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차갑게, 그리고 뜨겁게 '백야' 앙상블 디토 리사이틀[공연] 차갑게, 그리고 뜨겁게 '백야' 앙상블 디토 리사이틀

Posted at 2012.07.11 12:12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요즘 음악을 많이 못 듣고 있습니다. 그동안 퇴근해서 오면 11시정도엔 적당히 음악을 들으면서 책도 읽는

나만의 시간을 갖곤 했는데요. 이젠 그 시간이 되면 어김없이 잠이 쏟아집니다. 어쩌다 불을 지핀

오디오는 새벽 2시정도에 깜짝 놀라 깨서 아쉽게도 끄고 잠이 듭니다.

이러다가 귀한 표를 와이프님께서 하사하셨는데, 앙상블 디토라는 리처드 용재오닐이 음악감독으로 있는

젊고 실력있는 연주가들의 리사이틀 공연이였습니다.

 

앙상블 디토는 2007년에 데뷔한 실내악 프로젝트 팀입니다. 개인적으로도 실내악을 좋아하는 편이지만,

모르고 있었습니다만, 데뷔때부터 음악뿐만 아니라 화려한 마케팅과 혁신적인 시도로 많은 화제를

낳았다고 합니다. 드라마 곡 연주, 홍대앞 클래식 콘서트, 해외 화보찰영, 뮤직비디오 제작등의 클래식

아티스트라기 보다 연예인에 가까운 파격적인 활동으로 세간에 많은 주목을 받아왔지만, 멤버의 면면의

커리어는 상당합니다. 단순히 흥행을 위한 시도라기 보다는 보다 많은 사람들의 '클래식 공감'을 미션으로

하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이런 일련의 활동들의 결과가 좋아서 2008~2009년 예술의 전당 유료관객 1위를

기록하기도 했고, 2010년에는 일본으로 활동영역을 확장해서 데뷔 첫해 전석 매진을 기록 하기도 했답니다.

아무튼 한국 클래식 콘덴츠의 큰 가능성을 제시한 앙상블 디토는 저만 모르고 있었나 봅니다.

이날 연주는 4곡으로 이루어졌는데, 개인적으로는 차이콥스키(차형)의 현악 4중주 1번의 곡에 많은 기대를 걸었습니다.

아무래도 가장 유명하지 않아나 싶기도 하구요. 아래는 연주곡입니다.

 

2012년 7월 7일(토) 오후 5시 인천 종합문화 예술회관 대공연장

스트라빈스키 '병사의 노래' 모음곡

프로코피예브 '오중주 G단조

차이콥스키 현악 4중주 D장조 중 2악장

쇼스타코비치 피아노 5중주 G단조

모두 러시아작곡가들이고 19세기말 또는 20세기 초반 작품들입니다. 그래서 제목이 '백야'인듯.

생각보다 훨씬 많은 관객들로 놀라기도 했는데요. 자리가 약간 후미진 곳이라 약간 멀리서 듣는

느낌이 없잖아 있지만 그래도 생음악을 듣는 것이 집 오디오앞에서 듣는 것보다 소리적으로도 좋습니다.

첫번째와 두번째의 곡은 극단과 서커스발레 곡들이라 역동적이거나 활기찬 부분이 많았던 것에

비해 세번째와 네번째곡은 실내악곡으로서 다소 느린 곡들이였습니다.

처음 곡은 긴장한 탓에 초반에 약간 불안한 감도 없잖아 있었지만, 바로 안정적인 연주로 끝까지

이어 갔습ㄴ다. 앙상블이라는 말에 걸맞게 서로 모나지 않게 화음을 이어가는게 눈에 확연히 들어납니다.

항상 그렇지만, 본 프로그램보다 앙콜곡이 더 재미난데요. 이날 역시 굉장히 좋았습니다.

아무래도 앙콜곡이다보니 정규곡의 조심스러움보다는 시원하게 그어지는 활시위가 더 듣기가 좋습니다.

연주회를 마치고 사인회를 갖길래 한번 받아볼까도 싶었지만, 줄을 선 것을 보고 바로 포기하고 말았습니다.

줄을 선 관객은 모두 여자분들이 압도적으로 많았는데요. 이걸 오빠부대라고 말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공연후기]앙상블 디토[공연후기]앙상블 디토

Posted at 2012.07.08 23:24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클래식 톡톡



이번 앙상블 디토의 리사이틀과 투어 프로그램인 ' 백야'에서는 러시아 음악의 

거인 이고르 스트라빈스키, 세르게이프로코피예프와

디미트리 쇼스타코비치의 실내악 걸작을 연주하였습니다.

