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이 바로 슈퍼문] 1948년 이후 68년 만에 뜨는 가장 크고 밝은 보름달이 밤하늘을 밝힌다. 슈퍼문 잘 보이는 곳에서 수능 대박, 소원비세요.[이것이 바로 슈퍼문] 1948년 이후 68년 만에 뜨는 가장 크고 밝은 보름달이 밤하늘을 밝힌다. 슈퍼문 잘 보이는 곳에서 수능 대박, 소원비세요.

Posted at 2016.11.13 20:46 | Posted in 직장인 톡톡/Smart 직장인



다들 겨울준비 잘 하고 계시나요.

그렇게 더웠던 여름이 지나가고 잠깐 가을이 온 것 같더니

벌써 겨울이 다가왔습니다.


그런데 멋진 소식이 있습니다.

올해 가장 큰 둥근달(망(望))이 11월 14일 밤하늘에 뜹니다.

서양에선 이를 ‘슈퍼문’이라고도 부릅니다. 이제는 한국에서도 슈퍼문이라고 부르죠.




올해 가장 작은 보름달(4월 22일)보다 약 14% 더 크다고 합니다.

가장 작은 보름달을 마이크로문이라고 하죠.


13일 한국천문연구원(이하 천문연)에 따르면 이날 달은 올해 가장 작았던 보름달(4월 22일)보다 약 14% 더 커보인다고 합니다. 밝기도 30% 이상 더 밝아진다고 하네요.

여러분은 보름달이 뜨면 무슨 일을 하시나요?

이제 수능도 몇일 남지 않았는데 소원을 빌어보시는 것은 어떤가요?




이번 슈퍼문이 뜨는 시각은 서울 기준으로 17시 29분이며, 지는 시각은 15일 06시 16분 입니다. 

이번 달은 1948년 이후 68년 만에 뜨는 가장 크고 밝은 보름달입니다. 

이번 관측 기회를 놓치면 18년(2034년 11월 25일)을 더 기다려야 합니다. 

소원을 빌어야 할 이유가 하나 더 늘은거죠!




슈퍼문이 잘 보이는 곳...

물론 높은곳이 잘 보일 것 입니다.

하지만, 슈퍼문은 별이 아닙니다.

달이죠. 어디서든지 크게 보일 것 입니다.


건물 옥상, 거리, 집에서 창문을 내다 보더라도 보일 것이니 걱정 마세요.

저는 만약 찾아본다면, 다리 위를 추천합니다.

주변에 높고 밝은 불이 없는 다리, 서울은 한강 다리위가 좋겠죠?


슈퍼문에 많은 분들이 수능을 잘 보길 바라기를 빌어봅니다.

나라가 많이 어려운데 대한민국 만세도 함께 외쳐봅니다.


그럼 다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1. 정지영
    이건음악회 아비아비탈 후기이벤트 결과는 어떻게 되었는지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2015 수능 시간표] 수험생 여러분 힘내세요! 수능 시험 시간표 확인 및 수능 도시락 준비물. 수능입실시간과 2014 수능 성적발표 등급컷까지 2015 수능 날씨는?[2015 수능 시간표] 수험생 여러분 힘내세요! 수능 시험 시간표 확인 및 수능 도시락 준비물. 수능입실시간과 2014 수능 성적발표 등급컷까지 2015 수능 날씨는?

Posted at 2014.11.13 11:25 | Posted in 직장인 톡톡/Smart 직장인

 

드디어 오늘은 수능입니다.

전국 60만 수험생이 모여 시험을 치르고

60만 수험생을 둔 부모님들은 두손을 모아 기원하고 계시겠죠?

 

 

 

교시 시험영역 시험시간 문항수
1교시 국어 08:40 ~ 10:00 45
2교시 수학 10:30 ~ 12:10 30
3교시 영어 13:10 ~ 14:20 45
4교시 사회/과학/직업 14:50 ~ 15:52 40
5교시 제2외국어/한문 16:20 ~ 17:00 30

 

201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바로 오늘 2014년 11월 13일 오전 8시40분부터 전국 85개 시험지구 1216개 시험장에서 스타트 되어졌습니다.

