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쉬운 오페라 아리아] 음치가 아니라면 누구나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오페라 아리아 도니제티의 오페라 “사랑의 묘약”[세상에서 가장 쉬운 오페라 아리아] 음치가 아니라면 누구나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오페라 아리아 도니제티의 오페라 “사랑의 묘약”

Posted at 2013. 5. 3. 09:14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홍승찬교수의 클래식 톡톡

 

 

 

 

 

 

 

홍승찬 교수의 클래식 음악(49)
[홍승찬 교수의 재미있는 클래식음악 이야기]

 

 

 

세상에서 가장 쉬운 오페라 아리아

 

 

 

도니제티

 

 

 

이제 곧 송년회 모임이 많아지는 연말. 분위기가 무르익으면 돌아가며 노래 한 곡조씩 하는 것이 피할 수 없는 운명이지만 늘 부르고 듣는 그 노래가 그 노래라 모두들 식상하기 마련입니다. 이 때 오페라 아리아 한 가락을 제대로 뽑을 수 있다면 사람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으며 그 모임의 주인공이 되는 것은 시간문제겠지요. 게다가 그 노래가 지루하거나 축 처지는 것이 아니라 밝고 가벼운 데다가 웃음까지 줄 수 있다면 이 보다 더 좋을 수는 없을 겁니다. 그런데 오페라 아리아라면 고도의 성악적 기교를 훈련받아야 하는 데다가 뜻도 모르고 발음도 어려운 외국어 가사까지 읊어야 하는 탓에 아무나 덤벼들 수 없다는 것이 우리가 아는 상식이지요. 그래서 오늘은 특별히 여러분에게 음치가 아니라면 누구나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오페라 아리아 한 곡을 소개할 생각입니다. 말하자면 세상에서 가장 쉽게 부를 수 있는 오페라 아리아인 셈이지요. 그 곡은 다름 아닌 도니제티의 오페라 사랑의 묘약에서 주인공 네모리노가 술에 취해 콧노래로 부르는 짧은 선율입니다.

 

 

Donizetti - 남몰래 흐르는 눈물 (사랑의묘약 / Pavarotti)

 

 

농장에서 일하는 주인공 네모리노는 농장주인인 아디나를 사랑하지만 수줍어서 차마 고백하지 못합니다. 아디나도 네모리노가 싫지 않지만 다가서지 못하는 그가 답답하기만 합니다. 마을에 군인들이 주둔하게 되고 그들의 지휘관인 벨코레가 아니다에게 구애를 하자 그때서야 다급해진 네모리노는 아디나에게 사랑을 고백하지만 아디나의 반응은 시큰둥합니다. 그 때 떠돌이 약장수 둘카마라가 마을에 들어와 사람들을 모아놓고는 만병통치약이라며 가짜약을 팔자 네모리노는 혹시 상대가 나를 사랑하게 되는 사랑의 묘약은 없는지 약장수에게 묻습니다. 둘카마라는 싸구려 포도주를 사랑의 묘약이라고 속여서 팔면서 하루가 지나야 약효가 나타난다고 말합니다. 도망갈 시간을 벌려는 속셈이지요. 싸꾸려 포도주를 잔뜩 마시고 기분이 좋아진 네모리노는 신이 나서 콧노래를 부르며 아디나에게 내일이면 모든 것이 달라질 것이라고 큰소리를 칩니다. 바로 이 때 부르는 콧노래가 바로 오늘 여러분에게 소개할 바로 세상에서 가장 쉬운 오페라 아리아입니다. 물론 가사도 없이 흥얼거리는 콧노래를 딱히 아리아라고 우길 수는 없지만 그렇다고 굳이 아니라고 잡아 뗄 이유도 없습니다.

 

 

Gary Karr 오페라 아리아 10 도니제티 남 몰래 흐르는 눈물 사랑의 묘약 제2막

가에타노 도니제티(1797~1848)는, 19세기 전반에 도니젯티는 롯시니, 벨리니와 함께 이탈리아 오페라의 3거두의 한사람으로 활약한 작곡가입니다.

