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오를 증폭시키는 iPad 악세사리 Amplifiear오디오를 증폭시키는 iPad 악세사리 Amplifiear

Posted at 2012.04.16 23:16 | Posted in 직장인 톡톡/Smart 직장인

 

Amplifiear

iPad에서 쉽게 오디오를 증폭시키는 Kick starter 프로젝트

 

Amplifiear는 아이패드의 뒤쪽 스피커 사운드를 반사시켜 볼륨을 확대하는 원리네요

다른 스테레오 장치에 의존하지 않으면서 최적의 사운드를 낼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습니다.

작고 가벼워 휴대하기 편리해 보입니다.

Kick starter 는 2012년 5월 12일 미국 미네소타에서 제작된다고 합니다.

모퉁이에 간단하게 클립처럼 고정시키면 되니 편리해 보입니다.

얼마나 증폭되는지 궁금하시죠? 동영상 첨부합니다.

이건음악회의 클래식 음악을 들어도 손색이 없을 듯합니다.ㅎㅎㅎ

 

ABS 플라스틱 소재로

화이트, 블랙, 레드. 블루, 그린, 오렌지 총 6가지 색상으로 제작된다고 합니다!

WHY?

아이패드의 스피커는 기본적으로 뒤에 있어 사운드에 왜곡이 생기거나 불편하여 잘 사용하지 않게 되며,

이어폰을 사용하게 되면 오직 개인적인 용도로 밖에 사용하게 되며,

사운드시스템을 사용하면 이동성 및 배터리 충전등이 불편요소를 없애고자

간단하게 증폭될 수 있도록

전축의 간단한 기하학을 사용하여 개발하였습니다.

 

 아이패드와 결합이 되었을때 아이패드의 디자인을 헤치지 않으면서도

외관을 향상시키는 것에 중점을 둔것 같습니다.

 

포장 또한 최소한으로 사용하여 심플하게 제작된거같습니다.

 

 

더 많은 내용이 궁금하시거나 더 많은 동영상이 보고 싶으시면

출처: http://www.kickstarter.com/ 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추천 부탁해용!!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포터블 스피커] 밧데리 구동의 제일 작은 하이앤드 오디오-이게 캠핑장비인가?[포터블 스피커] 밧데리 구동의 제일 작은 하이앤드 오디오-이게 캠핑장비인가?

Posted at 2011.12.12 09:41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ALTEC LANCING "IM227 ORBIT-M"

 

'음질이 다르면 감동도 다르다' 라는 말도 있듯이 음악은 제대로 한번 들어보리라

맘먹고 이것 저것 기웃거리고, 집 오디오가 바뀌는게 몇차례인지 모를 정도이다 보니

음악을 느낀다 라는 것보다 소리를 듣는다 라는 말이 어울리는 상황인 것은 비단

저만 그런것이 아니라 오디오화일이면 항상 느끼는 것이라 봅니다.

 

이제는 많이 절제를 하게 되었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가끔식 장터를 기웃거리는

'관내순찰'을 하는 나를 발견하면 한심하다는 생각도 많이 해 봅니다.

 

어디선지 모르겠지만, 우연히 보게된 포터블 스피커가 앙증맞은 사이즈에 소리도 합격점이라

하여, 관심을 갖고 있다가 결국 구입을 하였습니다.

비슷한 앰프 내장형 스피커가 많습니다만, 적은 음량, 부적절한 저음, 무너지는 밸런스등으로

솔직히 관심 밖이였는데, 이번에 구입한 이 스피커는 조금 다르네요.


탄탄한 중음에 음량도 생각보다 커서 메인기기의 그것과는 다르겠지만, 낭낭하게 공간을 울려

퍼집니다. 소리의 이탈감도 사이즈에 비해 우수하여 쭉쭉은 아니더라도 목소리 만큼은 거실을

채우더군요. 실제로 정말 놀라운 것은 (사실 놀랍다는 것은 저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훨씬

좋은 시스템에는 우리 아이와 와이프가 전혀 신경을 안쓰다가 아이폰에 연결된 소리를 들으면서

큰 관심을 갖는다는 겁니다. 게다가 아들녀석 한참 만지기도 하고, 덩달아 춤까지,,,

 

사람들에게 정말 좋은 음이란 어떤 건지 나에게 다시 묻는 상황이 벌어지고 말았습니다.

스테레오로 입력을 받아 모노출력을 하는 것이지만, 그 속엔 음악이 있나 봅니다.

말 그대로 '소리' 로만 보았을 때는 관심받을 만한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다른 무엇인가

있나 봅니다.

 

모양은 야구공보다 살짝 작은 사이즈에 앙증 맞습니다. 메탈틱한 질감이지만 실제는 플라스틱이구요.

