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둘레길] 3코스 전라도와 경상도를 지나다[지리산둘레길] 3코스 전라도와 경상도를 지나다

Posted at 2012.06.20 12:01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홀로여행하기로 마음먹고 떠난 지리산 둘레길 여행은 이틀째로 넘어갔다.

지리산둘레길 주변에는 나와같은 홀로여행객들이 맘편히 묵을 수 있는 민박집들이 아주 많다.

또 마을마다 조직적으로 손님유치를 위해 경쟁하고 있으니 여행객들에게는 좋은 현상이라 할 수 있다.

저렴한가격에 깨끗하고 높은 서비스~~~

아무튼 적당히 푹자고 9시쯤부터 3코스 걷기를 시작했다.


9시가 조금 넘은 시간인데도 작열하는 태양이 눈이 부시다...

3코스 시작후 첫번째 만나는 마을... 슬레이트지붕이 아닌 기와가 더 멋스럽게 느껴진다.


마을을 지나 마을동산뒷길로 이어지는 코스에서 바라본 아랫풍경이 비탈길을 헉헉대며 올라온후

작은 휴식같은 시원함을 보여준다.


아마도 지리산둘레길을 관리하는 군이나 자치단체에 따라 표식이 조금씩 다른것 같다.

물론 메인표지는 같이 관리되고 있으나, 각코스마다 조금씩다른 것도 나쁘지 않을것 같다는 개인적인 느낌이다.


하..중간에 작은개울가에서 오랫만에 발견한~~!!

올챙이!!! 20년만에 다시 보는듯 하다....ㅋ 옛날에는 별로신기하지 않았던것이 이렇게 신기할수가~

그래서 한컷!


3코스는 맑고 파란 하늘을 볼 수 있는 기회가 많은 코스라는 생각이 든다.

운좋게도 너무도 맑은날이라 더더욱 파란하늘과 여름과는 다른 옅은푸르름이 어우러져 눈을 시원하게 해주는것 같다


백년초는 제주도에서만 재배하는 줄 알았는데 전라도에서도 백년초를 재배하고 있더군요..

제주도가면 감귤초코렛과 백년초초쿄렛이 단골 선물코슨데....ㅋㅋ

백년초라 써있지 않으면 내눈엔 그냥 다 선인장......




정말로....이날의 하늘은 진정한 블루스카이였다.

적당히 멋지게 구름도 있고, 공기가 맑아서인제 더더욱 파란빗을 띄고 있어....

하늘사진만 찍어도 끝이 없을정도로 아름다운 풍경이였다.

혼자여행의 위안이 되고도 남을 큰 선물이 아닌가 하는 혼자만의 생각을 가지고...ㅋㅋ


중간에 계곡을 건너는 길이 나오는데. 아직은 우기가 아니라 물이 그리 많지 않다.

물이 철철 넘치면 더욱 좋았을텐데...... 경고문에는 물이 불어났을 경우 건너지 말라고 써있다



아늑한 돌담길같은 길을 걷고 있으면, 정말로 마음이 편해지는 느낌을 받는다.

요길을 따라 올라가면 3코스의 백미인 다랭이논을 볼수 있다.

이길은 가을에 더욱 멋이 있을듯.....


쉽터에는 손님들이 먹은 음료수캔으로 바람개비를 만들어 멋지게 장식해 놓았다.

바람이 꽤불어 특이한 소리를 내면 잘돌아가더군...


다시말하지만....이날은 정말 구름들도 멋지고....


산비탈을 타고 계단식으로 논을 만들어 벼를 심는 '다랭이논' 지금은 물을 대놓고 있는 상태라...

썩...그림이 나오지는 않지만. 검색해보시면 가을이나, 눈왔을때 최고의 비경을 선사하는 곳이다.


다랭이논을 지나 계속 올라가다보면 이런 표지판이 나온다~~~

화개장터구만....ㅋㅋㅋ 요능선이 전라도와 경상도의 경계를 이루는 곳인가 보다.


