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뽀개기 시즌2_4편]마그누스하이클리어(Magnus effect)와 임펙트존[배드민턴 뽀개기 시즌2_4편]마그누스하이클리어(Magnus effect)와 임펙트존

Posted at 2017.04.20 19:00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마그누스하이클리어를 구사한다는 건.
셔틀콕이 거트에 닿는 그 느낌.
임펙트존에 진입을 성공하신 겁니다.

임펙트포인트 = 5.5g의 무게를 느낀다는 것.
5.5g의 무게.
그립을 통해 무게를 느낀다는 것.

무게가 느껴지는 순간.
그 순간이 임팩트포인트.
힘이 전달되는 시작점.
순간의 시간에 내 힘을 셔틀콕에 실어주는 
히팅능력이 필요한 시점.
그렇기 때문에 거트와 
셔틀콕이 닿는 순간의 느낌을 안다는 건.
정말 중요한 것입니다.

거트와 셔틀콕이 닿는 순간,
강한 힘을 셔틀콕에 전달_스매싱
회전력을 셔틀콕에 전달을 하면_하이클리어

임펙트 존.
히팅포인트와 같은 의미로 사용도 되지만,
임펙트포인트와 히팅포인트의 차이점은
히팅포인트는 단순히 맞는 포인트.

임펙트 존은 힘이 전달되는 구간,
자동차의 급가속시
몸이 뒤로 밀려나가는 것처럼
체중이 셔틀콕에 실리는 구간.

이 히팅감은 여러분들이 
눈앞에 타점을 두고 스윙을 통해
느끼는 타격감과는 다릅니다.
가속된 스윙을 통해 이루어지는 스윙과
가속을 시작되는 스윙을 통한 히팅은 
다르다라는 것이죠.

강한 힘을 셔틀콕에 전달_스매싱
회전력을 셔틀콕에 전달을 하면_하이클리어
어려우시죠?^^

이러한 히팅이 가능하다는 것은,
히팅감은 내가 만들어낸 힘을 오롯이
셔틐콕에 전달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