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강좌] 크리스마스에는 행복한 요리를 배워봐요~~[요리강좌] 크리스마스에는 행복한 요리를 배워봐요~~

Posted at 2011.12.15 09:46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1년에 2~3번씩 이곳저곳의 요리강좌를 검색해서 배우는것이 취미라면 취미가 되버렸습니다
옆에 누군가가 있으면 둘이서, 없을때는 혼자서 두가지다 나름 장점이 있는 듯 합니다
혼자서도, 누군가와 함께해도 소소한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요리의 세계에 한번 빠져보세요~~

늘 하는 크리스마스 이벤트가 지겨우셔도 여자친구나 와이프랑 이런강좌같이 들으면
완전대박!!! 초콜렛만든기, 케이크만들기 이런것도 있으니깐요~~
 

이번 포스팅은 현대백화점 문화센터에서 들은 스테이크요리와 그친구들을 소개합니다.
그럼 한번 시작해 볼까요~ 

 
저의 단독 작품입니다~~ 

결과물을 먼저 보여드리고 간단한 레시피를 알려드리겠습니다.

 
비타민과 각종 허브와 오븐에 구은 버섯을 곁들인 샐러드입니다.

 
오븐에 구운 웨지감자를 곁들이 사과소스 스테이크입니다~~

원래 맛있는거 먹으러다니고, 또 만들어 먹는것에 매우 기쁨을 느꼇지만~
이번 강좌에서 '안영미 쌤'께서 아직도 늦지않았다고.... 요리로 전향해보라는 권유까지 받았다는....ㅋ

저처럼 관심이 좀 있어서 수강하는 사람도 있지만, 여친또는 와이프에게 사랑받기 위해서 오시는 분들도
많이 있더라고요~~

제가 만들것들을 자랑만 했으니 지금부터는 간략하게 레시피와 주변이야기를 들려드리겠습니다.

 
현대백화점에 위치한 문화센터 요리실습실입니다.
ㅋㅋ 사진에도 남자분들이 간간히 보이지요? 나이 불문입니다.

 
쭉 둘러서는 저희가 실습을 할 수 있는 요리기구들이 배치되어 있습니다.
집에 오븐과는 조금 달라 처음에는 좀 낮설더군요...

 
스테이크와 버섯샐러드를 위한 제료들입니다.
동시에 쓰이니 같이 손질하고, 다듬어 주시면 됩니다.

 
고기는 사과소스 스테이크에 사용할 등심입니다.
후추와 올리브오일, 월계수 잎드을 밑간으로 먼져 숙성시켜줍니다.



위에 고기는 스테이크용 안심입니다.
마찬가지로, 후추, 소금, 허브등으로 밑간을 한 후 숙성과정을 거칩니다.
사실 여기서는 약 1시간 정도 했으나, 집에서 할경우는 약 하루~이틀정도 해주시는것이 좋습니다
바로 육질의 부드러움의 차이로 나타납니다!!!

 

샐러드에 사용할 야채는 깨끗이 씻어서 꼭 물기를 잘빼서 냉장고에 넣어두셔야 합니다.
그래야 신선하고 아삭한 야채의 식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꼭 물을 완전히 탈탈 털어 없에야 한다고 합니다. 중요!!!

상세한 레시피 보다는 중요한 사항들만 언급을 하겠습니다.
다쓰면 너무 방대해서.....

1. 우선 고기는 숙성 후 프라이펜을 뜨겁게 달군 후 1분이상 한쪽면씩 두번만 뒤집어서 살짝 구어 주세요
   오븐에서 굽기전 육즙이 빠져나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입니다.

2. 사과소스는 사과2개와 양파1개를 물과 함께 믹서로 곱게 갈아서 10정도 졸여주시면 됩니다.

3. 버섯과 감자는 손질 후 올리브 오일을 충분히 발라주고, 허브와 후추를 뿌려 오븐에서 15분 ~

완전 맛있을것 같지 않나요~~!!!!
여러분들도 주변에 요리강좌를 찾아서 자신에게도 또는 옆에있는 사람과도 뿌듯한 하루를 선물하세요~

다음엔 스페인요리입니다~~~~

다시돌아오겠습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크리스마스의 유래와 크리스마스 남친/여친 선물 - 크리스마스 데이트 장소 대 공개 - 캐롤이 울리는 거리로 연인과 함께 걸어봐요~크리스마스의 유래와 크리스마스 남친/여친 선물 - 크리스마스 데이트 장소 대 공개 - 캐롤이 울리는 거리로 연인과 함께 걸어봐요~

Posted at 2011.12.01 09:35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징글벨이 울리는 시즌이 되었습니다.
12월~
크리스마스의 달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백화점, 거리, 사람들 모두 크리스마스에 대한 환상을 품고 사는 12월~
산타클로스가 오지 않는다면...
내가 산타가 되어 다른 이에게 다가가는건 어떨까요?

