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사이다를 먹고 취할수 있다? 없다!![이슈]사이다를 먹고 취할수 있다? 없다!!

Posted at 2012.06.12 09:15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여러분은 사이다를 마시고 취할수 있다?!라고 생각하시나요?

가끔 티비나 영화를 보면 술을 전혀하지 못하는 사람이 콜라나 사이다를

마시고 취하는 장면을 볼수가 있는데요.

과연 가능할까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가능하다' 왜???

술이니까!!!!^^

우리가 알고 있는 사이다(cyder)는?



무색투명하단맛고 단맛이 있는 탄산음로의 총칭.혹은 

특정 회사의 탄산음료 이름으로, 콜라보다 이가 덜 썩는다고

믿어지고 있는 음료.

 하지만....

사이다는 우리나라와 일본에서는 달콤한 탄산음료로 

통하지만 그 외에 다른 나라에서는..??

사과로 만든 술을 뜻하게 됩니다. 




게다가 ‘사이다’라는 술 이름도 잘 알려지지 않아서

 

모르는 사람은 의아해할 수도 있습니다. 



‘콜라’’코크’‘펩시’등 상표명을 말해 줘야


더 잘 알아듣는 것과 같죠.


블로그를 찾아보시면 '사이다 술'을 직접 만들어 먹는 방법을 찾아볼수 있구요.


원액을 구입하여 희석해서 먹는 손쉬운 방법도 있습니다.

 

사이다는 ‘하드 사이다’ ‘소프트 사이다’‘애플와인’으로 나눌수 있다.




하드사이다는 


사과주스를 발효시켜 알코올 농도가 그렇게 높지 않는 사과주이고,


소프트 사이다는


 발표시키지 않은 사과주스 그대로를 말합니다.


애플와인도 같은 사과주이지만 사과주스에 설탕을 더 넣어 발효시킨 


것으로 알코올농도가 와인 정도인 술이죠.


우리가 왜 탄산음료를 ‘사이다’라고 부르게 되었는지 확실한 근거는 없지만, 


옛날에 사과주스를 이용하여 샴페인 같은 거품나는 술을 많이 만들었는데, 


이것이 일본에 소개되면서


일본 사람들이 톡톡 쑈는 음료를 ‘사이다’라고 


부르게 되었다는 설이 가장 설득력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이것을 모른다고 생활에 문제가 되지는 않지만


더운 여름 사이다를 마시며


나름의 상식을 공유하는 하루를 보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언젠가 외국에 나가면


꼭 한번 드셔보시기 바랍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애정남] 클래식 공연 악장과 악장 사이의 박수 어떻게 해야할까요?[애정남] 클래식 공연 악장과 악장 사이의 박수 어떻게 해야할까요?

Posted at 2011.10.18 15:06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클래식 톡톡

독서의 계절 가을
아니죠
음악의 계절 가을
맞습니다.

KBS 개그콘서트에서 가장인기있는
[애정남]을 패러디해서
클래식 공연의 악장사이의 박수에 대하여
정의를 해보려고 합니다.

 


음악의 전공도 아니고 전문가도 아니지만
음악회를 기획하고 다양한 연주자들과 이야기를 나눠본 결과를 토대로
정의를 내려보겠습니다.

   악장이란?  


사전적 의미로는 여러개의 독립된 소곡들이 모여서

 큰 악곡이 되는 경우 그 하나 하나의 소곡을 악장이라 한다.

예) 브람스 : 클라리넷 5중주 [ Johannes Brahms : Clarinet Quintet Op.115 ]
1악장 Allegro  / 2악장 Adagio  / 3악장 Andantino  / 4 악장 Con Moto
위 곡은 1개의 곡이지만 총 4개의 악장으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악장 사이의 박수가 왜 나오는가?  

한개의 악장이 끝나면 연주자들이 악기를 살짝 내려놓습니다.
여기서 중요한건 살짝 입니다. 완전히가 아닙니다.
악기 조율 및 악보를 넘기는 과정을 약간 합니다.
이런 악장사이의 공백을 처음 볼 경우
한곡이 끝난 것이라 착각
을 일으키고
그때 박수를 치게 되는 것이 대부분입니다.

   박수를 치면 왜 안되는가?  

클래식 공연은 한곡 한곡 연주자가 몰입하여
감정을 다하여 연주를 하게 됩니다.
악장 사이의 쉬게되는 부분도 연주의 일부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그때의 박수소리가 몰입을 방해하게 되고
그러므로서 다음 악장을 연주할때 방해가 된다고 합니다.

   박수를 쳐도 된다는 이야기는 무엇인가?  

연주자마다의 차이가 존재합니다.
해당 연주자가 좋고 나쁘고의 차이가 아니라
사람의 성격, 가치관의 차이에 따라서 다르게 나뉘기도 합니다.
제가 경험한 어떤 연주자는
청중이 너무 감동받아서 박수 치는게 문제되지 않으며
감동받아서 치는 박수는 나에게 힘이된다... 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단, 그 연주자 조차도 다른 연주자들은 박수에 지장을 받는 사람이 더 많으니까
주의가 필요하다고 이야기 합니다.

   악장의 구분을 쉽게 하는 방법은?  

공연장에 가시게 되면 "프로그램북"을 꼭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어느 공연이던 프로그램북에는
해당 공연 연주자에 대한 소개 및 연주곡목에 대한 소개가 나와 있으며
연주곡목 부분에 악장이 모두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렇게요
브람스 : 클라리넷 5중주 [ Johannes Brahms : Clarinet Quintet Op.115 ]
1악장 Allegro  / 2악장 Adagio  / 3악장 Andantino  / 4 악장 Con Moto

위의 예와 같이 되어 있다면...
악장이 4개로 나뉘어져 있으니까
3번 쉴때는 박수를 치지 않고 4번째에 박수를 친다가 정답입니다.

또는
한곡이 끝나면 연주자들이 모두 자리에서 일어납니다.
이때 박수를 쳐주시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 악장사이에 쉴때는 일어나지 않습니다. )


   악장 중간도 문제지만... 마지막 여운에도 주의해 주세요.  

한국사람들 좀 급하다고 하지요...
공연에서도 예외가 아니겠지요.
한곡이 모두 끝났다고 해서 무조건 박수를 치는 것도 아닙니다.
마지막 여운도 공연의 일부입니다.

연주의 끝 마무리 까지 듣고 보신 후
연주자가 악기를 내리고 일어나는 순간 박수를 보내시는게 베스트 입니다.

자 결론요약해 드립니다.

                1. 프로그램북은 꼭 보세요... ( 주최측에서 힘들게 만든 겁니다. )
                2. 어떤 곡을 연주하는지 관심을 가져 주세요...
                      악장이 몇개인지 까지 기억하는 겁니다.
                3. 악장과 악장 사이에는 가급적 박수치지 않는 겁니다.
                      앞으로는 클래식 들을때 악장 사이에는 박수 안치는 겁니다.
                4. 박수치는 타이밍 그래도 모르겠다 하실경우 절대 먼저치지 마시고
                      남들 박수칠때 따라서 치는 겁니다. 그러면 실수 없습니다.

정말 어려운게 클래식 이지요?
꼭 어렵지만은 아닐 수도 있는데요
그래도 연주자에 대한 예의는 지켜가면서 보면 어떨까 합니다.
특히 초등학생 이상을 동반하고 가실 경우에는
아이들에게 미리 설명을 해주시고 관람하시면 더욱 좋을 것 같습니다.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추천 꼭 부탁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1. 타이밍 모르는데 박수치면 그때는 진짜 박수칠때 떠나는거에요잉~~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