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의 문화생활_삶의 색을 생각하게 만든 연극, <레드>직장인의 문화생활_삶의 색을 생각하게 만든 연극, <레드>

Posted at 2014.01.16 10:30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연극<레드>는 다양한 붉은 색의 향연으로 추상표현주의 시대의 절정을 보여준

러시아출신 화가 마크 로스코와 가상인물인 조수 켄의 대화만으로 구성된 2인극이다.

이들은 로스코의 예술세계와 ‘미술’이라는 공동영역을 놓고 언쟁을 벌인다.

그들의 언쟁은 예술을 논하는 것 같지만. 그것은 비단 예술의 영역뿐 아니라 세대간의

격차. 기존의 것이 새로운 것에 정복당하는 것, 바로 순환되는 인생에서 성숙하고 쇠퇴하고

소멸되는 세대간의 이해와 화합을 이야기다.

- 프로그램북에서 인용 -

 

연극<레드>는 미국 작가 존 로건이 러시아 출신 미국표현주의 화가 마크 로스코의

일화를 소재로 창조한 작품이다. 현대 미술가 마크 로스코의 이야기로 그의 일대기가 아닌

중년시절 한 사건에 모티브를 둔 작품으로,

1958년 뉴옥 시그램 빌딩에 자리한 ‘포시즌 레스토랑’에 걸릴 벽화를 의뢰받은

마크로스코가 40여점의 연작을 완성했다가 갑자기 계약을 파기했던 사건을 가상의 인물

조수‘캔’을 만들어 두사람의 대화를 통해 삶과 미술에 대한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연극

"뭐가 보이지?"

"하진지함이나 의미를 열망하지 않는 이들은

미켈란젤로, 램브란트, 마티스, 나 로스코를 포함해서 앞서간 선배들,

분투하고 극복해낸 사람들의 그림자조차 밟을 자격이 없는 사람들이야.

 

마크 로스코와 그의 조수의 대화로 구성된 연극

 

주제는 예술가들의 작품에 대한 열정과 분노 희망 허망함을 이야기하지만

그 주제는 하나...바로 인생이다..삶이다...

 

주인공은 회화와 그를 둘러싼 작품들과 적..들...

그 속에서 자신을 찾고자하는 그 과정에서 새로운 시간...조수..켄..

새로운 시간을 맞이하면서 자신을 다시 들여다보게 된다.

 

만들어지고 발전하고 그리고 사라지는...

제목...레드...자신의 열정과 삶을 새로운 레드로 인해...

나의 레드는 블랙으로 변해간다...

 

순환...

 

우리는 늘 아름다운 것, 행복한 것, 밝은 것에만 철저하게 관심을 갖는다.

그렇지 못한 이들에게는 사회의 부적응자, 음침한 사람으로 손가락질 한다.

우리의 삶은 나의 삶은 실제 그럴까요? 아름다울까? 그럴까?

우리는 항상 ‘좋아’라고 하면서 우리 안에서 생기는 그 맘은 무엇일까?

그것은 우리가 가지고 있는 ‘블랙’이 아닐까?

그 어둠고 무겁고 무서운 ‘블랙’을 철처히 외면하며 우리 스스로 억눌리는...

너무 무섭고 두려워 입에 담기도 생각하기도 무서운 이야기..

‘블랙’ ‘소멸’ ‘죽음’

그것을 우리는 연극 ‘레드’를 통해 두 배우를 통해 집중하며 한시간 반동안

‘레드’와 ‘블랙’을 생각하게 됩니다.

공연이 끝나고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아직 감동이...‘레드’가...‘블랙’이...제 가슴속에 있습니다.

“뭐가 보이지?”

 

 

시작과 마지막 대사...

여러분...무엇인가를 보고 싶다면...

삶의 무엇을, 여러분의 무엇을 보고 싶다면...

연극, <레드> 추천합니다.

 

신고
  1. '2014 제 5회 대한민국블로그어워드'신청 안내드립니다.

    안녕하세요. 대한민국블로그어워드 주관사 주식회사 BCNX입니다.
    기업 및 공공의 블로그 산업 활성화와 컨텐츠 진흥을 위해
    2014 제 5회 대한민국블로그어워드 기업/공공부문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본 행사는 다음과 같이 진행됩니다.
    (http://www.bbakorea.org/)

    1. 행 사 명 : 2014 제 5회 대한민국 블로그 어워드
    2. 주최 : 한국블로그산업협회
    3. 주관 : 주식회사 비씨엔엑스
    4. 행사일정
    - 접수 : ~ 2014년 1월 29일까지
    - 1차심사 : 2014년 2월 3일 ~ 2월 10일
    - 2차, 3차 심사 : 2014년 2월 11일 ~ 2월 28일
    - 시상식 : 2014년 3월 7일 2시~6시
    5. 수상 내역 : 기업 및 공공 부문 각 부문별 대상 1개/최우수상 2개
    6. 접수방법 : 신청서 및 활용 기술서를 KBBA 홈페이지에서 다운(http://www.bbakorea.org/) 후, 이메일(blogaward@bcnx.com)접수
    7. 문의 : 담당자 이은혜, 070-8667-3086, ehlee@bcnx.com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문화공연]주말나들이_예술의 전당 100배 즐기기[문화공연]주말나들이_예술의 전당 100배 즐기기

Posted at 2012.06.22 14:47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하루하루 날은 점점 더위지고 아이들은 점점 나가려고 하는...

