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곡

[유쾌하고 신나는 클래식 추천-1편] 클래식 메들리를 들어보시겠나요? 경쾌한 클래식, 신나는 클래식 음악을 듣고 추천해 드립니다. 신나는클래식모음으로 생각의 틀을 바꿔보세요. 인터넷을 돌아다니면서 클래식음악을 듣고 있을 때가 무척이나 많습니다. 배경음악으로 사용되는 클래식 음악이 많다는 것을 그 때 느끼게 되죠. 그럼 클래식 음악들이 모두 지루할까요? 그렇지만은 않더군요. 상당히 신나고 재미있는 클래식 음악들이 여기저기에 펼쳐져 있었습니다.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오늘은 신나는 클래식 음악 중 5곡을 여러분께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첫번째 곡은 림스키-코르사코프: 왕벌의 비행 - Hanspeter Gmur 림스키 코르샤코프(Nikolai Andreevich Rimskii-korsakov) 가 1900년에 작곡 오페라 '술탄황제의 이야기(The Tale of Tsar Saltan - Suite op. 57 )'중 제2막 제1장에서 연주되어 지며 많은 악기로도 편곡이 되었지만, 라.. 더보기
텔레만 "타펠뮤지크" - 식탁음악이라고 아시나요? 텔레만 타펠뮤지크 우선 텔레만. 하이텔 pc통신시절부터 알고 지내던 오랜 지인이 당시 텔레만이라는 아이디를 사용했었습니다. 당연히 누군지 몰라서 묻고나서야 고음악의 거장^^이란 걸 알게 되었고, 어느 순간부터는 제가 텔레만 아이디를 쓸 판이였습니다. 이유는 음악감상 스타일이 뭐 집중해서 듣기보단 그냥 틀어놓고 이것저것 다른 것을 많이 하는 백그라운드 뮤직을 많이 듣는 편으로 일종의 분위기 조성용 음악을 많이 듣는 편인것인것 같더군요. 그러다 보니 이지리스링계열도 좋아히긴 하고, 텔레만의 곡들도 상당히 이런 부분에선 적합하지 않나 싶습니다. 그리고, 타펠뮤지크 발음에 맞게 옮겨 적은지 모르겠군요. 영어론 table music으로 식탁음악 이라고 번역해야 할 듯 싶습니다. 이 식탁음악은 15세기부터 19세기.. 더보기
소나타, 포르테, 액센트의 차이는... 가격차이??? 일상에서 쓰이는 클래식 용어를 찾아서~ 일상 생활에서 우리는 의외로 많은 클래식 용어를 사용합니다. 세레나데, 소나타, 칸타타, 랩소디, 칸타빌레, 아다지오, 알레그레토, 피아니시모 등등... 의외로 이 중에서 우리가 들어본 용어들이 많이 있습니다. 소나타, 포르테, 엑센트... 바로 자동차 이름으로 쓰이고 있고요... 칸타타는 모 커피 브랜드 이름으로 쓰이고 있죠. 여하튼 어떤 뜻인지 잘 알듯 모를듯 한 이 용어들... 일단 가볍게 시작 하도록 하겠습니다. 소나타(Sonata) 여러 악장으로 이루어진 기악을 위한 독주곡 또는 실내악을 의미합니다. 베토벤의 달빛 소나타(월광 소나타) 칸타타(Cantata) 성악곡의 하나로 악기 반주가 동반되는 악곡의 형식이며 '노래한다'라는 뜻의 이탈리아어에서 유래하며 소나타와 반대되는 말로 쓰입니다. 그라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