그는 50 여생을 통해 67편의 오페라를 썼는데, 그 중 몇 작품은 오늘에 와서 상연되고 있습니다.
1832년에 작곡된 오페라 “사랑의 묘약”은 도니젯티가 그의 나이 36세 때에 작곡한 것으로 “루치아”와 함께 그의 대표작으로 속합니다. 구슬픈 단조 가락과 전조의 묘미 덕분에 전곡 중 가장 인기가 높고, 베스트 아리아로 꼽힌 작품입니다.

내용은 이탈리아의 작은 마을에서 생긴 사랑 이야기입니다. 제 2막에서 부자가 된 네모리노가 아디나에게 사랑은 아직 변함이 없다고 말하자 아디나가 눈물을 흘리는데, 이를 본 네모리노가 부르는 사랑의 노래  “남몰래 흐르는 눈물”은 유명하여 많이 애창되고 있습니다.


 

 

 

 

Una furtiva lagrima negli occhi suoi spunto

One lonely tear steals down thy cheek,
Secretly here in the dark.
외로이 그대 빰에 흐르는 눈물,
어둠속에 남몰래 흐르네.

Quelle festose giovani invidiar sembro
Ah! but to me it seems to speak
It has much to tell...
아! 나에게만 무언가 말하는 듯 하네
할말이 아직 많이 남아있다고...

Che piu` cercando io vo?
Why then do you have to leave?
왜 그때 그대는 떠나지 않았나?

Che piu` cercando io vo?
Why then do I have to grieve?
왜 그때 난 그렇게 슬퍼했던가?

M'ama, si m'ama, lo vedo, lo vedo!
One lonely tear on thy cheek
Seems to say Don’t fly away...
외로이 그대 빰에 흐르는 눈물
떠나지 말라고 말하는 듯하네..

Un solo istante il palpiti del suo bel cor sentir
One lonely tear steals down thy cheek
Here as I kiss thee farewell,
외로이 그대 빰에 흐르는 눈물,
여기 나의 작별키스로 그대에게 남았네

i miei sospir confondere per poco a suoi sospir
Ah! but to me it seems to speak
It has much to tell...
아! 나에게만 무언가 말하는 듯 하네
할말이 아직 많이 남아있다고..

i palpiti, i palpiti sentir
O stay, my love, O stay my love, O stay!
아! 가지마오 내 사랑 가지마오 내사랑, 가지마오!

confondere i miei co' suoi sospir
Don’t fly away, O love, don’t fly away!
떠나가지마오, 그대 떠나가지 마오!

Cielo, si puo` morir di piu` non chiedo non chiedo
Give love a chance to survive,
O I beg thee to try to keep love alive! Ah!
사랑을 주오 살아남을 기회를,
아 나 그대에게 사랑이 꺼지지 않게 해주기를 비오! 아!

Cielo, si puo`si puo` morir di piu non chiedo
non chiedo
One lonely tear I can clearly see
외로운 눈물 한방울 난 또렷하게 볼수 있소

si puo` morir ... Ah si, morir... d'amor
Seems to reveal thy love for me!
나를 향한 그대의 사랑을 드러내는 것을 말이오!

 

 

갑자기 주둔지를 옮기라는 명령을 받은 벨코레가 황급히 청혼을 하자 아디나는 우쭐대는 네모리노를 골려주려는 생각으로 승낙을 합니다. 갑작스런 돌발상황에 다급해진 네모리노는 아디나에게 결혼날짜를 하루만 늦춰달라고 애원하지만 소용이 없습니다.