 

크리스마스 유래(12월 25일)



크리스마스란 말을 원래는 Christes Masse - 그리스도 미사(예배)라고 불러 오다가 중세 영국에 와서 두말이 하나로 합쳐서 된 것이다.

크리스마스의 날짜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설이 있다. 그중에서도 가장 유력한 12월 25일 설은 고대 로마에서 지키던 동지날을 채택한데서 비롯됐다.


이미지 출처 : http://cafe.daum.net/cherry303/216c/447?docid=xN2i|216c|447|20081202175420


크리스마스

따라서 크리스마스와 관련된 전통 관습들은 이교도들이 한겨울에 벌이던 농사 및 태양 의식들과 그리스도의 탄생에 대한 기념이 합쳐져서 생겨났다. 로마 세계에서는 농경신 사투른을 기념하는 축일 '사투르날리아'(12.17)에 흥겹게 지내며 서로 선물을 교환했다.

또한 이란 사람들은 12월 25일을 신비로운 신, 미트라(정의의 태양)의 탄생일로 생각한다. 로마력 설날(1. 1)에 사람들은 자기 집을 푸른 나무와 등불로 장식했고, 자녀들과 가난한 사람에게 선물을 주었다. 튜튼족이 갈리아, 브리튼, 중앙 유럽으로 침입해 들어오면서 게르만족과 켈트족의 크리스마스 축제 의식들이 이러한 관습들에 융합되었다.

음식과 교제, 크리스마스 이브에 벽난로에 때는 장작과 크리스마스 케이크, 푸른 나무들과 젓나무들, 선물과 인사 등이 이 축일을 기념하는 행사가 되었다. 이교든 그리스도교든 겨울 축일은 언제나 따뜻함과 꺼지지 않는 생명을 상징하는 불·등불들과 연관되었다. 중세부터는 생존의 상징으로 상록수가 크리스마스와 연관되어왔다

내용출처 : 브리타니커 백과사전

크리스마스 장작

고대 Scandinavia에서는 동짓날을 기념하기 위하여 큰 화로에 불을 붙이는 전통이 있었다. 이것은 동지까지 해가 짧아 지다가 이 날로 부터 해가 길어지기 시작하여 "태양이 다시 살아나는 것"을 기념하기 위한 행사였다. 태양이 없는 겨울울 지내는 북극지방의 사람들에게 태양이 다시 살아 난다는 것은 대단히 의미 심장한 일이다.

이 전통이 영국에 와서는 큰 장작(크리스마스 장작 또는 Yule log)을 미리 준비해 두었다가 크리스마스 전날 밤에 벽난로(fire-place)에서 불을 붙여 밤새도록 태워 방도 따뜻하게하고 크리스마스의 분위기도 돋구는 풍습으로 전해져 왔다.


이미지 출처 : http://blog.daum.net/jinrhee247/18337574

촛불예배

예수는 "세상의 빛"으로 이 세상에 오셨다. 요한복음에는 "태초에 말씀이 계셨고... 그 말씀이 참 빛이시며... 그 빛이 어둠에 비치니 어둠이 이기지 못하더라"고 기록하고 있다. 천주교회에서 크리스마스 전날밤에 자정 촛불 미사를 드리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세상의 빛"되신 예수가 이 세상 에 빛으로 등장하시는 것을 기념하는 것이다.

개신교회에서는 크리스마스 자정 촛불예배를 별로 지키지 않는다. 교회에서 크리스마스 이외에 촛불예배를 드릴 수 있는 경우는 고난주간의 세족 목요일 저녁예배이다. 이 경우의 촛불예배는 크리스마스의 경우과는 정 반대이다. "세상의 빛"으로 오신 예수가 죽으심으로 밝았던 세상이 다시 어두어지는 것이다.