경상도로 넘어와도~~ 다랭이논은 있다!!!


이곳의 쉼터에는 각자의 소원이나 희망을 적어 붙인 희망나무가 쭈~욱 늘어서있다.

우리사랑영원히.........다시 떼러 와야하지 않을까....ㅋ


요기 오르막코스는 사실쫌 산을 길을내듯 둘레를 깍아서 만들어서 인위적인 느낌이 강하다.

좀더 시간이 흐른뒤 자연스럽게 풀이 덮히면 좀 나아질까....

아무튼 난 별로 비추....


그래도 뭔지모르는 나무에 핀 꽃은 이쁘네~~~


왠지 다른곳으로 통하는 출구같이 생긴 저곳...

저기를 통과하면 다른 세상이 나올듯한 느낌??


이제 3코스의 70%지점~~

경상도를 걷다보니 시간은 12시30분

편의점에서 파는 도시락과 센드위치 레드불을 꺼내 그늘에 앉아 폭풍흡입했다.

바람도 살랑살랑불고..... 평일이라 사람들도 그리 많지 않고.....

결국 그늘에 누워 약1시간정도 낮잠을 잤다는......ㅋㅋ 


이코스는 분명 다랭이논 코스일게야.....


예전에는 이높은 산속까지 경작을 했던 모양이다.

물을 모아논 저수지 같은 웅덩이가 지금은 새들의 휴식처라고 한다.

조용히...라는 팻말도 있음...ㅋ


전라도의 하늘과 경상도의 하늘은 다른지 않은데.....

왜들 사이가 안좋은지......흠..


뭘까...이 석탄같은 바위들은.....정말 까맣다..

아마도 이지점이 3코스의 거의 마지막일듯 싶다.

아주 어렵지는 않는데 이산길은 갈래길이 많아 자칫 길이 헛갈릴 수 있을 듯 하다.

실제로도 봤고...ㅋㅋㅋ 주의하시길~~~~~


마지막 내려가는 길에 계곡에 내려가 잠시 발을 담고 지친발에 휴식을 주려했으나.......

너무차가워서 10초담그기가 힘들었다.....

대박!!!


이렇게 대락17km의 지리산 둘레길 3코스를 체험해 봤습니다.

천천히 풍경을 즐기면서 걸으니 할만한 여행인것 같다....

오늘도 저녁이 다가오고, 다시 버스타고 차로 돌아갔을때 시간이 벌써 6:00!!!

또 내일을 준비해야 하니 일찍 씻고 자야겠다~~~


다음에는 3일차 코스소개를 포스팅하겠습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제주기행] 김영갑겔러리, 두모악 제주도의 아름다운 경치,오름 그리고 때묻지 않는 자연의 아름다움을 찾아서~♡[제주기행] 김영갑겔러리, 두모악 제주도의 아름다운 경치,오름 그리고 때묻지 않는 자연의 아름다움을 찾아서~♡

Posted at 2012.02.07 16:28 | Posted in 생활속의 건축 Talk Talk/찾아가는 건축
제주도 여행 중 아주 뜻깊은 곳이 있어 여러분에게 소개할까 합니다.
바로 이곳은 서귀포시 성산읍 삼달리에 위치한 김영갑 겔러리 두모악입니다. (번지 : 437-5)

이곳은 제주도를 방문하는 사람이라면 잘 아시겠지만.
제주도의 아름다운 경치, 오름, 때묻지 않은 자연의 아름다움을
사진으로 표현하신 김영갑님의 작품이있는 곳입니다.



사진을 보면 얼마나 작가님이 제주도를 사랑하셨는지. 5초안에 온몸으로 느끼실 수 있답니다.
들어가는 입구에서 찍은 사진이구요..
마치 우리회사와 같이 오렌지 칼라로 되어있어 더욱 친근했습니다.




