛낸 연주자 베네비츠 콰르텟 (제21회 이건음악회 초청 연주자)2018년 통영국제음악제를 빛낸 연주자 베네비츠 콰르텟 (제21회 이건음악회 초청 연주자)

Posted at 2018.04.28 23:01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음악회 톡톡

(출처 : 베네비츠 콰르텟 홈페이지)


2018년 통영국제음악제가 지난 3월 30일 부터 4월 8일 까지 개최되었습니다. 세계적인 음악가들의 훌륭한 공연이 펼처지는 이번 무대에, 제21회 이건음악회 연주자인 베네비츠 콰르텟 Bennewiz Quartet 이 연주를 하게되어 다녀온 후기를 공유 합니다. 


먼저 통영국제음악제를 소개해 드립니다. 


통영국제음악제는? 

세계적인 음악가 윤이상을 기리기 위해 2002년 처음 시작된 음악축제로 2002년부터 통영 현대음악제에서 통영 국제음악제로 명칭이 바뀌었다. 현존하는 현대 음악의 5대 거장 중 한사람으로 꼽혔던 작곡가 윤이상은 1917년 통영에서 태어나 우리나라와 일본에서 음악교육을 받은 후 1948년부터 통영과 부산에서 음악교사를 하다 1956년 부인과 함께 유럽으로 건너 갔다. 파리음악원과 서베를린음악대학에서 작곡과 음악이론을 공부했으며, 1959년 독일에서 열린 다름슈타트음악제에서 국악의 색채를 담은 ‘7개의 악기를 위한 음악’을 발표하여 유럽 음악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1972년 뮌헨올릭픽 개막 축하작품으로 오페라 ‘심청’을 작곡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벌였으며 1985년 서독 뒤빙겐대학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고 1987년엔 독일 바이체어대통령으로부터 대공로훈장을 받았다. 1967년 동베를린간첩단사건으로 수감되어 2년여의 옥고를 치른 뒤 독일로 돌아간 후 1995년 11월, 세상을 떠날 때까지 고향 땅 통영을 밟지 못했다. 옥중에서 작곡한 ‘나비의 꿈’, 광주 민주화운동을 소재로 한 ‘광주여, 영원하라’, ‘화염에 휩싸인 천사와 에필로그’등 조국을 향한 각별한 애정을 담은 작품들과 현대음악사에 굵직한 족적으로 남을 150여 편의 작품을 남겼다. 

아름다운 통영의 봄 바다를 무대로 펼쳐지는 통영 국제음악제는 윤이상을 기리는 음악제에서 보다 발전하여 세계적으로 활동하는 국내외 정상의 음악가들의 작품과 연주가 하나 되는 음악축제로 자리 잡았으며 특히 음악제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프린지 페스티벌은 아마추어와 프로작가, 어린이에서 어른까지, 아무런 선별과정을 거치지 않고 음악을 매개로 누구나 주인공이 되어 참여하는 행사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출처 : 네이버,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국내 여행 1001, 2010. 1. 15., 마로니에북스


사실, 서울에서 통영은 쉽게 갈 수 있는 거리는 아닙니다. ㅠㅠ 굉장히 먼~ 거리라서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5~6시간, 차로도 5시간 정도 걸리지요. 비행기를 타더라도, 김포공항에서 김해공항으로가서 또 80분 정도 버스를 타야 합니다. 통영국제음악당 까지는 통영시외버스 터미널에서 버스를 타면 40분이 걸리는... 꽤 먼 거리입니다. 

이렇게 멀다는 것을 베네비츠 콰르텟이 알고 있었을까요?  -_-;;;  네.. 알고 있었답니다. 한국에 7년 만에 오는데, 한국하면 떠오르는 사람이 저(음악회 담당자) 밖에 없었다고 해요. (자랑~ ㅎㅎ) 그런데, 위치를 보니까 서울, 인천에서 너무 멀어서 서 공연을 보러 오라고 말하기 미안했다고 합니다. 

