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아이들과 나들이 가기 좋은 곳_한국 어린이 민속박물관[여행]아이들과 나들이 가기 좋은 곳_한국 어린이 민속박물관

Posted at 2013.04.11 16:30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꽃샘 추위로 날씨 변덕이 심하네요.

하지만 꽃샘 추위는 봄이 오는 것을 막을 순 없죠.

아이들과 함께 서울시내의 고궁 나들이는 어떠신지요?

아이들 고궁 나들이에 더불어 가면 좋을 곳으로 국립민속박물관 내에 있는 어린이 민속박물관을 포스팅하려 합니다.

현재는 "흥부이야기 속으로"입니다. 예전엔 심청이었다고 하던데요. 

경복궁과 인사동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으니,

고궁 나들이에서 함께 들르시면 좋을 곳이죠.

30분 단위로 입장하실 수 있으나,

입장 인원수를 제한이 있어서 일부는 예약, 일부는 현장에서 티켓 발급 받습니다. 참고로 입장료는 무료~!!

아이들의 놀이터

다움채에서 티켓팅을 하시고 들어가시면 됩니다.

10분 전에 오시면 3D 영상도 보실 수 있습니다.

내부 전시실은 그리 크지 않습니다. 입장시간을 30분으로 한 이유이기도 하죠.

참고로 유치원 아이들이 좋아할 곳으로 초등학교 저학년까지는 체험하기에 좋은 곳입니다.

실내를 둘러 보시면,

들어가는 곳부터 영상으로... "이야기속으로"는 컨셉에 맞게 시작됩니다.

머리에 바구니를 이고, 징검다리를 건너는 놀이를 할 수 있는 곳입니다.

화사함이 맘에 듭니다.

어린 아이들이 놀 수 있는 곳으로,

황토 구슬로 가득 채워두어 밭에서 농작물을 가꾸는 놀이를 할 수 있는 곳입니다. 흙놀이 같아서 아이들이 좋아하는 곳이죠.

공놀이 할 수 있는 곳은 좀 좁긴 하지만, 횟수 당 입장 인원을 50명으로 제한해 두어서 그리 복잡하진 않습니다.

이곳에서 아이들이 노는 사이 어른도 좀 쉴 수 있죠... 장난감 때문에 울지만 않는다면요.

좀 더 체험 학습 놀이가 있는 곳으로, 

집짓기, 영상극장, 차례상 차리기 체험(한복도 입어 볼 수 있죠), 기름종이로 그림 그리기 ... 등등 할 수 있답니다.

박타기 놀이는 유치원생에게도 유치할 정도 아쉬운 프로그램이더군요.

집짓기 놀이에서 지붕은 아이들이 만든 것으로 장식되어 있습니다. 배트맨도 보이는 군요...^^ 

흥부와 놀부에서 빠질 수 없는 제비... 종이접기도 할 수 있습니다.

종이랑 접는 방법도 잘 안내되어 있습니다.

공간은 정말 그리 넓지 않은데, 곳곳에 체험하며 놀 수 있는 것이 있습니다.

밖에 나오면 굴렁쇠, 재치차기... 등등 할 수 있습니다.

오후 4시 30분에 입장하여 결국 6시 끝날 때 나와서 밖에서는 놀지 못한 아쉬움이 있습니다.

 

놀이터 같은데... 아이들이 좋아할 것 같은데... 도서관도 있는 것 같은데... 6시 이후에 끝나기에 다음으로 기회로.

민속 박물관이기에 조각상들도 있기에,

19금으로 하나, 맘에 드는 것으로 하나 올려 봅니다. 

 

옛 선조들의 문화였으니... 당시 문화로 받아들여야겠죠.

 가는 길의 소소한 시간의 흔적들도 남겨봅니다.

제게는 시간의 흔적들이 이 더 눈에 들어오더군요.

특히 베어진 나무의 그루터기는 오랜 시간의 흔적이 느껴지기에 고궁만큼이나 의미있었습니다.