그게 머냐구요??^^

앙상블 디토 시즌6 리사이틀 <백야>는 예술의 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렸습니다.

주요 메이져 공연은 콘서트홀에서~~~

얼마전에 성황리에 끝난 

23회 이건음악회 '베를린 필 하모니 브라스 앙상블'도

콘서트 홀에서~~

로비에서는 많은 여자분들과 커플틀이 인증샷 촬영에 

열심히들 포즈를 취하고 있었습니다.

미소년 음악가들의 앙상블이라 그런지 여자분들이 많더라구요.

이번 <백야>의  구성은,

1부는

스트라빈스키에 '병사의 노래'모음곡

프로코피예프의 오중주  g단조 작품39

이렇게 구성이 되었습니다.

1부 오프닝의 시작은 클라리넷리스트 '김한'군이 열었는데요.



이제는 완전히 잘생긴 청년이 된 '김한'군

2년전 '21회 이건 음악회'에서 만났을때의 귀여운 이미지는

완전한 미소년으로 변하였더라구요.

목소리도 이제는 많이 굵어지고, 멋지 보이스...^^

"안녕하세요, 김한입니다. 올해 16살입니다."와

동시에 여성분들의 호~~~~하는 환호는

새로운 미소년 클라리넷 리스트의 탄생을 예고하는 듯 했습니다.

이 곡은 휴가나온 군인이 악마와 거래를 통해

자신의 바이올린과 부자가 되는 책을 교환하고

부자가 되지만 결국, 사랑도 사람도 잃고

후회한다라는 주제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김한군의 1부 곡 소개가 끝나고 연주가 시작되었습니다.

이 곡은 스테판 피 재키브, 김한, 지용 

이 세 연주자가 멋진 하모니를 이루며 이루어졌습니다.

음악을 단순히 청각에 의지하지 않고

보는 맛(?)도 있는, 공연이 시작이 되었습니다.

역시 전 세계적 트랜드는 '비쥬얼'인듯 합니다.

스페판  피 재키브는 '피천득'시인의 손자이기도 하죠.


역시 예술가 집안은 다른 피가 흐르는 듯 합니다.

김한군 역시 가족중에 음악을 하시는 분이 계셔서

그 분이 김한군의 재능을 발견했다고 하더라구요.

저의 집안은...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ㅋㅋㅋ

 젊은, 어떻게 보면 아직은 어린 청년들의 음악세계,

강한 에너지가 넘칠것 같은 연주는

완숙한 연주를 펼쳐보이며 관객을 무대에 집중하게 만들었습니다.

정말 멋진 선율을 만들어 내며 관객을 행복하게 해주었습니다.

이렇게 1부는 끝이났습니다.

.

.

.

2부는 현악4중주

차이콥스키 현악 4중주 1번 D장조, 작품 11 중 2악장

쇼스타코비치 피아노 5중주  g단조 작품57

2부 첫곡은 현악이 가지고 있는 매력으로 콘서트홀 전체를

휘감기에 충분했던 곡이었습니다.

바이올린과 비올라 현이 만들어내는 소리는 

예...술...사람들이 말하는 예술이었습니다.

현의 노래는 관객의 가슴을 울리기에 충분했습니다.

현악의 연주는 정말 멋지다는 걸 다시 한번 알게 해준 곡이었습니다.

.

.

.

그리고 이어지는 앵콜...

앵콜곡 첫곡은

쇼스타코비치의 왈츠...

이번 23회 이건음악회의 앵콜곡과 같은 곡이었습니다.

12명의 브라스밴드가 만들어내는 소리와

이번 디토 8명이 만들어낸 소리

많은 분들은 이번 '디토'의 선율이 더 친숙할 것 같습니다.

어떤 남성적이고 강렬한 느낌은

'베를린 필 하모니 브라스 앙상블'도 좋았던 것 같습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친숙한 앵콜곡의 선택은

많은 관객들에게 멋진 후식이었고,

즐거운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이 공연에는 

'네 손가락의 피아니스트'

'이희아'양도 관객으로 즐겁게 연주를 감상했고,

앵콜이 끝난후 멋지게 박수를 쳐 주었습니다.

사인회에서 받은 사인에 아주 기뻐하는 모습이 참 이뻐보였구요.

.

.

.

이렇게 이번 '디토 페스티벌'은 끝이났습니다...

멋진 공연을 보면서 클래식에 대한 접근도 이렇게 

조금은 즐겁과 가볍고 밝게 사람들에게 친숙하게 되었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봅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