체코 사람들이 보기에도 꽤 멀어 보였나 봅니다. ㅠㅠ

그래도... 미리 연락을 해주었으면 좋았으련만... 금요일 저녁 공연인데 목요일 밤에 연락이 왔습니다. 연락하지 않으려고 하다가 그래도 어렵지만 혹시나 하고 연락을 주었다고... 사실 메세지가 왔는데.. 열어보지 않고 살짝 보이는 메세지가 '통영국제음악회'라는 단어가 보였습니다. 급히 인터넷을 조회하니... 통영에서 공연이 있네요.  ㅠㅠ

오랜만에 얼굴 보고 싶고, 자신의 공연에 와주었으면 하는 연주자의 초청에 고민을 했다는 사실이 조금 미안했지만... 가기로 결정을 하고 금요일 오전에 메세지를 회신했습니다. 그리고 유선으로 통화하는데 어찌나 반가워 하던지... 베네비츠 콰르텟의 리더인 Stepan Jezek 과 즐거운 통화를 마무리 하고 금요일 오전 근무만 하고 바로 통영으로 출발했습니다. 

5시간 조금 넘게 걸려 도착한 통영은, 깨끗하고 조용했습니다. 통영국제음악당 까지는 택시를 타고 이동했습니다. 아름다운 음악당 건물과 바다가 '오기를 잘했구나'라는 생각이 들게 해주었습니다. 혼자서 여행하는 것도 오랜만이었네요. 


위 사진의 Jiri Nemecek은 스위스인 여자친구와 결혼 문제로 베네비츠 콰르텟을 탈퇴하고 스위스로 이사를 갔다고 합니다. 그래서 새 멤버로 야쿠프 피셰르 Jakub Fiser 가 합류하였습니다.

아래는 현재 멤버들의 사진입니다. 좌측 2번 째 인물이 야쿠프입니다.

(출처 : 베네비츠 콰르텟 페이스북)


리허설 시간에 도착하였으나 인사하느라 공연 준비를 방해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관계자들에게 이야기를 하고(미리 스테판이 이야기 해놨네요~ 티켓도 좋은 자리로 한장 받았습니다 ^^) 리허설을 구경하였습니다.




공연 프로그램은 아래와 같습니다. 


(출처 : 통영국제음악회 홈페이지)


리허설을 지켜보며 이색적이었던 것은 전투기 소리도 나고 배소리, 파도소리 등이 많이 났습니다. '이 친구들이 또 재미난 공연을 준비하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공연 프로그램을 보니, '슬라보미르 호르진카 : 이민자의 노래'라는 곡이 있네요. 아마 이 곡 연주 및 사운드 체크를 하나 봅니다.  간단한 연습 영상입니다. 


이민자의 노래 곡해설 - 프로그램북 발췌

  슬라보미르 호르진카는 1980년 태생의 체코 작곡가이다. ‘이민자의 노래’는 프라하에서 창단된 베네비츠 콰르텟으로 부터 위촉 받아 작곡된 곡이다. 작곡가는 작곡 당시 2013년 10월 이탈리아 최남단의 람페두사 섬 인근에서 발생한 난민서 전복사고를 염두에 두었다고 밝히고 있다. 비록 그 비극을 그대로 묘사한 곡은 아니지만 더 나은 삶을 찾아 떠났던 난민들의 소리를 담으려 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현악4중주 4명의 멤버들은 4개의 카세트 데크와 함께하게 된다. 카세트 데크에서 흘러나오는 노이즈적인 음향과 어우러지는 현악기의 소리는 마치 한편의 다큐멘터리를 음향적으로 구현한 듯한 효과를 발휘한다. 펜타토닉 스케일에 기반한 빠른 음형과 말하는 듯한 민속적인 노래가 어우러지며 시작하는 곡은 다양한 음향의 만화경 속으로 진입한다. 인공적 하모닉스 주법, 스냅 피치카토, 콜 레뇨(활 등으로 치는 주법) 등 현악기로 낼 수 있는 다채로운 특수효과가 함께하는데 만돌린 피크로 바이올린을 탄현하여 연주하는 장면은 낯설면서도 분명 관객의 흥미를 자극할 것이다. 현악 4중주 편성이라고 하여 반드시 모든 악기가 계속 동시에 연주할 필요는 없다. 작곡가는 예를 들어 오랫동안 2대의 악기만 연주하도록 하여 성긴 음향체를 형성하기도 한다. 전곡의 중반에 다다르면 첼로가 가장 낮은 C현을 A음으로 낮추어 변칙조현하고 비올라가 민속음악적인 멜로디를 연주한다. 마치 아프리카의 제례음악처럼 들리는 부분으로, 현악4중주의 가능성을 극한까지 실험하는 작곡가의 센스가 돋보인다. 