한여름의 더위가 찾아오고 있습니다.

아이들을 데리고 혹은 연인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 위한 

공간을 소개합니다.

그 곳은 바로...

Seoul Art Center...예술의 전당

가깝지만 먼...그런 곳이죠.

이쁘네...그리고는 지나쳐 버리는...

물론 예술의 전당은 우리나라의 문화,예술공연이 이루어지는 문화공간 입니다.

(문화,예술...벌써 졸리시죠???ㅎㅎ)

오늘은 멋지게 차려입고서 고상하게 클래식을 감상하는 공간이 아닌

직접 우리가 예술의 전당을 손으로 발로 느낄수 있는 공간에 대해 이야기 해 보려구요.

예술의 전당은 이러한 시설들이 있습니다.

음악과 미술이 함께 공존하는 문화공간...


이곳이 일반적으로 예당을 찾게 되었을때 들어가게 되는 정문입니다.

이곳을 지나면 우리는 선택을 해야만 해요..

엄마냐...아빠냐...

미술이냐...음악이냐...

미술이면 왼쪽, 음악이면 오른쪽...

이렇게 갈라지게 됩니다.

음악당 소개는 사진으로...


이것이 음악당...

음악당의 가장 최고의 장점은

시~~원~~~~하다~~~

아이들과 함께 나들이

연인과의 데이트에서 잠시 열을 식혀줄...

음악당 로비~~~

너무 속물적인가요...^^;

그리고 그 앞에 있는





여름철 무더위를 아름답게 날려줄 분수...

2002년 조성, 선곡된 명곡에 맞춰 분수의 아름다운 선을 감사하고

밤이 되면 조명까지 가미되어 멋진 그림을 만들어냅니다.

한국화를 형상화한 산맥분수, 갓분수, 난초분수,학날개분수,발레분수로

구성된 세계음악분수는 50대의 펌프가 음악에 맞춰 825개의 노즐을

통해 분수를 만들어 내며, 1회에 15곡 내외를 연출하고 있습니다.

아이들에게 지루한 공연장에서 클래식보다

야외에서 뛰어놀면서 재밌는 분수놀이와 접하는 

클래식이 우리아이에게 더 좋지 않을까요?

그럼 언제가야 이 멋진 공연을 볼수 있을까요?

올해 2012년의 계획은 아래와 같습니다.


http://www.sac.or.kr/contents/fountain/fountain.jsp

(자세한 설명은 위 링크를 참조하세요^^)

.

.

음악당을 이용하는 새로운 방법...피서...

도심에서 느끼는 전원의 느낌...

연인과 손잡고 마음을 전하는 장소...

예술의 전당 100배 줄기기 1탄이었습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이슈]사이다를 먹고 취할수 있다? 없다!![이슈]사이다를 먹고 취할수 있다? 없다!!

Posted at 2012.06.12 09:15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여러분은 사이다를 마시고 취할수 있다?!라고 생각하시나요?

가끔 티비나 영화를 보면 술을 전혀하지 못하는 사람이 콜라나 사이다를

마시고 취하는 장면을 볼수가 있는데요.

과연 가능할까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가능하다' 왜???

술이니까!!!!^^

우리가 알고 있는 사이다(cyder)는?



무색투명하단맛고 단맛이 있는 탄산음로의 총칭.혹은 

특정 회사의 탄산음료 이름으로, 콜라보다 이가 덜 썩는다고

믿어지고 있는 음료.

 하지만....

사이다는 우리나라와 일본에서는 달콤한 탄산음료로 

통하지만 그 외에 다른 나라에서는..??

사과로 만든 술을 뜻하게 됩니다. 




게다가 ‘사이다’라는 술 이름도 잘 알려지지 않아서

 

모르는 사람은 의아해할 수도 있습니다. 



‘콜라’’코크’‘펩시’등 상표명을 말해 줘야


더 잘 알아듣는 것과 같죠.


블로그를 찾아보시면 '사이다 술'을 직접 만들어 먹는 방법을 찾아볼수 있구요.


원액을 구입하여 희석해서 먹는 손쉬운 방법도 있습니다.

 

사이다는 ‘하드 사이다’ ‘소프트 사이다’‘애플와인’으로 나눌수 있다.




하드사이다는 


사과주스를 발효시켜 알코올 농도가 그렇게 높지 않는 사과주이고,


소프트 사이다는


 발표시키지 않은 사과주스 그대로를 말합니다.


애플와인도 같은 사과주이지만 사과주스에 설탕을 더 넣어 발효시킨 


것으로 알코올농도가 와인 정도인 술이죠.


우리가 왜 탄산음료를 ‘사이다’라고 부르게 되었는지 확실한 근거는 없지만, 


옛날에 사과주스를 이용하여 샴페인 같은 거품나는 술을 많이 만들었는데, 


이것이 일본에 소개되면서


일본 사람들이 톡톡 쑈는 음료를 ‘사이다’라고 


부르게 되었다는 설이 가장 설득력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이것을 모른다고 생활에 문제가 되지는 않지만


더운 여름 사이다를 마시며


나름의 상식을 공유하는 하루를 보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언젠가 외국에 나가면


꼭 한번 드셔보시기 바랍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