 

 


수능 시간표에 따르면, 1교시 국어(08:40∼10:00, 80분)를 시작으로 2교시 수학(10:30∼12:10, 100분)을 치른 후 점심시간 50분(12:10~13:00)을 갖게 됩니다. 이후 3교시 영어(13:10∼14:20, 70분), 4교시 사회·과학·직업탐구(14:50∼15:52, 62분), 5교시 제2외국어·한문(16:20∼17:00, 40분) 순서로 진행되어지는데요. 저도 수능 시험을 본 세대이지만 무지 길군요...
한편, 문제지와 정답은 맹인 수험생의 매 교시 시험이 종료된 이후에 발표되어집니다. 맹인수험생 시험종료시간은 1교시 10시 56분, 2교시 14시 10분, 3교시 17시 4분, 4교시 19시 9분, 5교시 20시 43분으로 조금 다르다는점, 참고하세요.

 

 

수능 준비물에는

사인펜과 샤프는 일괄 지급해주기 때문에 걱정하지 마세요.

 

 

 

 

챙겨야 할 것은 '단 3가지' 대학수학능력시험에 필요한 준비물은 가장 크게 신분증, 수험표, 그리고 컴퓨터용 사인펜입니다. 이중에서 시험에서 사용할 컴퓨터용 사인펜과 샤프는 시험실에서 일괄 지급되며, 이 외에 모든 전자기기 출입은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것저것 막 챙겨가서 불이익 당하지 마세요.

 

 

마지막으로 수능 도시락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저는 간단하고 소화가 빠른 죽을 추천해 드리겠습니다.

배고프실까봐 걱정이신분!

걱정하지 마세요, 배고프지 않습니다. 많이 드실 수 있을꺼라 생각하지 마세요~ 긴장해서 많이 못 먹습니다. 또한 약간 배고플 정도로 먹어야 집중력이 높아진다고 합니다.

 

그리고 죽이 다른음식보다 위에 부담을 덜주고 배부른 느낌이 없어서 집중이 더 잘되거든요.

무엇보다도 소화가 잘된다는것이 큰 장점이죠.

 

햄버거,피자는 절대 절대 비추입니다.

이런 제품은 기름기가 많이때문에 소화하는데 시간이 많이 소모됩니다. 소화하는데에 집중력이 분산되고, 집중력이 분산된만큼 문제오답률이 증가하게 됩니다.

 

 

 

출처 : 다음블로그 맛짱님의 수능도시락 3가지요리 레시피

 

 

다른 분들은 시험칠때 배고프지 않을까하고 넉넉히들 싸오는데 문제풀때 힘을 다 소모하여 졸고  넉다운됩니다. 배가 부르면 나른해지고 긴장이 풀리며 졸린것은 하나의 불변의 법칙입니다.

꼭 죽이 아니더라도 좋은 도시락(도시락,깁밥 등등)은 많치만, 그래도 죽만한건 없다고 봅니다.

마지막으로 보온병에 따듯한 보리차나 둥글레차 꼭 챙겨가세요. 목말라요~

"시험 죽 쑨다"라고 생각해서 안드시는 분이 많으신데~

저라면 죽! 먹겠습니다. 그리고 공부한 것 이상으로 잘 볼꺼에요.

 

그럼 수험생 여러분 화이팅!!!

저작자 표시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이건음악회와 함께 하는 클래식 이야기] 수능을 앞에둔 수험생을 위한 머리가 좋아지고 맑아지는 클래식 노래. 명상 음악. 베토벤, 구노, 로시니[이건음악회와 함께 하는 클래식 이야기] 수능을 앞에둔 수험생을 위한 머리가 좋아지고 맑아지는 클래식 노래. 명상 음악. 베토벤, 구노, 로시니

Posted at 2013.09.30 11:47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클래식 톡톡

 

 

안녕하세요.

가을이 다가왔네요.

마음이 울쩍할 때는 역시... 클래식 음악 아니겠어요?

특히 이제는 수능이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수험생을 위한 추천 클래식 뮤직!

 

그 첫번째는 Rossini의  ‘Williamtel Overture" 입니다.

로시니 윌리엄텔 서곡

Gioachino Rossini : William Tell Overture

원제 : " Guillaume Tell "

 

 

 


《윌리엄 텔》은 로시니의 마지막 오페라이자 수많은 사람들에게 걸작으로 기억되고 있다. 장대한 규모의 이 작품에는 제2의 고향이 된 파리에 완전한 프랑스 오페라를 선사하고자 한 로시니의 바람이 담겨 있다. 그래서 이 오페라는 풍부한 볼거리, 대규모 합창단과 앙상블, 발레, 열정적인 레치타티보, 처음부터 끝까지 과장된 스타일을 한데 지니고 있다. 《윌리엄 텔》의 매력 중 하나는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이탈리아의 작곡 기법에 프랑스 스타일을 가미한 오페라를 창조했다는 것이다.

