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대의 비올라 디 감바로 듣는 바하의 골든베르그 변주곡두대의 비올라 디 감바로 듣는 바하의 골든베르그 변주곡

Posted at 2012.10.03 20:10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클래식 톡톡

 

"두 대의 비올라 디 감바로 듣는 바하의 골드베르그 변주곡"

 

음반리뷰든 가벼운 느낌이든 어느 정도 듣고나서 감상이 정리가 되어서 포스팅 하는게 맞습니다만,

이번에 이 앨범은 아주 강렬하다보니, 바로 글로 옮기게 되었습니다.

보통 골드베르그 변주곡이 피아노가 많다고 생각되었는데요. 이 앨범을 듣고선 그 이유를 알 수가

없습니다. 총 32트랙의 변주곡은 aria로 시작해서 aria로 마칩니다.

두 대의 동일한 악기가 서로 주고 받으면서 전개되는 구성이 대단히 인상적입니다.

실제, 바하는 불면증에 걸린 귀족을 위해 만들어 주었다(바치었다?)는 변주곡이라지만, 요즘 저에게는

오히려 반대입니다. 물론, 제 소개글로 어렵사리 음반을 구해 듣고는 실망하더라도 책임을 지지는

못하겠지만, '신선, 강력한 인상, 연주자간의 상호작용' 모두 좋습니다.

게다가 아르모니아 문디에 이어 저에겐 새로운 레이블이라 할 수 있는 raumklang이라는 곳의

연주와 녹음수준이 상당하다고 느껴집니다. 왜 이런 레이블이 대중적인 인기를 못 끌었나도 의문스럽군요.

아래의 음반수입사의 소개글로 마무리 합니다.

 

바흐의 골드베르그 변주곡은 많은 편곡판이 존재하지만 두 대의 비올라 디 감바 연주는 악곡의 구조가

투명하게 보이는 생생하고 섬세한 음향과 악기 특유의 고적하고 내밀한 분위기, 뛰어난 연주와 녹음이

강렬한 인상을 준다. 두 명의 연주자들은 단지 특이한 편곡판에 머물지 않고 미궁과도 같은 작품의 구조와

샤콘 스타일의 주제, 고도의 수학적 규칙성을 깊이 있게 파헤친 인상적인 열연을 펼치고 있다.

두 악기가 계속 역활을 바꾸어 가며 펼치는 아름다운 음향과 진지한 음악적 탐구가 혼연일체가 된 음반이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음반]부르노 콕세 - 바흐, 비올라 디 감바 소나타 外[음반]부르노 콕세 - 바흐, 비올라 디 감바 소나타 外

Posted at 2012.09.10 22:46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클래식 톡톡

 

 

 

 

요즘 고악기와 바흐시대의 음악을 많이 듣습니다.

개인적으로 고음악을 원래 좋아하는 편이였지만, 이번에 참 집중적으로 들었던 것 같습니다.

다른 시대와 달리 상당히 종교적인 색채도 강하고, 표현하지 못하는 묘한 분위기랄까,,,암튼 큰 성당을 와서 창문과 열주를

쳐다보고 있는 느낌이 많이 납니다. 요번주는 계속 오늘 올리는 음반을 들었는데요. 바흐의 소나타입니다. BWV 1027~1029

 

아는 사람은 알고 모르는 사람은 모르는 바로크 음악에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고 있는 브르노 콕세가 연주하였습니다.

묘한 음색의 연주는 물론이고 작품과 악기의 연주는 밝진 않지만 은은하게 내려 쬐는 느낌입니다. 게다가 알파레코드라는

레이블의 녹음 또한 뛰어납니다. 밀도있는 음은 아니지만, 상당히 자연스럽고 어깨에 힘을 뺀듯한 음을 선사하지만,

곡의 분위기와 절묘하게 잘 맞아 떨어집니다. 바로 앞에서 듣는 음도 괜찮지만, 방안에서 틀어놓은 CD음을 거실밖에서

듣고 있어도 좋습니다.

 

앨범의 거의다 그렇듯이 들으면 들을수록 다른 느낌이 나서 신선하게 다가오는 게 있는 반면, 이내 실증이 나는

음반이 있는데, 이 음반은 계속 들어도 들을때마다 새롭게 느껴지는게 특필할 만합니다.