대개의 경우 그리스도의 십자가상의 칠언을 한마디씩 읽고 명상하든가 또는 합창단이 노래하고 나면 촛불을 하나식 꺼 나가는 것으로 명상이 계속되 는 동안 촛불은 둘 셋 넷... 꺼져 종국에는 그리스도를 상징하는 왕촛대의 불만 남기고 어두운 가운데에서 예배를 마치게 되는 것이다.

우리나라 개 신교회 중에서 는 새문안 교회가 매년 크리스마스와 세족 목요일에 촛불예배를 드리고 있는데 크리스마스 촛불예배는 1982년에, 고난음악 촛불예배는 1983년에 시작한 것이다.



Christmas ('그리스도의 미사'라는 뜻의 고대 영어 Cristes maesse에서 유래)
그리스도교의 축일(12. 25.).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념하는 동시에 대중적인 공휴일이기도 하다.

로마 역서(曆書)에 따르면 그리스도교의 크리스마스 축제는 336년경 로마에서 거행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로마 제국의 동방 지역에서는 1월 6일에 하느님이 예수의 탄생과 세례 때 나타난 일을 기념했고, 예루살렘에서는 탄생만 기념했다. 4세기에는 동방교회 대부분이 점차 12월 25일에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념하기 시작했다.

예루살렘에서는 오랫동안 크리스마스를 반대했으나, 결국 받아들였다. 아르메니아 교회에서는 12월 25일 대신 1월 6일에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념했다. 동방교회는 크리스마스를 12월 25일에 지키게 된 후 1월 6일은 예수의 세례를 기념하는 주의공현대축일로 지켰다. 그러나 서방의 주의공현대축일은 동방박사들이 아기 예수를 찾아온 날을 기념하는 축일이었다.




크리스마스를 12월 25일에 기념하는 이유는 불확실하지만, 초기 그리스도교도들이 '정복당하지 않는 태양의 탄생일'(natalis solis invicti)이라는 로마의 이교(異敎) 축제와 같은 날에 기념하기를 원했기 때문이었을 가능성이 가장 높다. 이 이교축제는 낮이 다시 길어지기 시작하고 태양이 하늘 높이 떠오르기 시작하는 동지를 기념한 것이었다.


상록 담장 넝쿨

크리스마스가 되면 교회를 파란 담장 넝쿨로 장식하고, 또 그렇게 장식된 크리스마스 카드를 보내고 받는다. 이와같은 풍습은 북 유럽의 비기독교인들의 전통이 역시 영국에 전해진 것이다. 아리안 인종의 한 분파로 Ireland와 Wales 및 Scotland에 사는 겔트족과 독일족들은 동짓날 축제 때가 되면 상록 담장 넝쿨을 영원한 생명의 상징으로 숭배 했었다.



이 식물을 숭배하게 된 이유는 태양이 다시 돌아올 것을 약속해 주는 것이기 때문이다. 어떤 사람은 그리스도가 십자가를 질때 쓰신 가시 면류관이 담장 넝쿨로 만들어졌다고도 한다. 전설에 의하면 이 담장 넝쿨은 본래 흰 열매를 맺는 식물이었는데 가시 면류관을 만들어 예수의 머리에 눌러 씌움으로 예수의 머리에서 피가 솟구쳐 나와 빨간 열매로 변했다고 하는 이야기가 있다.

그리스마스 때 담장 넝쿨로 화환을 만들어 교회와 집문에 붙이는 관습이 바로 그리스도의 면류관의 상징이다.


 
크리스마스 츄리 (Christmas tree)

크리스마스 츄리에 대한 이야기는 여러가지가 있다. 그중에 가장 신빙성이 있는 것이 독일에서 Martin Luther가 처음으로 시작했다는 이야기이다. 크 리스마스 전날 밤 하늘에 별이 빛나고 그 밑에 상록수가 서 있는 모습이 Luther의 마음속에 깊은 감명을 주었다.




그는 상록수의 끝이 뾰죽하여 마치 하늘에 계신 하나님께로 향하는 것 같이 보여 이와같은 나무를 준비하여 자기집 방에 세우고 거기에 별과 촛불을 매 달아서 장식을 했는데 이것이 오늘날 우리에게 까지 전해 내려오고 있다.

또 다른 이야기에 의하면 상록수는 이교도들에게 있어서는 "생명의 상징"이었다는 것이다. 이교도들의 "생명의 상징"인 상록수와 기독교인들의 생 명의 상징인 "예수 그리스도의 오심"이 하나로 통합되어 이루어진 전통이 "크리스마스 나무"라는 것이다.