  이 곡은 21세기 음악 즉 우리세대 음악의 최신 트렌드를 확인할 좋은 기회를 제공한다. 난해하기만 한 일부 20세기 음악보다는 훨씬 관객과 쉽게 소통하는 작품이 되리라 의심치 않는다. 


프로그램북의 곡해설을 미리 읽지 않은 상태에서 이 곡을 듣고 마치 영화음악을 듣고 있는 듣한 느낌이었고, 다큐메터리 배경음악으로 쓰일 것 같다는 생각을 했는데.. 프로그램북을 보고 나서 작곡가의 의도를 알게 되었습니다.  베네비츠 콰르텟과 함께온 작곡가 슬라보미르는 대화를 나누다 보니 21회 때 아리랑을 베네비츠 콰르텟을 위해 편곡했던 그 작곡가였네요! 당시 아리랑이 굉장히 감동적이었기 때문에 기억에 남습니다.  


21회 당시, 아리랑 공연 영상

https://youtu.be/OpnpV6t-UF0


리허설을 마치고 오랜만에 만나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며 반갑게 휴식 시간을 보냈습니다. 


본 공연은, 역시나 실력파 현악4중주 답게 완벽한 호흡으로 먼진 공연을 들려주었습니다. 관객들의 반응도 엄청 좋았으며, 선우예권씨와 함께한 브람스 피아노 5중주 f단조 공연도 훌륭했습니다. 

수준 높은 통영국제음악회에서 이건음악회 연주자였던 베네비츠 콰르텟을 만날 수 있어서 굉장히 기분 좋은 하루였습니다. 환상적인 연주와 멋진 공연장, 그리고 멋진 관객들이 인상에 남습니다. 


저녁을 함께 하며 그 동안 있었던 이건음악회 이야기와 베네비츠 콰르텟 멤버들의 개인적인 이야기를 하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역시나 이건음악회에 대한 칭찬과 좋은 기억을 이야기해주는 베네비츠 콰르텟! 저도 깜빡했었는데.. 부산 공연 가려고 준비하는 도중에 커피를 사러간 이건 스텝 때문에 기차를 놓쳤던... -_-;; 아픈 기억 까지 추억으로 간직하고 있네요. 참 고마운 친구들!!

재밌는 점은, 스테판 에제크도 저와 같은 '달리기'가 취미였다고.. 그래서 즉석으로 다음 날 아침 통영 달리기를 하기로 합니다.  작곡가슬라보미르 까지 함께 3명이서 6키로 미터를 달렸습니다.  바람이 많이 불었지만 그래도 아름다운 통영에서 바다를 따라 달리기를 하니 기분도 좋고 친구들과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베네비츠 콰르텟은 4.08일 일요일 공연이 한번 더 있었기 때문에 달리기를 끝으로 헤어졌습니다. 이건음악회와 저를 기억해주고, 좋은 공연에 초청까지 해준 베네비츠 콰르텟 멤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음악을 통해, 그리고 이건음악회를 통해 이어진 우리 우정이 앞으로도 계속 되길 기원합니다.  (프라하에 초청 받았습니다. -_-;; 내년도 프라하 마라톤에 함께 뛰자고..  가게 되면 블로그에 후기 남기겠습니다)


음악 소식은 아니지만 이건음악회를 함께한 연주자들의 소식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이벤트]제26회 이건음악회 후기 이벤트 - 베를린 필하모닉 카메라타 초청공연 실황 CD를 드립니다. Berlin Philharmonic Camerata[이벤트]제26회 이건음악회 후기 이벤트 - 베를린 필하모닉 카메라타 초청공연 실황 CD를 드립니다. Berlin Philharmonic Camerata

Posted at 2015.07.03 08:00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음악회 톡톡


 

제26회 이건음악회 후기 이벤트를 개최합니다. ^^


베를린 필하모닉 카메라타의 멋진 연주가 귓가에 맴돌고 있으신가요?