 

마지막으로 디아파종 황금상을 수상했던 앨범이군요.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음반]Leonard Rose 와 Glenn Gould 의 Bach the three sonatas for Viola da Gamba and Harpsichord[음반]Leonard Rose 와 Glenn Gould 의 Bach the three sonatas for Viola da Gamba and Harpsichord

Posted at 2012.09.10 22:42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클래식 톡톡

 

 

제가 구입한 것은 1975년 녹음반인데 독일에서 발매한 CBS초반입니다. 그리 비싸지 않은 초반으로 한껏 기대를

갖고 바늘을 올려 놓았는데요. 음~~~ 상당히 좋네요. 요요마의 스승이라고 알려진 레오나드 로즈의 연주도

연주이거니와 바하의 골든베르그 변주곡하면 바로 떠올리는 글렌 굴드의 반주 또한 놀랍습니다.

독주만 잘하는 줄만 알았더니,반주도 이에 못지 않을 뿐더러 로즈와의 궁합도 아주 좋아 보입니다.

역시, 연주할때 흥얼거리는 것은 이 연주에서도 마찬가지인데, 개인적인 느낌으론 뚝배기 장맛보다는 강한 터치가

더 와닿는 것 같습니다. 3개의 소나타는 각각 약간씩 느낌이 다르지만, 듣자마자 바로 애청음반리스트에

올릴 만큼 좋습니다. 보통 전곡을 한두번 들어보는게 일반적인데 반해 이번엔 좋아서 그런지 3번 연속으로 들었습니다.

CD도 아니고, LP이기에 판을 거의 6번을 들었다 놨다를 웃으면서 반복을 했네요.

 

작곡한 시대가 시대이니 만큼 원전악기가 사용되었는데요. 앨범이름에도 나와 있듯이, '비올라 디 감바' 와

'하프시코드' 입니다.

비올라 디 감바는 첼로의 전신이라 부를 수 있는데요. viola da gamba는 무릎사이에 두고 연주하는 비올라라는 뜻으로

첼로보다는 음량이 크지도 화려하지도 않지만, 상당히 우아한 소리를 내어 주는 것 같습니다. 첼로 역시 인간의 목소리와

가장 비슷하다고는 하지만 제가 느끼기엔 이것이 오히려 더 비슷하지 않나 싶습니다. 첼로가 등장한 뒤에 그 자리를 잃긴

하였지만, 다시 원전 연주가 붐을 일다보니 그 우아함에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 것 같습니다. 저 역시 한번 들어보니

아주 매력적으로 들리더군요.

하프시코드(harpsichord) 역시 피아노가 나오기 전인 16~18세기에 많은 인기를 누린 건반악기라고 하는데,

이름에서도 대충 알 수 있듯이 때려서 소리를 내는 것이 아니라 튕겨서 소리를 내는 발현악기로 분류된다고 합니다.

소리는 청아한 느낌을 주는데, 이런 청아한 소리의 하프시코드와 우아한 느낌의 비올라 디 감바가 만났으니, 찰떡궁합

같은 조합이라 볼 수 있겠고, 이 음반에서 확인 시켜 주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앞으로 브루노 콕세의 연주와 1973년도의 레오나드 로즈와 글렌굴드의 연주를 들어보고 비교해보는 것도

재미 있을것 같습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music] 바하 비올라 디 감바와 하프시코드를 위한 3개의 소나타[music] 바하 비올라 디 감바와 하프시코드를 위한 3개의 소나타

Posted at 2012.08.17 00:30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바로 전에 올린 포스팅과 같은 음반이지만,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음반이라 중복으로 올립니다.^^

일전에 구입한 CBS레이블의 초반이 너무나 좋아 CD도 하나 더 구입하였습니다.

이 음반은 행복하다는 표현으로 1년에 250여일을 스튜디오에 있다는 글렌 굴드의 말처럼 그의 당시 발매된

LP를 그대로 복각한 CD입니다. 따라서 부클릿도 LP의 그것과 똑같아 축소하였다는 느낌이 듭니다.

