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쾌하고 신나는 클래식 추천-1편] 클래식 메들리를 들어보시겠나요? 경쾌한 클래식, 신나는 클래식 음악을 듣고 추천해 드립니다. 신나는클래식모음으로 생각의 틀을 바꿔보세요.[유쾌하고 신나는 클래식 추천-1편] 클래식 메들리를 들어보시겠나요? 경쾌한 클래식, 신나는 클래식 음악을 듣고 추천해 드립니다. 신나는클래식모음으로 생각의 틀을 바꿔보세요.

Posted at 2014.05.28 23:37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클래식 톡톡

 

인터넷을 돌아다니면서

클래식음악을 듣고 있을 때가 무척이나 많습니다.

배경음악으로 사용되는 클래식 음악이 많다는 것을 그 때 느끼게 되죠.

 

그럼 클래식 음악들이 모두 지루할까요?

그렇지만은 않더군요.

 

상당히 신나고 재미있는 클래식 음악들이 여기저기에 펼쳐져 있었습니다.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오늘은 신나는 클래식 음악 중 5곡을 여러분께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첫번째 곡은 림스키-코르사코프: 왕벌의 비행 - Hanspeter Gmur

 

 

 

 

림스키 코르샤코프(Nikolai Andreevich Rimskii-korsakov) 가 1900년에 작곡
오페라 '술탄황제의 이야기(The Tale of Tsar Saltan - Suite op. 57 )'중 제2막 제1장에서
연주되어 지며 많은 악기로도 편곡이 되었지만, 라흐마니노프가 편곡한것이 가장유명한데 후에 치프라가 자기의 피아노 기교를 과시하기 위해 다시 편곡을 한다. 하지만 치프라 역시 연주에 난해 한곳이 많아 자주 연주 하진 않게 된다.

 

 


그밖에도 바이올린, 플룻, 마림바로 편곡 되었다.

근래 들어 막심 므라비차(Maksim Mrvica)가 이곡을 연주하여 인기를 얻고있고
신이 내린 목소리 바비 맥퍼린(Bobby McFerrin)역시 이곡을 연주했다.

어쨌든 이곡은 클래식 중에서 가장 연주하기 어려운 곡중 하나이다.

 

림스키 코르사코프 - 왕벌의 비행 (클래식 동영상 카페)

 

 

이 곡은 러시아의 국민악파 음악가인 림스키 코르사코프가 1900년에 만든 오페라 <술탄황제 이야기>의 2막 1장에 나오는 관현악곡인데 적들이 왕벌의 기지를 습격하는 장면을 다양한 음을 사용하여 사실적으로 묘사하고 있는 곡입니다.

림스키 코르사코프가 바다를 건너 날아온 호박벌떼가 백조의 주위를 날아다니는 모습을 보고 이 곡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적들의 공격에 분주하게 움직이는 왕벌의 움직임을 음악으로 너무 잘 표현한 곡이죠.

 

 

 

두번째 곡. 생상: 동물의 사육제 - 피날레 - Jorg Faerber

 

동물의 사육제(경남피아노듀오협회)

 

 

베를린필 - 동물의 사육제 중 피날레

 

베를린 필 하모닉 오케스트라

사이먼 래틀 지휘

2005년 발트뷔네 콘서트 실황

 


 

 

 


세번째 곡. 차이코프스키: 호두까기 인형 - 러시아 춤 Wilhelm Rohr

 

러시아 최고 발레 공연인 마린스키 극장의 호두까기 인형 발레 공연

 

 

 

 

 

아코디언 2중주-호두까기 인형-러시아춤

 

 

 

 

제4곡 : 러시아의 춤(트레파크)
트레파크란 러시아 농민들이 즐겁게 추는 민속무용으로 아주 격렬한 춤이다. 이 곡에서는 제 2바이올린의 연주로 4번씩이나 되풀이되어 나온다.

 

 

 


네번째 곡. 글린카: 루슬란과 루드밀라 - 서곡 Sir Edward Downes

 

글린카 루슬란과 루드밀라 서곡

 

루슬란과 루드밀라 서곡 / 글린카
2013년 2월 21일 원주시립교향악단, 치악예술관
지휘 박영민

 

'루슬란과 루드밀라'에서는 러시아 민속음악의 특징이 곳곳에 사용되고 있습니다.