 

 


여러분이 느끼신 베를린 필하모닉 카메라타의 공연 후기를 블로그에 남겨주세요.

우수 후기를 선정하여 이번 공연의 실황 씨디를 선물로 드립니다.

 

글에 소질이 없으시더라도 본인이 느끼신 솔직한 느낌, 감동, 또는 아쉬운 점 등을 남겨주세요. 화려한 언변과 멋진 글을 원하지는 않습니다. 저희는 여러분의 감동을 원합니다. 작가를 뽑는 이벤트가 아닙니다.

이건음악회 팬으로서의 공연 관람 후기, 또는 좋았던 점, 아쉬웠던 점 등의 의견 부탁드립니다. 


부산, 고양, 서울, 인천, 대구 공연을 관람하신 후, 이건음악회 블로그, 또는 자신의 블로그에 후기를 남겨 주세요. 추첨을 통하여 이번 베를린 필하모닉 윈드퀸텟의 실황 CD를 드립니다.

 

 

 

[핵심 팁]

1. 글과 사진을 섞어 자신의 블로그에 올려주세요. 그리고 링크를 이 글에 리플로 달아주세요 ^^


2. CD를 배송 받으실 주소이름을 eagonblog@gmail.com으로 보내주세요.

    [이름(또는 글쓴 아이디), 전화번호, 받으실 곳 주소 -> 배송지 및 받는 분 성함 꼭 확인부탁드립니다.] 


3. 글의 양은 상관 없이지만 너무 짧으면.. 좀 그렇겠죠? ^^


4. 이메일로 보내길 원하시는 분들은 eagonblog@gmail.com

   글과 사진을 첨부하여 연락 부탁드립니다.


5. 사진이 없으시다구요? 그럼 티켓 인증이나, 프로그램북 인증도 괜찮습니다...

    그것도 없으시면... 그래도 오케이!! ^^



@응모 기간 : 2015년 7월 03일 ~ 2015년 07월 24일 까지(3주)

@당첨 발표 : 2015년 8월 05일 발표 예정(정확한 배송일정은 추후 공지)

               → CD 마스터링 등의 작업으로, 제작 완료 시점에서 배송 예정일 공지

@기타 문의 : 이건음악회 블로그에 댓글 또는 방명록으로 부탁드립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비밀댓글입니다
  3. 멋진 공연으로 짧은 시간이나마 삶이 풍요로워졌습니다.
    좋은 음악회 마련해주신 이건 관계자 여러분들께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http://blog.naver.com/ldh6633/220419237671
  4. 엄영님
    이런 좋은 공연을 감상할 수 있도록 후원해주신 이건 창호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저는 부산영어도서관에서 근무하는 영어교사이구요, 원어민 교사들과 같이 일을 합니다. 우연히 친구의 소개로 원어민 친구와 같이 베를린 필하모닉 카메라타 공연을 감상하였습니다. 지난 밤의 행복감이 오늘 아침까지 설레게 하네요. 음악은 두말할 나위없이 너무 좋았고요, 또한 기업의 사회환원이 문화적 측면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르 외국인에게 보여주니 우쭐한 기분도 들었답니다. 감사합니다.
    Hello,

    I just wanted to take a few moments to express my sincere gratitude for an absolutely incredible evening of music.

    I can say, without a doubt, that I wasn't expecting what I had the great pleasure it attending the other evening. Please come back soon.

    Your performance was the first opportunity I had in seeing a harpsichord played live. My mother, a well-versed piano instructor, wishes she would have had this opportunity.

    Thanks so much,

    Best Wishes,

    Tyler Smit
    (South Dakota, USA)
  5. 최민정
    올해도 이건음악회에 참석해서 행복했습니다.
    후기는 여기에 올렸습니다.
    http://cecil59.blog.me/220419673064
  6. teamY
    http://team-y.tistory.com/73

    감사합니다...올해 직접가서 들은건 처음인데...
    장거리 운전한거 후회 안합니다.
  7. 황병필
    덕분에 좋은 음악회 잘 봤습니다.
    이런 행사를 26년때 이어오고 있는 이건에게 존경의 마음을 보냅니다.