따뜻한 봄날이기에 미술은 미뤄두고, 나들이 하기에 좋은 곳을 좀 더 포스팅하려 합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빛으로 아름다운 인천 어린이 과학관_추운날 아이들과 가기 좋은 곳빛으로 아름다운 인천 어린이 과학관_추운날 아이들과 가기 좋은 곳

Posted at 2012.12.27 08:22 | Posted in 생활속의 건축 Talk Talk/아름다운 건축

인천 어린이 과학관

제가 6살, 3살 꼬맹이들을 데리고 가끔 놀러 가는 곳인데, 건축적으로 소개하고자 하네요.

과학관이어서 매우 교육적인(?) 이름이지만 체험할 놀거리들이 많아 아이들 입장에서는 즐거운 놀이터라 할 수 있죠...^^

어른들에게도 아이들을 실내 놀이터에 풀어놓는 것 같아 좋죠.

하지만 이곳을 들어가며 발견한 것... 2011년 인천광역시 건축상... 뭔가 있는 건물이라는 것이죠. 

먼저, 건물 전경을 보도록 하시죠.

공중에 떠 있는 듯 하며 정형이 아닌 입면은 매력적이죠.

그리고 어린이 과학관이니까 재미있으라고 입면에 저렇게 다양한 구멍을 뚫어 놨구나 했습니다. 색도 좀 넣고~~

처음엔 어색했는데 계속 보니까 재미있고 예쁘다는 생각을 했죠.

하지만 실내에 들어가서 살펴보니 이것이 이 건축물의 매력 포인트라는 것을 발견했답니다.

이제 입면에서 보여졌던 것들이 실내에서 펼쳐지는 사진들을 보여 드리겠습니다.

별도의 설명보다 사진이 나은 것 같아 사진을 많이 올립니다. 

 

  

 

 

 

 

마지막 사진은 '도형 자전거'이네요... 과학관이죠...^^

하지만 그 배경은 매우 매력적이죠.

햇빛이 비치는 위치에 따라 선명한 색상에서 흩어진 색까지 너무 아름답고 매력적인 곳이 되더군요.

주변을 인식하든 아니든 이곳에서 즐겁게 노는 것만으로도 아이들에겐 즐거운 교육이라 생각됩니다.

무지개 색상의 태양광 그리고 별과 같은 천장 조명은 인천 어린이 과학관에서 볼 수 있는 빛과 건축의 매력이란 생각이 듭니다.

입면의 내용이 기본 인테리어 컨셉에도 모두 적용되어 있네요.

제 개인적으로 교육 컨텐츠는 '그냥 잘 되어 있구나'라고 생각했는데,

건축으로 인해 이곳이 진짜 좋은 어린이 과학관이라 생각으로 바뀌게 되었습니다.

단순히 재미로 뚫어놓은 입면이 아니기 때문이었죠.

 

실내를 돌아보면

 처음 들어갔을 대 홀에는 빛이 들어오도록 설계되었고 아래층은 커튼월로 외부와 소통하고 있습니다.

공공의 장소는 외부와 소통하고, 아이들의 체험장소는 막혀 있으나 햇빛이 스며들어 자연스럽고 아름다운 공간으로 설계되어 있네요.

아트리움 처럼있는 홀이 건물의 한쪽 측면에 있으나

중앙을 VOID로 둔 상태로 측면에 유리창을 두어 햇빛이 그대로 들어오도록 설계되었네요.

둘째가 모델이 되어 주었으나 뒷모습만 나왔군요...ㅋㅋㅋ

한 공간이어도 한쪽에 서로 층고를 달리하여 햇빛이 내부까지 들어오게 한 것이죠.

 햇빛이 들어오는 곳 사진입니다. VOID와 SOLID의 조화가 느껴지시는지요.

아이들 도서실도 1층에 있어서 외부와 시선이 연결되더군요.

물론 햇빛도 들어오구요. 

입면의 컨셉이 인테리어에도 그대로 적용되어 있습니다.

바깥도 잠시 돌아보면,

 

입면은 여전히 그냥 만드는 것이 아니란 생각을 하게 됩니다.

마지막으로 2층에서 3층으로 올라가는 계단 사진입니다. 

계단을 오르면서 와~~~ 하는 탄성이 나오더군요. 천국의 계단과 같은 느낌이랄까요.

평면이 입체가 되는 느낌이랄까요.

소개하지 못한 과학관 프로그램은 홈페이지를 참고하시고요~~~^^ 예약제로 운영하니 홈페이지를 꼭 확인하시고 가시고요.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