이 작품을 통해 글린카가 서유럽의 오페라를 많이 참고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의 두번째 오페라 작품인 '황제에게 바친 목숨'과 더불어 러시아의 국민 오페라로 손꼽히는

이 곡은 이후의 러시아의 작곡가들에게 큰 영향을 주었습니다.

 

 


마지막 다섯번째 곡. 로시니: 도둑까치 - 서곡 Henry Adolph
 

로시니 - 도둑까치 서곡(베를린필.아바도)

 

이 곡도 원래는 오페라의 서곡이지만

요즘은 오페라 자체가 연주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하네요

그래도 서곡은 인기가 좋지요

굉장히 경쾌한 곡이고

이 곡도 오페라 서곡답게 스토리가 있는 곡입니다

 

 

 

 


추천 음반

아바도의 연주를 추천!

 

Rossini - Ouverture La Gazza Ladra - Gustavo Dudamel - HD.

 

 

 

 

저작자 표시
신고
  1. 비밀댓글입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텔레만 "타펠뮤지크" - 식탁음악이라고 아시나요?텔레만 "타펠뮤지크" - 식탁음악이라고 아시나요?

Posted at 2011.12.09 08:25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클래식 톡톡


텔레만 타펠뮤지크

 

우선 텔레만.

하이텔 pc통신시절부터 알고 지내던 오랜 지인이 당시 텔레만이라는 아이디를 사용했었습니다.

당연히 누군지 몰라서 묻고나서야 고음악의 거장^^이란 걸 알게 되었고, 어느 순간부터는 제가 텔레만

아이디를 쓸 판이였습니다. 이유는 음악감상 스타일이 뭐 집중해서 듣기보단 그냥 틀어놓고 이것저것

다른 것을 많이 하는 백그라운드 뮤직을 많이 듣는 편으로 일종의 분위기 조성용  음악을 많이 듣는

편인것인것 같더군요. 그러다 보니 이지리스링계열도 좋아히긴 하고, 텔레만의 곡들도 상당히 이런

부분에선 적합하지 않나 싶습니다.

 

그리고, 타펠뮤지크

발음에 맞게 옮겨 적은지 모르겠군요. 영어론 table music으로 식탁음악 이라고 번역해야 할 듯 싶습니다.

이 식탁음악은 15세기부터 19세기말까지 유럽에서 유행하던 음악으로 모임이나 축제 등에서 사용되었던

우아하고 품위있는 음악으로서, 말그대로 밥먹으면서 잔잔하게 깔리는 음악정도로 이해하면 될 듯 싶네요.

따라서, 음악에 집중하지 않고 적당한 볼륨에 분위기를 살리는데 아주 그만입니다.


이 음반은 1733년 3부작으로 작곡되어진 텔레만의 식탁 음악으로서, 그의 작품중에 가장 널리 알려진

곡이기도 하며, 그를 식탁음악의 거장으로 만든 곡들이기도 합니다.

서곡, 사중주, 콘소트, 트리오, 소나타에 오케스트라 편성까지 다양한 음악형식과 더불어 악기 역시

여러 악기가 시종일관 즐거움으로 통일되어 있습니다.

총 4개의 cd로 구성되어 있고, 위 사진에서 보듯 식탁 음악답게 자켓은 '식탁' 분위기를 자연스럽게

나타내고 있습니다. 각각의 사진과 같이 분위기도 사뭇 다른것도 다채롭습니다.

원전 악기의 감상을 원하는 분들께 아주 강추하는 음반. 

연주는 프라이부르크 바로크 오케스트라, 페트라 뭘레안스 지휘입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소나타, 포르테, 액센트의 차이는... 가격차이??? 일상에서 쓰이는 클래식 용어를 찾아서~소나타, 포르테, 액센트의 차이는... 가격차이??? 일상에서 쓰이는 클래식 용어를 찾아서~

Posted at 2011.10.09 19:25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클래식 톡톡


일상 생활에서 우리는 의외로 많은 클래식 용어를 사용합니다.
세레나데, 소나타, 칸타타, 랩소디, 칸타빌레, 아다지오, 알레그레토, 피아니시모 등등...
의외로 이 중에서 우리가 들어본 용어들이 많이 있습니다.