우선, 잘 모르시는 분을 위해
김영갑 작가님을 간단히 소개하자면,
1957년에 충남 부여에서 태어나 제주도에 매력을 느껴 제주도에 장착하여 바닷가, 중산간, 한라산 등
제주의 아름다움을 사진에 담느라 한평생을 보내셨다고 합니다.
 돌아가실때까지 20여년간 고향에 한번도 가보지 못하였다고 하니, 제주도를 얼마나 사랑하셨는지 아시겠죠?



 작가님은 후반부에 제주도의 오름에 심취하여 오름 사진을 많이 찍었다고 하네요.
겔러리에 있는 오름 사진은 정말 예술입니다.


작가님은 돈이 없어 밥을 굶으면 들에있는 당근으로 끼니를 때워가며 사진을
찍었다고 설명이 되어 있습니다. 돈이 생기면 필름과 인화를 하였고, 먹고살기위해 막노동도 마다하지 않았다고..

한장의 훌륭한 사진을 남기기 위한 인고의 시간들이 한장한장 사진을 통해
가슴깊이 느껴집니다.


이렇게 사진에 빠져 겔러리를 만들어 작품들을 세상밖으로 내보이려 하는 순간.
선생님께서 루게릭병에 걸렸다는군요.ㅠㅠ
그래서 더욱 두모악 겔러리를 짓는데 열심이셨고,
(참고로 두모악 겔러리는 폐교를 활용하려 만든 곳이랍니다)


마지막까지 열정을 바친 이곳, 학교 앞뜰에 선생님의 유해가 뿌려졌다고 합니다.
사랑하는 제주도에 끝까지 남아계신거죠.
학교 앞뜰을 지나며 가슴 짠하고 뭉클했습니다.


곳곳에 있는 토우 조각상들이 선생님의 모습이 아닐까 싶기도 하고요.(김숙자 작가님의 작품)



겔러리는 크게 두곳으로 나누어져 있는데요?
두모악관 - 영상실, 하날오른관 이렇게 있습니다.

 



하날오른관쪽 입구에는 선생님께서 쓰시던 작업실이 그대로 있는데요.

 

 

양지바른 곳에 텅빈 선생님의 의자만이 놓여 있습니다.
 살아계셨다면 이렇게 앉아계셨겠죠???




선생님 방 한컨에 놓인 토우가 쓸쓸함을 더합니다.
토우의 모습에서 언제 우리선생님이 올까, 기다리는 느낌이 듭니다.

 

 

 

 






 

 제주도를 가신다면 꼭한번 들러보시길 ^^ 강력히 추천합니다.
입장료는 어른 3000원/청소년 2000원 / 어린이 1000원입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여행] 한국 어디까지 가봤니??_ CNN 선정 한국방문시 꼭 가야하는 곳 50곳[여행] 한국 어디까지 가봤니??_ CNN 선정 한국방문시 꼭 가야하는 곳 50곳

Posted at 2012.01.19 11:23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CNN에서 한국의 가장 아름다운 장소 50곳을 선정하여 발표했다고 합니다.
여러분들은 이중에 몇곳이나 가보셨나요???
저는 대략 세어보니 30곳정도는 가본것 같습니다.
물론 가장 퍼펙트한 뷰나 사진의 힘이기는 하지만, 해외여행도 좋지만
우리가 살고 있는 대한민국의 아름다움을 느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듯 싶습니다.

그럼 CNN은 과연 어떤곳을 명소로 꼽았는지 한번 살펴볼가요? 

 
50위 삼광사 연등축제 (Samkwang Temple)

 
49위 촉석루 (Chok-suk Pavilion)

 
48위 아침고요수목원 (The Garden of Morning Calm)

 
47위 고창 동림저수지 (Donglim Reservoir, Gochang)

 
46위 무주 남대천 섶다리 (Namdae Stream, Muju)

 
45위 화성 방화수류정 (Bangwhasuryujeong, Suwon Hwa Seong)

 
44위 울산바위 (Ulsan Rock, Seorak Mountain)

 
43위 인제 빙어축제 (Inje Smelts Festival)


42위 순천만 (Suncheon Bay)

41위 남이섬 (Nami Island)

