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문학

[서양고전, 인간을 말하다]자유를 꿈꾸는 고독한 속물, 베토벤-2부- 자유를 꿈꾸는 고독한 속물 베토벤의 두번째 주제는 자유 -평등한 세상이 올 것이다.- 왠지 베토벤과는 잘 어울리지 않는 주제처럼 들리기도 합니다. 천재와 자유, 왠지 자유란 천재들에게 허락된 영역처럼 여겨저서 그런지, 고개를 갸웃거리게 됩니다. 그거 아십니까? 베토벤의 곡은... 모든 곡이 환희 승리 그의 인생은 몇가지로 요약을 해볼수 있습니다. 혈육에 대한 끔찍한 책임감 동생에 대한 끔찍한 사랑 동생의 죽음과 동생의 유언으로 동생가족에 대한 부탁을 받은 베토벤 그의 책임감과 의지를 엿볼수 있는 사건이 있습니다. 자유분방하고 조금은 심하게 사교성(?)이 좋은 재수씨로부터 5년의 송사를 통해 조카를 빼앗아옴니다. 조카를 재수로부터 철저하게 분리를 시킴니다. 외로운 조카는 자살을 시도하며 불안한 시절을 보내.. 더보기
[서양고전, 인간을 말하다]자유를 꿈꾸는 고독한 속물, 베토벤 자유를 꿈꾸는 고독한 속물, 베토벤 서양고전, 인간을 말하다 3주차 강의는... 베토벤이었습니다. 타이틀은 자유를 꿈꾸는 고독한 속물, 베토벤 우리가 알고 있는 베토벤의 이미지는 아니지요? 저 역시도 그랬습니다. 베토벤하면 음악의 천재이지, 속물...왠지 세속의 우리에게나 어울릴거 같은 표현... 강연자이신 홍승찬교수님(한국예술종합대학교 교수)의 의도가 잘 들어난 강연제목이 아닌가...싶습니다. 천재라 불리워진 베토벤의 생애를 음악이 아닌 인간으로써의 베토벤에 대한 이야기... 그 이야기를 잠시 여러분과 공유하고자 합니다. 강연은 종전의 서양고전 강연과 조금은 다른 방식이었습니다. 멋진 강연과 바이올린 소나타와 피아노 소나타가 들어있는... 좋은 음악회 한편을 멋지고 재밌고 감동이 있는 설명을 들은 느낌.. 더보기
[직장인 자기개발]사마천 그를 통해서 우리의 삶의 방향을 잡다_동양고전 2012년을 말하다 사회적 위계에서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기를 바라는 것은 그곳에서 물질이나 권력보다는 사랑을 더 많이 받을수 있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돈, 명성, 권력보다는 사랑을 더 많이 받을 수 있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알랭드 보통의 '불안'중에서 (출처:네이버 백과사전) 늘 불안합니다... 그것이 우리모두가 안고 있는 문제입니다. 답답합니다...이것은 내 삶이 아니다...이런 생각이 듭니다. 이러한 문제들을 살펴보면 그 문제의 중심에서 우리는 두가지 단어와 만나게 됩니다. '두려움'과 '자존감' 우리는 우리의 알수없는 미래에 '두려움'을 느낍니다. 그러기에 자신에 대한 '자기애'를 잃어갑니다. 결국 나 스스로에 대한 자신이 없습니다. 어떻게 살아야 맞는지 가치관이 흔들립니다. 그것에 대한 답을 찾을수 있는 책이 있.. 더보기
[인문학강의]동양고전, 2012년을 말하다_논어(2) 사서삼경은 흔히들 선비들 유학자들의 경정이라고 불리어 집니다.믿고 그 가르침을 배우고 따름에 다름이 없기 때문이죠. 유일신 문화라면 무엇으로 시작할까요?믿어라...가 아닐까요?하지만 논어는 學..으로 시작합니다.. 다양한 약점에서 나아가는 단계로 발전되고 성숙된 상태.... '學' 앞으로 나아가는 비상하는 하나의 조건...배움을 통해 더 나은 삶을 영위그것이 논어의 첫 단어입니다. 군자는 왜 성내지 않을까요? - 똘아이라서?? 인정을 받는 것에 대한 자존감을 남이 아닌 내가 되는것... 나에 대한 평가가 내가 아닌 남인 경우, 그 생명력은 장담하지 못합니다. 너는 짓어라 나는 나의 길을 간다. 순자, 주희, 장즈동의 공통점- 순자..권학...논어의 학자로 시작...그 정통성을 이어가게 됩니다.- 주희.... 더보기
[인문학강의]동양고전, 2012년을 말하다_논어편(1) 동양고전, 2012년을 말하다 논 어 동양고전, 2012년을 말하다.동양고전 독서프로그램 제 2탄...논어2012년, 논어를 읽어야 할 시간...강연은 성균관대 유학동양학과 신경근교수님께서강연을 하셨습니다.논어는.. 공자의 사후 제자들의 각자의 글을 편집한 책이라 합니다.공자가 직접 집필한 것이 아니었습니다.강연은 논어의 구체적인 설명에 앞서서'커피와 사서삼경'이라는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시작되었습니다. 각각의 책들이 가지고 있는 특징을 커피와 비교하여 설명을 하고 각자의 입맛에 맛는 책을 읽어보라는 설명이었습니다.쉽게 분류가 되어 선택에 있어서 좋을 것 같아 이렇게 올려봅니다. 논어를 알아봄에 앞서서 사서삼경에 대한 설명이 있었는데요. 위의 것을 간략하게 정리하면...사서삼경 - 조선시대의 급재 과목 사.. 더보기
[박웅현]동양고전, 2012년을 말하다._강연후기 사서삼경... 진정한 독서인이라고 하면 필독서로 통하죠.논어 맹자 대학 중용 시경...불라불라~~~좋은 책인건 알겠는데...어렵습니다. 책이...많이... 정말 검은건 한자요 흰색은 종이요라는 옛 조상의 경구가 딱 들어맞습니다....이러한 어려운 주제를'연세대학교 학술정보원'에서 '東洋고전 2012년을 말하다"라는 독서프로그램을만들어 어제 9월4일에 시작하였습니다. 당초 300여명 정도를 예상했지만신청자가 2100명이 넘어서면서장소도 대회의실로 옮기고 참여인원이1000명...^^ 엄청난 인파가 몰렸구 비도 왔으나자원봉사자 분들의 빠르고 정확한 안내로 실내는 혼잡하지않았습니다. 시간이 6시반이라 저녁을 챙기기에는 이른시간...감사하게도 주최측에서 찰떡한덩어리와 물을 준비해 주셔서정말 감사히 맛있게 잘 먹었.. 더보기
책소개 '인생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다' '인생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다' 예일대, 동경대, 하버드대학원, 대만국립대, 서울대등 세계의 명문대를 졸업한 미국인이 한국에 살면서 느낀 한국에 대한 진지하고 솔직한 에세이입니다. 요즘 말로 스펙이 좋은 이 미국인이 왜 동아시아의 작은 나라 한국에 왔는지, 한국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에 대해 본인이 직접 한국말로 썼다는 점이 참으로 놀랍습니다. 우연히 라디오프로그램의 책소개로 알게 되어 구입하였는데, 책 제목이 시사하는 속도보다는 방향이라는 것이 궁금증을 일으켰습니다. 아무래도 우리가 우리를 보는 것보다 같이 살던 남이 우리를 보는 것이 더 객관적으로 보일텐데, 그것이 속도보다는 방향에 촛점이 맞추어져 있었나 봅니다. 책을 읽어보면 제목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한 부분은 사실은 없습니다만, 책 전체의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