소나타, 포르테, 엑센트... 바로 자동차 이름으로 쓰이고 있고요...
칸타타모 커피 브랜드 이름으로 쓰이고 있죠.

여하튼 어떤 뜻인지 잘 알듯 모를듯 한 이 용어들...



일단 가볍게 시작 하도록 하겠습니다.

소나타(Sonata)
여러 악장으로 이루어진 기악을 위한 독주곡 또는 실내악을 의미합니다.


 

베토벤의 달빛 소나타(월광 소나타)


 

칸타타(Cantata)
성악곡의 하나로 악기 반주가 동반되는 악곡의 형식이며 '노래한다'라는 뜻의 이탈리아어에서 유래하며 소나타와 반대되는 말로 쓰입니다.


그라시아스 합창단 2009 크리스마스 칸타타 어린이 율동(이제 곧 12월... 크리스마스죠. 아직 멀었나... ㅜㅜ)

아리아(Aria)
노래(air)라는 뜻으로 오라토리아, 오페라등 대규모 성악 작품에서 주인공의 독창 부분을 말합니다.

카덴차(Cadenza)
협주곡에서 오케스트라 연주가 멈추면서 독주자 혼자 기량을 선보이는 부분, 원래는 연주가가 즉흥적으로 해야 되나 작곡가가 써 넣는 경우가 많습니다.


Leo BROUWER: "Cadenza" from GISMONTIANA from GuitArt Intern. Group on Vimeo.

Leo BROUWER: "Cadenza" from GISMONTIANA



레퀴엠(Requiem)
라틴어 '안식(requies)'에서 유레한 말.
죽은 사람을 위한 미사에 연주되는 무겁고 침울한 예식 음악.
진혼곡이라고도 합니다.



미뉴에트(Minuet)
menu(작은) 이라는 말에서 유래.
우아한 3박자의 프랑스 춤곡으로 루이 14세가 베르사유 무도회에서 처음으로 추었다고 합니다.





비제_아를르의 여인_미뉴에트


스케르초(Scherzo)
고전주의 시대에는 미뉴에트 악장이 주로 사용되었다면, 이후 시대에는 스케르초가 미뉴에트를 대신하였습니다.

세레나데(Serenade)
소야곡(小夜曲)
저녁에 식사 후에 가볍게 모여서 듣는 짧은 여러개의 악장으로 이루어진 소규모의 관현악곡을 일컫습니다.





Schubert "Serenade"

디베르티멘토(Divertimento)

사교모임을 위해 야외에서 연주되는 여러 개의 악장으로 이루어진 소규모의 관현악곡, 세레나데와 형식이 비슷합니다.



서곡(Overture)
오페라, 발레 무대에서 막이 오르기 전에 오케스트라가 먼저 연주하는 음악.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 <베릴리아의 이발사>, <카르멘> 등...

랩소디(Rhapsody)
본 뜻은 서사시의 한 부분이라는 뜻이나 일정한 형식을 따르지 않는 자유분방한 환상곡을 가리킴.
민요등의 단순한 주제로 민속적 색채를 가진 것이 많습니다.
리스트의 <헝가리 광시곡>, 랄로의 <노르웨이 광시곡> 등이 있습니다.



Martha Argerich plays Brahms Rhapsody in B minor



벨 칸토(Bel Canto)
이탈리아어로 '아름다운 노래'라는 뜻 입니다.
가사 내용의 전달보다는 소리 자체의 아름다움이나 성악가의 기교를 발휘활 수 있도록 만들어진 노래입니다.



콜로라투라(Coloratura)
고음의 빠르고 기교적인 선율을 처리하는 소프라노의 한 종류, 또는 그 창법을 가리킵니다.

아직 클래식 용어를 모두 소개해 드린 것이 아닙니다.
앞으로도 보다 많은 클래식 용어를 찾아서 소개해 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