전체적인 디자인은 깔끔하게 잘 나왔습니다. 역돔형의 풀레인지 모노로 커버하는 형태로 이전과

다르게 놀랍게 구동되는 것은 아마도 '밧데리 구동'이 아닐까 싶습니다.


AAA사이즈 3개를 직렬연결하는 것으로 보이고, (그러면 약 DC 4.5V) 설명서에 나온 것으로

보면 알카라인으로 약 24시간이 구동된다고 합니다. 제 기준으론 상당히 오래 가는 것 같습니다.

밧데리가 부족하면 전원LED가 붉은색으로 변한다고 봤는데 아직 확인은 안되었지만, 괜찮은

기능이네요.


스마트폰 연결을 염두해 둔 것이고 줄은 짧지만, 포터블에 맞도록 사진과 같이 수납이 가능합니다.

(다른 버젼으로 USB버전도 있답니다.)

 

그냥 편하게 듣거나 캠핑가서 들으면 제격으로 보입니다. 개인적으론 이어폰(귀가 나빠지므로)보다는

이것이 나을 듯 싶습니다. 오랜만에 낚시성 제목에 뽐뿌였습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Garbage In Garbage Out !Garbage In Garbage Out !

Posted at 2011.11.08 08:25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Garbage In Garbage Out !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도 맑다.

시작이 반이다.

 

각기 다른 의미의 말이겠지만, 오디오에선 이 말은 하나로 통하는 것 같습니다.

당연히 음반의 녹음이 좋아야 하겠지만, 이 부분은 차지하고, 소스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말이

아닌가 싶습니다.

 

보통 처음 오디오를 시작하는 사람에게 스피커부터 사고 거기에 맞는 시스템을 고르길 추천하는데,

이것도 맞는 것이 스피커가 음질은 물음표이지만, 음색에선 단연코 시스템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게

사실이기 때문일 겁니다.

 

하지만, 제 경우를 보더라도 스피커에 맞추었다기 보다 동시다발 내지는 바꿈질등으로

무엇이 먼저였는지???

 그래도 완벽한 오디오파일은 아니더라도 오랫동안 해본 결과 얻은 것이 있다면, '프리앰프의 중요성과

전원의 질' 정도 입니다.

이것은 그동안 자작을 해보니 더욱 그런 생각이 굳이게 된 결과이기도 한데요. 요즘 들어서는 역시
 
'source 기기' 의 중요성을 실감합니다. (실감이라는 표현은 실제 겪었다라는 것인데, 겪었다라기

보다 사고의 전개방향이 그쪽으로 가더라는 겁니다.)


현재 제 방에는 한대의 인티앰프에 소스기기가 텐테이블 2대(이에 딸린 포노앰프도 2대),

그리고 cdp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각자 소스기기마다 제 역활을 충실히 해주는데, 동일한 lp와 cd 앨범으로

청음해보면 엄청난 차이를 느낍니다. 소리가 너무 다르다기 보다 음악성자체가 틀립니다. cd와 lp차이는

그렇다고 치더라도, 같은 lp로 pe2020과 rega p5의 차이는 다른 색깔을 보여주는 것을 쉽지 않게 알아차립니다.
 
둘 중에 어떤 것이 더 좋다라고 딱 말하기는 모호하지만, 적어도 그 차이가 크게 존재한다는 점만은 확실합니다.
 
(둘중에 garbage가 있지는 않습니다.^^)

 

따라서, 스피커 선택이 제일 처음이 아니라 소스기기의 선택부터가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바늘차이도

많이 나기 때문에,,, 소스기기의 성향이나 근본적인 수준이상인지 이하인지에 따라 그 이후에 앰프, 스피커,

케이블이 따라 가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냥 좋아하는 앰프나 스피커를 맞추고 하다보면 호박에 줄긋는다고

수박 안되는데, 적어도 나는 호박가지고 수박을 만들려고 오랫동안 삽질(^^)을 했었구나 싶습니다.

 

약간 다른 얘기인데, 제가 하루에 어느정도 음악을 듣는가 생각을 잠시 해보았는데, 사실 많이 듣지 못합니다.

퇴근해서 아이와 와이프가 자는 시간정도가 가장 음악듣기 편한 시간인데, 이 시간되면 요즘에는 제가 먼저
 
'실신' 하는 시간이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두개의 동일한 소스를 가지고 있다는 것은 어떻게 보면
 
물욕이 지나친 결과가 아닌가 싶습니다.

 

Garrard정도는 아니더라도 아이들러 구동방식으로써 상당히 괜찮은 모델인 pe20xx 턴테이블은 p5보다야

저렴하지만,나름대로 음악성있게 잘도 울려줍니다. 하지만, 둘 중에 하나는 내겐 욕심같아 보인다는 생각이

점점 듭니다.

 

요즘 느낀 바가 있어서

Garbage In Garbage Out 얘기 할려다가 여지없이 삼천포로 빠지는 불량한 포스팅이 되어 버렸습니다. ^^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