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승찬 교수의 클래식 음악 이야기] 예술경영이란?[홍승찬 교수의 클래식 음악 이야기] 예술경영이란?

Posted at 2018. 2. 20. 07:30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홍승찬교수의 클래식 톡톡

 

왜 사는지를 묻는 것이 철학이라면 왜 하느냐고 묻는 것이 경영입니다. 거듭 거듭 묻고 또 물어야 합니다. 그래야 누가 무엇을 언제 어디서 어떻게 할지를 알 수 있습니다. 까닭 모를 일에 덤벼드는 것은 경영이 아닙니다. 왜 하는지가 뚜렷해야 실패해도 쓰러지지 않습니다.

 

경영은 잘 꾸리자는 것이지 많이 벌자는 게 아닙니다. 많이 가지려면 그 만큼 더 끌어들여야 하니 끌어들인 만큼 더 부지런히 굴리고 돌려서 자꾸 털어내야 합니다. 구르는 돌엔 이끼가 끼지 않지만 고인 물은 썩기 마련입니다. 들어오고 나가고를 잘 챙기는 게 경영입니다. 길을 닦는겁니다.

 

출처 : http://news.korean.go.kr/index.jsp?control=page&part=list&category=23


경제학이 경영학을 깔보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것도 학문이냐면서 말입니다. 그런데 이치대로 계산대로 안 돌아가는 게 사람 사는 세상입니다. 그래서 경제학이 경영학에 밀렸습니다. 이제는 경영학으로도 안 풀리는 게 너무 많아졌습니다. 하여 문화와 감성을 들먹입니다. 철이 든 겁니다.

 

경제는 나누기고 예술은 더하기입니다. 경제는 현실이고 예술은 꿈입니다. 경제는 하나지만 예술은 여럿입니다. 빵 하나를 여럿이 나누는 것이 경제고 하나의 꿈에 다른 꿈을 더하는 게 예술입니다. 빵은 나누면 작아지지만 꿈을 더해도 무거워지진 않습니다. 그렇게 모두가 하나가 됩니다.

 

예술로 밥먹는 일은 참 고달픕니다. 값으로만 매기려 들고 거저 먹겠다고 덤벼드는 이들도 많습니다. 예술하는 사람보다 곁에서 거드는 사람이 더 서글픕니다. 실컷 따져서 바로잡으려 해도 예술가 스스로가 무너지면 할 말이 없습니다. 밥 안먹어도 살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 https://brunch.co.kr/@lyju7479/139


예술경영이란 것이 박쥐노릇이라 생각했습니다. 쥐들 모인 곳에 가면 쥐인 척하고 새들 앞에서는 새라고 우겼습니다. 지금도 박쥐라는 생각엔 변함이 없지만 전과는 반대로 처신합니다. 쥐들에게는 날개를 펼쳐 보이고 새들에게는 이빨을 자랑합니다. 이제서야 스스로를 깨닫게 된겁니다.

 

예술경영은 스토리텔링입니다. 사람들이 제대로 받아들여 깨닫지 못하는 예술의 가치를 드러내고 일깨우는 일입니다. 예술가들의 느낌과 생각을 고스란히 살려서 사람들을 예술로 이끌어야 합니다. 스토리텔링은 숨은 것을 드러내고 죽은 것을 살립니다. 봄비요 가을햇살입니다.

 

한 때 스스로 아티스트였다가 나중에 매니저나 기획자가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누구보다 아티스트의 생각과 마음을 잘 알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아티스트를 더 잘 챙겨줄 것 같은데 오히려 반대인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그 속을 너무 잘 아니까 자기 마음대로 휘두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출처 : https://www.superookie.com/contents/5902af3c8b129f268d0b362c


좋은 아티스트를 찾아서 하자는 대로 밀어주는게 좋은 기획자입니다. 자신의 생각과 다른 무엇을 하자 해도 그것이 그가 제일 잘하는 것이겠지 믿고 맡겨야 합니다. 결과가 그렇지 않다면 아티스트를 잘못 만난 때문입니다. 잘되면 아티스트 덕이고 아니면 기획자 탓입니다.

 

공연기획은 얼간이들이나 하는 바보짓입니다. 나로 말미암아 누군가 조금이라도 웃을 수 있다면 그 보다 더 기쁠 수가 없다는 멍청이들입니다. 애쓰고 힘들여 만든 무대에는 남을 올려 놓고 죄지은 사람처럼 마음졸이며 숨어 있다가 사람들이 좋다고 하면 자기가 더 좋아서 어쩔 줄을 모릅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류이치 사카모토 "Playing the piano"류이치 사카모토 "Playing the piano"

Posted at 2012. 2. 11. 12:42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001: 오늘

물을 조금 마시고, 화장실로 가서 체중을 달고 옷을 갈아입은 뒤 아래 층으로 내려가, 차를 우려서 마신다.

밖은 여전히 어둡다. 잠시 정원과 하늘을 바라본다. 30분정도 지나자 동이 트고, 나는 기온을 확인한다.