마을에선 아디나와 벨코레의 결혼을 축하하는 잔치가 벌어지고 둘카마라에게 달려간 네모리노는 당장 약효가 듣는 약을 달라고 하지만 이미 가진 돈을 약 사는 데 다 써버린 처지입니다. 이런 상황을 눈치 챈 벨코레는 귀찮은 연적을 치워버릴 생각으로 네모리에게 입대하면 당장 돈을 주겠다며 계약서를 내밀지요 달리 방법이 없는 네모리노는 입대 지원서를 쓰고 받은 돈으로 당장 약효가 듣는다는 가짜 약을 사서 단숨에 들이킵니다. 그 때 동네 처녀 자네타는 네모리노가 거액의 유산을 상속받게 되었다는 소문을 듣고 동네 처녀들에게 그 말을 퍼트립니다. 갑자기 동네 처녀들이 네모리노에게 달려들어 아양을 떨자 이 사실을 모르는 네모리노는 드디어 약효가 나타나는 줄 알고 무척이나 기뻐합니다.

 

 

  

 

 

멀리서 이를 지켜보며 수상하게 생각하던 아디나는 약장수 둘카마라를 졸라 그 동안의 사정을 듣고는 네모리노의 순수하고 맹목적인 사랑에 마음이 움직여 눈물을 흘립니다. 그 모습을 보고 부르는 네모리노의 그 유명한 아리가 바로 남몰래 흘리는 눈물이지요. "이제 아디나도 날 사랑하는 게 분명해. 저 눈물을 보면 알아. 아디나의 뛰는 가슴을 한 순간이라도 느껴볼 수만 있다면, 내 한숨을 그 숨결에 섞을 수만 있다면. 그때는 죽어도 좋아. 더는 바랄게 없어.” 벨코레에게 돈을 주고 입대 지원서를 되찾아 온 아디나는 네모리노에게 그 계약서를 돌려주며 서로의 사랑을 확인합니다. 그리고 마침내 떠돌이 약장수 둘카마라는 마을 사람 모두의 감사와 환호 속에 유유히 길을 떠납니다.

 

 

 

 

 

남몰래 흘리는 눈물은 마침내 사랑의 꿈이 이루어지는 순간의 벅찬 감격을 담은 노래지만 바로 전까지의 들뜨고 소란스러운 분위기와는 전혀 어울리지 않게 갑자기 바순의 낮게 가라앉은 선율이 서글프게 울리면서 엉뚱한 분위기로 이끌어 갑니다. 그래서 이 오페라의 대본을 쓴 펠리체 로마니는 이 장면에 이 아리아가 들어가면 극의 흥이 갑자기 깨진다며 도니체티를 말렸지만 작곡가는 끝내 고집을 꺾지 않았습니다. 로마니의 우려대로 1832년 밀라노 카노비아나 극장에서 이 오페라가 초연되었을 때 관객들은 이 아리아에 아무런 반응도 없었다고 합니다. 한마디로 생뚱맞다는 것이었지요. 그러나 공연이 거듭될수록 관객들은 오페라와는 상관없이 점점 이 아리아의 아름다운 선율과 구슬픈 흐느낌에 마음을 빼앗겼고 마침내 사랑의 묘약을 대표하는 주제가일 뿐만 아니라 테너 아리아의 대명사로 자리매김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오늘 이 시간의 주제는 남몰래 흘리는 눈물이 아니라 네모리노의 콧노래입니다. 그리고 사실 그 콧노래야말로 오페라 역사상 누구보다 멍청하고 어리석은 주인공에게 그 무엇보다 잘 어울리는 주제가일 것입니다. 우리가 좋아하는 이야기 속에는 이렇듯 늘 남에게 속고 빼앗기면서도 아픈 줄도 모르고 좋아라 웃는 바보들이 나오기 마련입니다. 현실에선 언제나 똑똑하고 영악한 인간들이 득세할지라도 예술이 꿈꾸는 세상에서만큼은 그렇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겠지요. 그렇게 다친 마음을 위로받고 내일을 살아갈 힘을 얻는 것입니다. 엉터리 약장수에게 속아서 산 가짜 약을 진짜라고 굳게 믿고는 좋아서 어쩔 줄 몰라 부르는 콧노래를 우리 모두 함께 따라 부르며 바보로 사는 아름다운 마음을 진정으로 헤아렸으면 합니다.

 

 

 

 

글 : 홍승찬 교수
편집 : 신이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