LP음반을 복각한 경우, 음질이 다소 이상할 경우가 있는데, 이번에 구입한 이 CD는 전혀 그런것이 없이

요즘에 녹음한 것과 같이 상태가 아주 좋습니다. 글렌 굴드의 특유의 피아노(하프시코드) 타건과 함께

비올라 디 감바를 연주한 레오나드 로즈의 연주 또한 썩 잘 어울립니다. 이 두 연주자는 이후로도 몇번이나

같이 연주한 것으로 아는데, 요즘 말로 절친하였나 봅니다. 연주에도 그런 면이 아주 잘 드러나고, 바하의

소나타는 곡명에서도 말하듯이 비올라 디 감바와 하프시코드의 맛을 아주 잘 들어냅니다. 비록 첼로에 밀렸지만

화려하지도 않고, 음량도 크지 않은 것 같고, 파고드는 울리는 저음도 업지만, 사람의 목소리 같은 정겨운 맛이

잘 나타납니다. 비올라 디 감바의 소리는 들을 수록 첼로의 그것과 비교해 보니, 아쉬움도 있지만, 정겹다는

생각도 지울 수 없습니다.

나만의 명반으로 인증합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Leonard Rose 와 Glenn Gould 의 Bach the three sonatas for Viola da Gamba and HarpsichordLeonard Rose 와 Glenn Gould 의 Bach the three sonatas for Viola da Gamba and Harpsichord

Posted at 2011.12.19 11:49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클래식 톡톡

제가 구입한 것은 1975년 녹음반인데 독일에서 발매한 CBS초반입니다. 그리 비싸지 않은 초반으로 한껏 기대를

갖고 바늘을 올려 놓았는데요. 음~~~ 상당히 좋네요. 요요마의 스승이라고 알려진 레오나드 로즈의 연주도

연주이거니와 바하의 골든베르그 변주곡하면 바로 떠올리는 글렌 굴드의 반주 또한 놀랍습니다.

독주만 잘하는 줄만 알았더니,반주도 이에 못지 않을 뿐더러 로즈와의 궁합도 아주 좋아 보입니다.

역시, 연주할때 흥얼거리는 것은 이 연주에서도 마찬가지인데, 개인적인 느낌으론 뚝배기 장맛보다는 강한 터치가

더 와닿는 것 같습니다. 3개의 소나타는 각각 약간씩 느낌이 다르지만, 듣자마자 바로 애청음반리스트에

올릴 만큼 좋습니다. 보통 전곡을 한두번 들어보는게 일반적인데 반해 이번엔 좋아서 그런지 3번 연속으로 들었습니다.

CD도 아니고, LP이기에 판을 거의 6번을 들었다 놨다를 웃으면서 반복을 했네요.

작곡한 시대가 시대이니 만큼 원전악기가 사용되었는데요. 앨범이름에도 나와 있듯이, '비올라 디 감바' 와

'하프시코드' 입니다.

비올라 디 감바는 첼로의 전신이라 부를 수 있는데요. viola da gamba는 무릎사이에 두고 연주하는 비올라라는

뜻으로 첼로보다는 음량이 크지도 화려하지도 않지만, 상당히 우아한 소리를 내어 주는 것 같습니다. 첼로 역시

인간의 목소리와 가장 비슷하다고는 하지만 제가 느끼기엔 이것이 오히려 더 비슷하지 않나 싶습니다. 첼로가

등장한 뒤에 그 자리를 잃긴 하였지만, 다시 원전 연주가 붐을 일다보니 그 우아함에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 것 같습니다. 저 역시 한번 들어보니 아주 매력적으로 들리더군요.

하프시코드(harpsichord) 역시 피아노가 나오기 전인 16~18세기에 많은 인기를 누린 건반악기라고 하는데,

이름에서도 대충 알 수 있듯이 때려서 소리를 내는 것이 아니라 튕겨서 소리를 내는 발현악기로 분류된다고
 
합니다. 소리는 청아한 느낌을 주는데, 이런 청아한 소리의 하프시코드와 우아한 느낌의 비올라 디 감바가

만났으니, 찰떡궁합  같은 조합이라 볼 수 있겠고, 이 음반에서 확인 시켜 주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앞으로 브루노 콕세의 연주와 1973년도의 레오나드 로즈와 글렌굴드의 연주를 들어보고 비교해보는 것도

재미 있을것 같습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