    http://blog.naver.com/c41532/220419896461
  8. 부산공연 앵콜곡 다시 문의 드립니다.
    당연 아리랑 앵콜은 알지요. 그 다음 앵콜곡 그러니까 콘트라베이스가 리드했던 그 곡 이름을 알고 싶습니다.
    한 번 더 답변 부탁드립니다
  9. 연주회 후기 메일로 드렸습니다.
    doylekwon@지메일 (_._)
  10. 부산 공연의 후기입니다. 잘 정제된 바로크 음악의 정수를 맛볼 수 있었던 기쁜 시간이었습니다.
    좋은 기회를 주신 것에 감사드립니다.
  11. 김성진
    http://blog.naver.com/rlwjrnl2xltb/220422374778
    지난해 이어 두번째 초대권을 받았어요. 두번째인데도 떨리고 하루하루 꼽아 기다리게 되네요. 라이브로 처음 듣는 챔발로는 참 예뻐서 기억에 두고두고 남아요. 남편과 같이 되어 아이들과 함께 듣고 이야기 나눌 수 있어서 너무 감사합니다.
  12. 지금까지 느꼈던 바로크음악과는 다른, 귀엽고 사랑스러운 바로크음악을 알게 되었습니다.
    테트리스 게임처럼 서로 다른 조각들이 제 마음안에 있었는데 그것들이 자리를 잡게 해주는 음악회였습니다.
    다시한번 감사의 인사 드립니다.
    http://loveejjin.tistory.com/entry/2015%EB%85%84-%EC%9D%B4%EA%B1%B4-%EC%9D%8C%EC%95%85%ED%9A%8C
  13. 고맙고, 또 '씐나는' 공연이었어요. 정말 흥겨운 자리였지요. 정말이지, '살롱' 같은 자리였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음악을 들으면서 이런 기분이 들어서 더더욱 기쁜. 처음으로 공연 끝나고 싸인도 받고요. 카메라타 이름으로 나온 음반이 없어서 고민이었는데, 프로그램북에 하나하나 해 주시기까지 하다니...
    리뷰는
    http://haeumj.tumblr.com/post/124490041645
  14. 완전 환상적인 시간이었어요...
    처음이라서 흥분 그 자체였고... 다음에도 꼭 함께하고싶네요...
    이런 문화공간을 공유할 수 있게 언제나 열심인 이건음악회 멋집니다.... ^^
    홀에선 촬영하지 말라고 해서 사진이 없는데...
    다른분들도 조금씩 다 찍으셨네요... 몰래할껄 그랬나봐요... ^^

    http://blog.naver.com/chaujung72/220425145634

    화이팅입니다~~~
  15. http://blog.naver.com/jssuh83/220426180779

    좋은 공연 초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랜만에 행복한 시간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16. 오진수
    http://blog.naver.com/oh_jinsoo/220426771823

    잘 들었습니다. 내년에도 또 기회가 있기를..!
  17. 처음으로 초대되어 남편고간 연주회였어요~처음 어렵게 느껴졌었는데, 점점 몰입하는 자신과 관객들의 모습, 카메라타(다섯가지 악기)에 쳄발로(생소한이름ㅋ~),트럼펫이 하나가 되어 곡을 연주할 때, 음악이 이런 신비로운 거구나.라고 소름 돋는 전율의 감동을 받았어요 ~앵콜 아리랑 연주는 손바닥이 아프도록 박수 보냈습니다.정말 고맙습니다~~^^
  18. 노혜진
    인천 문화예술회관에서 공연 관람을 하였습니다. 이건 음악회는 처음으로 초대장을 받고 참석을 하였는데요, 초등학교 2학년 아들과 함께 가기위해서 신청을 했고 같이 갔습니다. 우리 아들이 잘 견딜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많았지만,걱정을 괜히 했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잘 듣고 잘 관람하는 모습에 앞으로도 음악회를 찾아 다니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건음악회는 계기가 되었네요.. ^^ 늦게 집에 도착했지만 일기까지 작성하는 모습에 정말 같이 음악회 참석하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클래식을 좋아는 하지만 접할 기회가 없어서 항상 아쉬웠는데 이벤트 당첨되고 집에서 가까운 곳에서 공연을 하게 되어서 기뻤고 참석해서 만나기 쉽지 않은 대단하신 분들이 첫 연주를 하는 모습과 소리에 소름이 끼치는 걸 느꼈고 연주하시던 곡들이 생소했지만 바르코 음악이라고 설명을 해주셔서 편안하게 들을 수 있었습니다. 내년에도 좋은 기회가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 2015.08.11 10:54 신고 [Edit/Del]
      노혜진님,
      안녕하세요 이건음악회 담당자 입니다.
      비밀댓글 또는 eagonblog@gmail.com으로 이메일이나 연락처를 남겨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19. 천병국
    이번 감상문은 제 아들(초2)의 감상문으로 대신하려 합니다.
    잘 읽어 주세요.^^
    =============
    나는 바로크 음악을 좋아한다.
    왜냐하면 내가 처음 J.S. Bach 4권을 처음으로 연주했을 때 그 음악이 너무 좋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번에 이건음악회에서 연주된 바로크 실내악 연주가 너무 좋았다.
    그 중에서도 쳄발로 소리가 너무 좋았다.
    그리고 연주된 곡 중에서는 G.P. 텔레만의 “트럼펫, 현, 쳄발로를 위한 협주곡 F단조”가 기억에 가장 많이 남았다.
    그래도 난 바로크 음악은 아무거나 좋다.
    ===================
    이상입니다.^^;;

