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반소개] 줄리아니 : 비올라와 기타를 위한 이중주[음반소개] 줄리아니 : 비올라와 기타를 위한 이중주

Posted at 2013. 9. 7. 23:59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19세기초 비엔나를 누빈 이탈리아 청년 마우로 줄리아니

 

이탈리아의 기타리스트이자 작곡가인 마우로 줄리아니는 다소 생소한 음악가이긴 하지만, 당대에는 꽤나 유명했던 것으로 보여

집니다. 그가 빈에서 체류했던 약 13년의 기간동안에 많은 콘서트와 작품을 발표를 하였는데, 그는 기타뿐만 아니라 바이올린과

첼로도 연주를 잘해서 현악과 기타를 위한 곡들에 많은 장점을 지니고도 있었으며, 당대에 베토벤과 같은 거장들과 교류하면서

그들에게 많은 영감을 주었다고 전해 집니다. 이 음반은 당시의 줄리아니의 정수를 담고 있다고봐도 무방할 정도로 19세기 초

살롱 풍의 단아한 고전미가 가득합니다. 자켓을 보면 (지극히 개인적입니다만) 기타가 더 눈에 들어와서 듀엣이라고 해도

기타가 주도를 하겠거니 예상을 하였지만, 실제는 반반의 비율로 기타와 비올라가 서로 조화를 이룹니다.

그냥 들어보면 귀에 쏙쏙 들어오는 맛은 없지만, 분위기 조성용이라고 말할 만큼 단아한 맛이 우러나옵니다.

아직 많이는 듣진 않았지만, 들으면 들을수록 좋아질 법한 음반으로 보입니다.

 

 

루이즈 슐만(피아노)

빌 지토(기타)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