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만나는 반고흐 in 파리 - 올해 가장 기대되는 미술 전시회 소개합니다.한국에서 만나는 반고흐 in 파리 - 올해 가장 기대되는 미술 전시회 소개합니다.

Posted at 2012.10.18 16:57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미술전시회 소개

다음 달에 영혼의 화가 빈센트 반 고흐(Vincent van Gogh, 1890~1953)의 전시가 있습니다. 

 제목 : 빈센트 in 파리

 기간 : 2012.11.08(목) - 2013.03.24(일)

 장소 : 예술의 전당 디자인미술관 제1전시실,제2전시실

 가격 : 미정

 내용 : 반 고흐의 안트베르펜(1885) 시기부터 파리(1888) 시기까지의 작품을 집중적으로 다루며 새로운 시각으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사진 출처 : 구글이미지>

  

전시회 전에

빈센트 반 고흐는 누구나 다 아실거라 생각되는데, 그런 그의 그림을 전시회 전에 먼저 살짝 읽어보고자 합니다.

먼저 제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작품을 가지고 그림을 읽어가려 합니다. 

<출처 : 구글이미지>  < 구두, 1886년>

그림의 내용 읽기

고흐의 그림 속의 구두를 보면 무언가 삶의 깊은 애환이 느껴집니다. 그 당시 일상에서 쉽게 볼 수 있었던 신발이었을텐데, 그림으로 보니 마음 속에 무언가 짠한 느낌이 듭니다. 특히 남성분들이라면 군대 생각이 나서 더욱 울컥한 마음이 드실 듯... 찌그러지고 낡은 구두를 보면 말하지 않아도 삶의 무게가 느껴지는 것은 고흐의 시대나, 우리 시대나 마찬가지라 생각됩니다. 어쩌면 고흐는 찌그러져 있는 구두를 통해 현재의 자신의 모습을 보았는지도 모릅니다. 낡고 찌그러진 모습에서 자신의 모습을 봤을지도 모릅니다.

그림의 색채 읽기

색채는 느끼는대로 보는 것으로 말로 설명하기 어려운 것 같습니다. 위의 그림에서는 분명한 그림의 대비를 볼 수 있습니다. 배경은 밝은 노랑색이지만,구두는 상대적으로 어두운 색상을 지니고 있습니다. 그림의 색 마저도 어두운 자신의 모습을 보는 듯 해 안타까운 마음이 들기도 하죠.

그림의 표현 읽기

고흐의 그림은 자신만의 표현이 확실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강한 붓 표현은 그만의 강렬함을 더해 줍니다. 사진으로 붓터치를 보실 수 있으나 실제로 그림을 보신다면 그 색감과 질감은 또 다른 감동으로 다가올 겁니다. 그리고 고흐는 장 프랑수아 밀레(Jean Francois Millet, 1814 ~ 1875)의 그림을 보고 연습을 많이 하였는데, 그것은 단순한 모사가 아닌 자신만의 그림으로 재해석되었음을 볼 수 있습니다. 단순 모방이 아닌 또 하나의 창조라 할 수 있죠. 아래 그림을 보시면 이해하실 듯 합니다.

 

<출처 : 구글이미지, 장 프랑수아 밀레, 낮잠, 1866>                         <출처 : 구글이미지, 빈센트 반 고흐, 낮잠, 1890>        

그림의 시대 읽기

하이데거(1889~1976)는 위의 고흐의 그림에 대하여 이렇게 말했습니다.

"닳아 삐져나온 신발 도구의 안쪽 어두운 틈새로부터 노동을 하는 발걸음의 힘겨움이 굳어 있다. 신발 도구의 옹골찬 무게 속에는, 거친 바람이 부는 가운데 한결같은 모양으로 계속해서 뻗어 있는 밭고랑 사이를 통과해 나아가는 느릿느릿한 걸음걸이의 끈질김이 차곡차곡 채워져 있다. 가죽 표면에는 땅의 축축함과 풍족함이 어려 있다. 해가 저물어감에 따라 들길의 정적감이 신발 밑창 아래로 밟혀 들어간다. 대지의 침묵하는 부름, 무르익은 곡식을 대지가 조용히 선사함 그리고 겨울 들판의 황량한 휴경지에서의 대지의 설명할 수 없는 거절이 신발 도구 속에서 울리고 있다. 빵을 안전하게 확보하는 데에 대한 불평 없는 근심, 궁핍을 다시 넘어선 데에 대한 말없는 기쁨, 출산이 임박함에 따른 초조함 그리고 죽음의 위협 속에서의 전율이 이러한 신발 도구를 통해 스며들어 있다. 대지에 이러한 도구가 귀속해 있고 농촌 아낙네의 세계 안에 이 도구가 보호되어 있다."
-「예술작품의 근원」 중