중세의 스위스인들이 오스트리아의 압제에서 벗어나기 위해 투쟁한다는 쉴러의 원작은 로시니에게 역사적 서사를 다룰 캔버스가 되어 주었다. 그는 그 위에 게슬러 총독에 대항하는 윌리엄 텔의 투쟁을 그렸으며, 게슬러의 여동생인 합스부르크의 공주 마틸데를 향한 아놀드의 순수한 사랑도 그렸다. 《윌리엄 텔》에서 그려진 민족주의 성향은 당시 프랑스의 상황에 잘 들어맞았다.

이 오페라는 이탈리아어와 프랑스어로 훌륭히 녹음되어 있지만 프랑스 쪽이 원전에 가까워 더 선호된다. 1972년에 EMI가 뛰어난 성악가들을 모아 녹음한 것을 계기로 오페라 녹음의 절정기가 찾아왔다. 갈리아인 특유의 퉁명스러움이 느껴지는 가브리엘 바키에는 타협을 모르는 전사인 텔을 잘 연기했다. 몽세라 카바예는 마틸데 역할로 콜로라투라에 강렬함을 더했고, 니콜라이 게다는 아놀드 역할을 맡아 감수성이 예민한 청년의 모습을 훌륭하게 그렸다. 람베르토 가르델리의 훌륭한 지휘 덕에 흥분으로 가득한 만족스러운 연주를 들을 수 있다.

[출처] 죽기 전에 꼭 들어야 할 클래식 1001


ROSSINI: William Tell Overture (full version)

 

두번째는 Gounod의 ‘Waltz from Opera “Faust” 입니다.

 

구노/오페라 파우스트 중 '왈츠' 줄거리

중세 독일의 어느 작은 도시. 일생을 학문 탐구에 몸 바쳤으나 삶의 본질에 대한 깨달음을 얻지 못한 파우스트 박사 앞에 악마 메피스토펠레스가 나타난다. 메피스토가 보여준 청순한 시골 소녀 마르그리트의 환영에 매혹된 파우스트는 영혼을 팔고는 젊음을 되찾는다.
젊은 귀족의 모습을 한 파우스트는 메피스토펠레스와 함께 마을 광장으로 향한다. 여동생 마르그리트를 혼자 두고 군대에 가야하는 발랑탱과 그를 위로하는 청년들이 어울리고 있는 자리에 메피스토가 나타나 발랑탱의 죽음을 예언하며 조롱 섞인 노래를 부른다. 거리에서 파우스트는 환영으로 보았던  마르그리트와 마주치고 애틋한 감정을 가진다. 거리에서 만난 낯선 청년을 잊지 못하던 마르그리트는 그녀의 집 앞에 메피스토가 놓아둔 보석 상자를 발견하고 몹시 놀란다.
보석으로 자신을 치장하며 파우스트와의 재회를 상상하는 순간 파우스트와 메피스토가 그녀 앞에 나타난다. 메피스토가 이웃집 여자 마르테를 따돌리고 있는 동안 파우스트와 마르그리트는 정원을 거닐며 서로 감정을 확인한다. 파우스트는 마르그리트의 순결함을 지키려 했으나, 메피스토의 부추김을 받고 결국 그녀와 함께 밤을 보낸다.

 

Charles Gounod - Waltz Faust opera .

 

 

Charles Gounod :

Faust Waltz - Valse de Faust - Faust Walzer for Orchestra from Opera'' Faust '' .

 

마르그리트가 파우스트의 아기를 가진 후 몇 달이 흐른다. 마르그리트는 사람들의 손가락질을 받게 되고, 괴로운 마음에 교회에서 기도를 드려보지만, 그 자리에 나타난 메피스토의 저주를 받고 절망한다.
한편, 전쟁에 나갔던 발랑탱과 청년들이 마을로 돌아온다. 마르그리트에 대한 소문을 듣고 격분해 있는 발랑탱의 집 앞에 마르그리트를 그리워하는 파우스트가 메피스토와 함께 나타난다.
메피스토의 조롱 섞인 세레나데를 들은 발랑탱이 집 밖으로 뛰어나오고, 파우스트의 칼에 찔려 죽는다. 죄의식으로 정신착란을 일으킨 마르그리트는 자신의 아기를 죽이고 사형선고를 받아 감옥에 갇힌다.
메피스토에 이끌려 마귀들의 축제에 간 파우스트는 온갖 환락을 맛보던 중 그곳에서 죽음을 앞둔 마르그리트의 환영을 본다. 마르그리트를 찾아 감옥으로 달려간 파우스트는 그녀를 구해내려 하지만, 마르그리트는 자신의 영혼을 하늘에 맡기며 파우스트를 밀어낸다. 메피스토가 "마르그리트는 심판받았다"고 외치는 순간, 천상에서 "그녀는 구원되었다"는 소리가 울린다.