 
40위 양동 한옥마을 (Yang Dong Traditional Village)

 
39위 태백산 설경 (Snow in Taebaek Mountain)

 
38위 옥천 용암사 (Yongam Temple)

37위 해운대 해수욕장 (Haeundae Beach)


 
36위 대둔산 구름다리 (Daedun Mountain Suspension Bridge)

 
35위 여주 신륵사 (Sin-Reuk Temple, Yeo Ju)

 
34위 황매산 철쭉축제 (Royal Azalea Festival, Hwangmae Mountain)

 
 33위 파주 심학산 꽃밭 (Poppy Garden, Simhak Mountain, Paju)

 
32위 영산강 (Young-san River)

31위 지리산 뱀사골 실비단폭포 (Silk Fall, Jiri Mountain)

30위 임진각 평화누리공원 (Nuri Peace Park)

29위 함양 다락논 (Terraced Fields, Hamyang)

28위 한라산 (Halla Mountain)

27위 청산도 (Cheongsando)

 
26위 섬진강 기차마을 (Seomjin River Train Village)

 
  25위 광한루 (Kwanghan Pavilion)

 
 24위 세량제 (Seryang-Je)

 

 23위 경주 안압지 (Anapji (Anap Pond))

 
22위 제주도 협재 해수욕장 (Hyeopjae Beach, Jeju Island)

 
 21위 청도 소싸움 축제 (Cheongdo Bull Fighting Festival

 
20위 대관령 양떼목장 (Daegwallyeong Ranch)

 
19위 경주 불국사 (Bulguksa Temple)

 
18위 보성 녹차밭 (Boseong Green Tea Field)

 
17위 경남 진해 여좌천 벚꽃길 (Yeojwa Stream)

 
16위 순천 낙안읍성 민속마을 (Naganeupseong Folk Village, Suncheon)

 
15위 담양 죽녹원 (Juknokwon, Damyang)

 
14위 지리산 천왕봉 (Chunwang Peak, Jiri Mountain)

13위 합천 해인사 (Haeinsa Temple, Hapcheon)

 

12위 우도 (Udo)

 
11위 경주 보문정 (Bomun Pavilion, Gyeongju)

10위 제주도 섭지코지 (Seopjikoji, Jeju Island)

 
9위 울릉도 해안도로 (Uleung Island Seaside Road)

 
 8위 설악산 신선대 공룡능선 (Gongryong Ridge, Seorak Mountain)

7위 전남 신안 증도 염전 (Jeungdo Salt Farm)

 
 6위 우포늪 (Upo Marsh)

 
 5위 진해 경화역 (Kyeong-Wha Station, Jinhae)

 
4위 부산 광안대교 (Gwang-An Bridge)

 
3위 경남 남해 가천 다랭이마을 (Darangee Village)

 
2위 꽃지 해수욕장 (Ggotji Beach)

 
1위 성산일출봉 (Seongsan Sunrise Peak)

 
아......정말 많은 사진의 압박이군요......
어때요?? 사진으로 보니 정말 가보고 싶은 곳이 많다..라고 느끼십니까??
개인적으로 앞쪽의 순위에는 조금 의문이 들지만....부산광안대교가 그리 아름답나?? 꽃지가 2위??
뭐 나쁘다는건 아니지만, 누구의 시각인지가 중요하겠지요~~
여러분들 이중에 10개를 넘지 않으셨다면.... 당장 가족과 함께 또는 혼자 여행을 떠나십시요~~
어제 SBS에서도 특별기획으로 근로시간에 관한 기획을 하더군요
선진국이나 좀더 앞서가는 기업일수록 업무시간은 점점 줄어듭니다.
또한 시간또한 개인이 운용하여 일을 할 수 있습니다. 이것이 오히려 생산성과 성과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내용입니다.

주5일 근무시대에 여가활용을 어떻게 하느냐는 정말 중요한 문제입니다.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자연을 느끼는 것도 마음을 정화하고, 휴식할 수 있는 하나의 수단아닐까요??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