 

전시회를 기대하며

'그림은 아는 만큼 보인다'라고 하죠. 그리고 보는 만큼 알게 된다고도 하지요. 어찌보면 다른 사람의 말보다도 내가 그림을 경험하고 느끼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나의 삶에 대한 태도와 고민 그리고 인생의 깊이가 그림과 공감을 이루는 것이 그림보는 방법이라 생각됩니다.

신고
  1. 멋진 그림 잘보고 갑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전시후기]루브르박물관展_여름방학 가볼만한 곳[전시후기]루브르박물관展_여름방학 가볼만한 곳

Posted at 2012.08.06 16:54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제가 어렸을때 여름방학 때 하는 일은 

탐구생활과 일기쓰기 그리고 놀기였습니다.

하지만 요즘 아이들은 할 일도 많죠^^

미술도 하고 영어도 하고 수학도 해야하고 

논술대비해서 책을 읽는 것이 아니라 공부를 해야하죠.

그런 불쌍한 아이들에게 한편으로 좋은점은 

많은 볼꺼리가 있다는 것입니다.

세상이 좋아져서 그런건지 우리나라의 수준이 높아진 것인지

괜찮은 전시회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 중에 하나...

'루브르박물관展'

이번 전시회는 특히나 '신화'와 관련된 그림과 작품들이

주를 이루고 있어서 아이들에게 좋을 것 같습니다.

요즘은 '그리스 신화'를 만화영화와 그림책으로 잘 만들어져

아이들이 재밌게 많이 읽고 있는데요.

그것들을 실제 그림으로 다시한번 보는 것도 

좋은 추억이 아닐까요?

'루브르박물관展'을 재밌게 보는 방법...

아이와 엄마모두 그리스 신화를 읽고 전시회를 

보는 것이 정말 좋습니다. 

이윤기의 그리스 로마신화 총5권...

추천합니다.

유명한 신들은 각각이 상징하는 동물이나 사물이 있습니다.

전시회를 보면서 그것을 찾아보는 것도 정말 큰 재미거든요.

숨은그림찾기 같은것이죠.

제우스 - 독수리

헤라 - 공작

아폴론 - 삼두마차

포세이돈 - 삼지창 

등등..

아이들이 상당히 좋아합니다.

이것이 시간적으로 어렵다면,

'도록구매'를 하시어 부모님이 공부를 하고 아이에게

현장에서 그림설명을 해주는...

'큐레이터 놀이' 비싼 돈을 주고 보는데...

아이에게 무언가를 남기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아이가 이런 전시회를 지루해하지 않는 것입니다.

어린시절부터 이런 전시회를 재밌어 하는 아이와

그렇지 않은 아이는 많이 다릅니다.

(TIP인터파크에서 대도록을 구매하시면 1인공짜 티켓을 준다는^^)

<공연소개사진>

이렇게 예당공연 소개책자를 가지고 아이와 함께 시원한 팥빙수라도

먹으며 다음에 볼 전시회나 음악회를 정해보는 것도 좋은 추억이고 습관이겠죠? 

이렇게 여름방학을 맞이하여 많은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더라구요.

이러한 것도 놓치지 마시고 우리아이들에게 경험하게 해주는 것...

아이들은 재밌어서 좋구,

부모님은 잠시 쉴수 있어서 좋구~~~~

아쉬웠던 부분은 일부 부모님들이 빈칸이 있는

학습지 같은 것을 아이들에게 쥐어주고는 

돌아보면서빈칸을 채우라는 

미션을 주던 모습이었습니다.

이러한 것은 부모님 입장에서는 뿌뜻한 마음이 생기겠죠?

이렇게 빈칸을 채웠으니 우리 아이가 확실하게 기억할꺼야...

하지만 이러한 방법은 아이들에게 오히려 좋지 않다고 합니다.

수동적인 두뇌사용은 이러한 작품을 통해 얻게되는 창조적인 사고를

막아버리고 아이들에게 스트레스로 다가온다고 합니다.

얼마남지 않은 아이들의 방학에 좋은 추억하나...

추천합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