 

 

 

Gounod, Charles Francois (1818~1893)

 

 

마지막으로 세번째는 Beethven의 ‘Symphony No.5’ 입니다. 너무나도 유명한 곡이죠.

 

1 First movement: Allegro con brio
2 Second movement: Andante con moto (click: 7:28)
3 Third movement: Scherzo. Allegro (click: 17:25)
4 Fourth movement: Allegro (click: 22:48)

 

Beethven ‘Symphony No.5’

 

베토벤: 교향곡 5번 "운명"

 

흔히 "운명"이라는 부제로 알려진 베토벤의 대명사처럼 여겨지는 곡이다. 하지만 이 부제는 베토벤의 다른 교향곡들, 3번 '에로이카', 6번 '전원', 9번 '합창'과 같이 정식으로 작곡자가 붙인 이름은 아니다. 이 곡은 C단조로 쓰여졌기때문에 서양에선 주로 '베토벤의 C단조 교향곡'으로 불려지며 'Fate'라는 부제를 붙이는 것은 드물다. 이 베이직 클래식 코너는 흔히들 '클래식'이라 부르는 서양고전음악을 듣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을법한 곡을 소개하는 란이며 베토벤의 교향곡 5번이 그 첫 테입을 끊었다는 건 어찌보면 너무나 당연한 일이다. 이 곡은 너무 유명하고 보편적이어서 음악을 좀 들었다하는 사람들은 애써 이 곡을 언급하기를 피하기도 하지만, 그만큼 몰라서도 안될 필수적인 곡이다. 본격적으로 클래식 음악을 들어보기로 결정하셨다면 다른 주변적인 곡이 수록된 음반보다도 수영을 배우기 위해 수영장에 뛰어든다는 생각으로 이 베토벤 5번에 보전해볼 것을 권한다.

이 곡은 베토벤이 처음 시도부터 완성까지 약 6년간 온 힘을 기울여 베토벤 자신의 인생관을 투영한 걸작중의 걸작이다. 그가 38세되던 1808년에 완성됐는데 아직은 젊은 베토벤의 도전, 거센 숨결, 갈등, 슬픔, 좌절과 그 좌절을 딛고 성숙된 자아로 발전하고자 하는 그의 의지가 엮여져 있다. 고뇌를 통한 자아확립의 의지와 그 성취에의 기쁨을 그대로 음악으로 나타낸 것이라 하겠다.

이 교향곡에 대한 유명한 에피소드를 하나 소개함으로써 이곡이 당시 음악계에 던져준 충격을 추측해볼까한다. 작곡가 베를리오즈의 '회상록'에 다음과 같은 내용이있다.

  

 

베를리오즈의 스승이면서 프랑스의 저명한 음악교수인 르쥐외르(Lesueur)는 학생들 사이에 굉장한 인기를 누리고 있던 베토벤을 애써 외면하고 있었다. 하루는 베를리오즈의 성화에 못이겨 C단조 교향곡이 연주되는 음악회에 가게 되었는데, 연주가 끝난 뒤 베를리오즈는 그의 의견을 듣고 싶어 그에게 달려갔다.
"어땠습니까, 선생님?"
"우선 바람을 좀 쏘여야겠어, 굉장하군. 모자를 쓰려고 했을 때 내머리가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없을 정도였어. 지금은 아무 말도 할 게 없네. 다음에 얘기하세."
다음 날 베를리오즈가 그를 방문했을 때, 그는 그 때의 감동을 얘기하면서도 고개를 흔들며 말했다.
"그런 음악은 더 이상 작곡되서는 안될꺼야."
베를리오즈가 대답하기를,
"물론입니다, 선생님. 다른 사람이 그런 음악을 작곡할 염려는 조금도 없습니다."

 

출처 : 고클래식

 

수험생이라고 하면, 잔잔한 클래식 음악만 듣는 것 보다는 때로는 강렬하고 때로는 감정이 충만한 음악을 들으며 자신의 미래를 위해 준비해 보는것이 어떨까요?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