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마전쟁

[유럽여행]유럽의 문화사_로마시대의 중요한 4인의 왕 오늘은 로마역사의 대표적인 4명의 황제들에 대해 알아볼께요. 엄청난 역사에 걸맞게 엄청나게 많은 황제들이 있지만, 우리가 다 알수는 없으니, 꼭 필요한 황제들만 알아보아요^^ 첫번째 율리우스 카이사르 BC 60년 폼페이우스, 크라수스와 함께 제1회 3두 동명을 맺습니다. BC59년에 공화정부로부터 로마 최고 관직인 콘술(집정관)에 취임. 갈리아 전쟁을 성공적으로 치륐으나 군대를 해산하고 로마로 돌아오라는 원로원의 결의가 나오자 BC49년1월, 그 유명한 "주사위는 던져졌다"라는 말과 함께 갈리아와 이탈리아의 국경인 루비콘강을 건너 로마를 향하여 진격, 한때 3두동맹의 결의자 폼페이우스를 격파, 그 후 로마를 다스리다 브루투스에 의해 죽임을 당한 통치자였습니다. 그는 위에서 '주사위는 던져졌다"라 처럼 많.. 더보기
[유럽여행]유럽의 문화사_로마의 쇠퇴 그리고 멸망 로마는 하루아침에 건설되지도 않았지만 하루아침에 망한 것도 아니다. 로마의 멸망에 대한 연구는 다른 민족에 비해 유난히 많습니다. 그만큼 사람들이 1000년의 역사를 가진 로마의 멸망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우려했다는 반증이기도 하겠죠??. 역사는 반복되기에... 멸망의 이유를 알고있다면 똑같은 실수를 우리는 하지 않을수 있지 않을까요? 불안한 제위 계승법 지배자의 갑작스런 공백에 대한 대응이 어려운 지배방법이 로마의 쇠퇴의 한 몫을 합니다. 영토확장에 따른 폐허일수도 있는 여러곳에서 산발적으로 일어나는 내란에 대한 적절한 진압이 되지 않는 상황으로 점점 로마에 대한 반감이 서로 생기며 더이상 모든 길은 로마로 통하지 않게 됩니다... 인력의 부족 어느 민족이든 점점 생활이 윤택해지고 잉여생산물이 생기다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