오늘 아침은 17도다. 신문을 가지러 문을 여는 순간 차가운 공기 냄새가 난다. 좋은 냄새다.

 

002: 소리

소리는 내 마음이 이끌리는 것이기보다는 우연히 발견하는 것이다. 나는 여기에서 즐거움을 느낀다.

 

003: 음악

프레트 워크의 in nomine - 16th c. english music for consort & consort of viols와 second service

& consort anthems를 들었다. 걸을 때 자기전에, 나는 매일 음악을 듣는다. 최근에는 구스타프 레온하르트와

프레트워크를 듣고 있다. 그래도 가끔 라이브러리를 서플하는 것도 즐긴다.

 

004: 환생한다면,,,,

흠.... 남자로서는 충분히 오래 살아봤어요. 다음에는 여자로 태어나고 싶어요. 여자가 되기 전까지는 여자로서의 삶이

어떤지 절대 이해하지 못할 거예요. 아니면, 돌고래 그리고 불교에서 바이러스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항상 궁금했어요.

생물과 무생물의 중간이라고들 하죠. 하지만 바이러스로 환생한다면 바로 죽어버리겠지요.

 

005: 겨울

저는 겨울이 좋아요. 눈 내리는 모습을 보면 기묘한 기분이 드는데, 저만 그렇나요? 아닌것 같아요. 같은 기분을 많이들

느낄 듯 한데, 제 생각에 이 기분은 빙하 시대에 살아남은 우리 조상에 대한 향수일 거예요.

 

006: 자연에 대한 생각

지난 몇 년간 저는 별로 안 변했지만, 북극에 다녀온 뒤로 변했다고 할 수 있어요. 아프리카에 갔을 때와는 다른. 뭐라

꼬집어 말할 수 없는 기분이 그 당시 들었어요. 하지만 이것이 무엇인지 파고들기 보다는 있는 그대로를 기억하고 싶어요.

평소에는 이런 기분이 자주 드는 것은 아니지만 삶에는 가까운 사람을 잃었을 때와 같이 분석할 수 없는 대상이 존재해요.

북극에서의 기분도 이와 비슷한 것 같아요.

 

007: 꿈

저는 한번도 제 자신을 위하여 꿈이나 목표를 세워본 적이 없어요. 하지만 지금은 그냥 일본으로 돌아가서 도쿄밖의,

산이 보이는 지방에서 살고 싶어요. 조금 더 바라자면 바다도 보았으면 좋겠어요. 도시는 아니고, 도시에서 떨어진 조용한

곳이요. 하지만 이건 단지 꿈이겠죠?(웃음)

 

008: 화

나라고 하는 것. 인류라고 하는 것. 돈이라고 하는 것. 사회라고 하는 것. 정치라고 하는 것. 폭력이라고 하는 것. 전쟁이라고

하는 것. 핵이라고 하는 것. 침략이라고 하는 것. 살인이라고 하는 것.

 

009: 만나고 싶은 사람.

존 다운랜드요. 르네상스와 바로크 초기 시대 사이에 무엇 때문에 그렇게 우울한 음악을 작곡했는지 물어보고 싶어요.

 

010: 가고 싶은 장소

저승이요. 우주선에서 지구를 내려다 보고 싶어요. 우주정거장에서 작곡도 해보고 싶고요. 영화 콘택트에서 엘리가 경험한 곳.

구다부츠안. 사하 공화국. 오와라카체노본 축제에도 항상 가보고 싶었어요. 남극에도요.

 

011: 마음의 평화

개울 소리. 새의 지저귐. 바람 소리. 비올 소리. 정적. 향 냄새. 선잠. 열반. 무통,,,,, 많지만 진정한 마음의 평화는 죽음으로부터

올 것 같아요.

 

012: 좋아하는 단어

열반. 소음. 하늘. 하양. 검정. 모호함. 알. 빛. 입자. 양면성. 오래된. 겹 방향. 잔해. 줄. 유령. 소리. 천개(canopy). 정적. 층.

대홍수. 침적. 흐릿함.

 

''''''''''''''''''''''''''''''''''''''''''''''''''''

 

앨범을 사고보면 부클릿이 잘 꾸며져 있으면 선물같아 보입니다.

이 앨범이 부클릿이 그 정도는 아닐지라도 쓰여있는 내용을 읽다보면 묘한 감정이 생깁니다.

나랑 전혀 다른 사람이고, 나도 이런걸 느껴보고 싶다 정도,,,,그래서 그대로 옮겨 적었습니다.

 

하지만, 부클릿은 부클릿일뿐 앨범은 음악자체로 승부를 걸어야 한다고 봅니다.

내가 깊이가 없어서인지 뭔지 모르겠지만, 비슷한 종류의 음악과 크게 다르진 않습니다.

그리고 류이치 사카모토가 이렇게 다재다능한 사람인지 이번 앨범을 보고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그런 부분에서 음악이 연주자의 그것이 녹아있다는 부분에서 큰 공감을 주는 앨범입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