    이번 공연은 제가 직접 관람하시는 못하고 제 아내와 아들이 관람을 했답니다.
    저는 3살배기 딸과 함께 공연내내 밖에서...ㅠㅠ
    그래도 음악을 워낙 사랑하는 아내와 아들이 공연을 본 후에 너무 좋아해 하는 모습에 모든 피로가 싹~~~^^
    언제나 좋은 공연으로 사회에 공헌하는 이건 관계자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다음 공연 때는 저도 꼭 연주를 볼 수 있기를 기대하며 이만 글을 줄입니다.
    감사합니다.^^

    (purison@habnmail.net)
  20. 홍명선
    안녕하세요 궁금해서 문의합니다.
    제26회 이건음악회 후기 이벤트 당첨자 발표는 어디에서 확인할 수 있나요?
    당첨자에 한해 개별통지하는지요?
  21. 김만업
    부산에서의 음악회가 끝난 뒤 너무 감사한 마음에 댓글이라도 남겨야 겠다고 생각했다가 이런 저런
    바쁜 일들로 깜박하고 있었습니다. 정말 귀한 음악회에 초대해 주셨는데 감사의 글 정도는 남기는 것이 도리일 것 같아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
    이런 훌륭한 음악회가 벌써 26회째나 개최 되었는데 그 동안 어떻게 이렇게 모를 수가 있었을까요?
    우연한 기회에 이번 음악회를 알게 되었는데 초대해 주셔서 너무 감사했습니다.
    아내와 함께 너무 즐거운 시간을 보내게 되었고 아내도 음악을 너무 좋아하고 실력은 미천하나 나름 취미로
    작곡도 하고 하는데 이번 음악회를 통해 많은 영감도 받았다고 하네요.^^
    대학생 때 바로크 음악 테입을 한번 구입한 적이 있었는데 그때 받은 바로크 음악에 대한 느낌이 참 좋았었습니다. 이번 음악회의 곡 중에 아는 곡은 사실 한곡도 없었지만 훌륭한 분들이 연주하시는 바로크 음악을 듣는다는 기대감은 상당했습니다. 처음보는 챔발로란 악기도 참 신선했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너무 좋은 음악회를 준비해 주신 이건 관계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이건 이란 기업에 대한 이미지가
    참 좋아진 것 같습니다. 바람직한 기업의 모습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이번 음악회에는 아내와 왔지만 다음 음악회에는(기회가 된다면 ^^) 저희 아이들과 같이 올 수 있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봅니다. 감사합니다.^^
    • 2015.08.11 18:09 신고 [Edit/Del]
      바쁜 와중에도 이렇게 들려주셔서 글을 남겨주심에 감사드립니다.
      두분 다 즐거운 시간을 보내셨다니 저희도 기쁩니다.
      내년엔 가족분들 다 같이 오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자주 들러주시고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