싼타클로스 할아버지

뚱뚱하고 배가 불룩할 뿐 아니라 기분좋게 "호! 호! 호!"하고 웃는 흰 수염이 있는 싼타클로스 할아버지는 4세기에 소아시아 지방의 조교로 있었던 좋은 일을 많이 행한 성 니콜라스(St. Nicholas)를 의미한다고 한다. 선물을 나누어 주는 싼타클로스의 풍습은 성 니콜라스가 평상시 불쌍한 어린이들에게 많은 선물을 나누어 준 것을 기념하는 관습이다.



처음엔 소아시아에서 시작된 것이 구라파에 전해졌고, 그것이 화란 사람들에게 까지 전해졌는데 이들 중 많은 수가 미국으로 이민해 감으로써 미국에까지 전파되었다고 한다. 싼타클로스가 선물을 배달하면서 "호! 호! 호! 메리 크리스마스!" 라고 즐겁게 외치는데,

이것은 미국작가 Washington Irving이 싼타클로스를 항상 웃는 즐거운 인물로 묘사한 {Visit from St. Nicholas}를 1822년 Clement Moore가 작곡 함으로("T'was the Night before Christmas") 시작 되었다. 싼타클로스가 흰 털이 달린 빨간옷과 검은 벧트를 두르고 긴 고깔모자를 쓴 모습은 미국 만화가 Thomas Nast가 1863년에 그린 만화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크리스마스 선물교환

로마에서 쌔터날리아로 지키는 12월 17일 부터 24일 까지는 흥겹게 지내는 계절이었다. 이때는 집안을 상록수나 상록 담장넝쿨, 그리고 촛불로 장식을 하고 선물을 어린이들과 가난한 사람들 그리고 종들에게 주는 풍습이 있었다. 이와 같은 풍습이 크리스마스에 까지 영향을 미쳐 오늘날도 선물을 교환하고 있다.




또한 동방박사가 아기예수를 찾아와 황금, 유향, 몰약을 선물로 드린 것을 본받아 기독교인들 간에는 서로 선물을 주고 받는 풍습이 생겼을 것이다.



마굿간의 설치

크리스마스 때 한국의 개신교회 중에서 마굿간을 만들어 전시하는 교회는 별로 없다. 그러나 명동 성당에 가면 마굿간이 해마다 설치됨을 본다. 거기에는 마리아가 아기 예수를 안고 있고, 옆에는 요셉이 서 있고, 양과 짐승들도 있고, 동방박사 세 사람이 엄숙하게 경배를 드리고 있다. 교인들은 그 앞에 와서 무릎을 꿇고 기도를 드리고 간다.

미국에서는 크리스마스 철이 되면 여기저기서 마굿간을 구경할 수 있다. 이와같은 마굿간은 13세기 아씨씨의 성 프랜시스(St. Francis of Assisi)가 처음 시작하였다고 한다. 성 프랜시스는 탄생하신 아기 예수를 경축하기 위하여 그 앞에서 노래를 부르며 춤을 추는 것도 권장하였다. 여기에서 크리스마스 캐롤이 시작 되었다.


출처 : http://cafe.daum.net/chspeace/4Fxi/1052?docid=5cv1|4Fxi|1052|20051129190532

기 타

이 외에도 우리 나라에서는 볼수 없는 것으로 "Lord of Misrule"이란 것이 중세 크리스마스 때 행해 졌었는데 이것은 평민 또는 대 군주의 노예 중에 서 한 사람을 뽑아 그가 군왕이 되어 크리스마스 축제 기간 동안 절대 권력을 가지고 천하를 다스리게 하는 전통이다.

이들은 대부분 사회의 대혼란 을 일으키곤 했는데 이 전통도 쌔터넬리아에서 유래된 것이라고 한다. 쌔터넬리아 축제기간에는 모든 노예에게 그들의 주인과 평등한 권리를 부여하였었다.


크리스마스 유래와 관련된 내용을 쓰다보니...
내용이 너무 길어졌네요.
크리스마스 데이트 코스에 관한 내용은 다음번 글에 적도록 하겠습니다.

시내 데이트 시외 데이트~ 나눠서 써야 겠죠?

이제 한달도 채 남지 않은 12월 25일 성탄절!
아기예수가 탄생한 날.
즐거운 마음으로 주위의 이웃도 한번 살펴보는 것이 어떨까요?

12월~ 마음이 따뜻한 산타클로스가 되어 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