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반소개] 콩코르디 무지치[음반소개] 콩코르디 무지치

Posted at 2013.08.31 23:59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제 경우 음반을 구입할때 선택기준 중에 하나가 부끄럽게도(?) 앨범자켓입니다.

앨범자켓이 맘에 들면 이상하게 그 속에 담긴 음악도 좋을 거라는 (경험적으로도

틀린 적도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믿음?이 있어서 상당수의 음반이 앨범자켓과도

연관이 있는게 사실입니다. 이런 기준으로 보자면 이번에 쓰는 앨범도 위의 이상한

선택기준에 부합하는 음반인데요. 다행이도 담긴 음악과 연주도 괜찮네요.

 

어느덧 audioguy 라는 국내 토종 레이블에 대한 믿음도 생겼는데, 이 음반도

이 곳에서 출반된 것입니다. 녹음도 좋을 뿐더러 그에 못지 않은 음악과 연주의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서 항상 눈여겨 보고 있는 레이블입니다.

 

이번엔 앨범자켓탓도 있지만 리코더 연주에 대한 것도 상당 부분 작용을 하였습니다.

초등학교때 한번쯤 접해보았을 법 하지만, 전문 리코더 연주를 음반으로나 직접적으로

접해 본 기억이 없던 이유도 한 몫하였습니다.

작곡가는 모두 고음악의 대가들로 이루어진 (제게는 슈퍼스타급) 헨델, 텔레만, 바흐의

곡들이고 유럽에서 주목 받고 있다고 하는 고음악 앙상블 '콩코르디 무지치(concordi musici)'의

연주로 채워져 있습니다. 잠깐 부클릿에 담겨져 있는 이 앙상블의 안내서를 그대로 옮겨보자면

 

 

콩코르디 무지치는 2009년 리코더 연주자 권민석과 하프시코드 연주자 Edoardo Valorz의

주도하에 창단되어 네덜란드 헤이그를 중심으로 활발하게 활동하며 유럽 고음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젊은 고음악 단체이다. 소규모 실내악에서 대편성 칸타타와 협주곡까지 바로크 시대의

거의 모든 레퍼토리를 아우르는 콩코르디 무지치는 화려하고 정열적인 이탈리아 바로크 음악과

리코더 협주곡을 조명한 첫번째 앨범 'scarlatti - mancini - vivald' 를 오디오가이

레이블에서 2011년에 발매하며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창단 이후 꾸준한 활동으로

theater de tobbe, nieuwe witte society, utrecht early music festival,

barcelona early music festival, handel gottingen festival, 서울 바로크

챔버홀 페스티발 등에 초청되었으며 현재 네덜란드와 독일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개인적으로 독일 음악을 재해석한다는 느낌이 들었고, 리코더의 음색이 어릴적 그 소리가

아니구나 싶었습ㄴ다. 상당히 목가적으로 들립니다. 아 이건 나무로 만든 것인가 보다

플라스틱이랑은 완전 다른 소리구나 싶었습니다. 물론 연주력 차이도 있겠지만.

귀을 파고드는 연주와 녹음은 아니더라도 조용히 흐르는 음에 분위기를 한껏 살릴 만한 음반입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음반] 콩코르디 무지치[음반] 콩코르디 무지치

Posted at 2013.06.18 23:42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제 경우 음반을 구입할때 선택기준 중에 하나가 부끄럽게도(?) 앨범자켓입니다.

앨범자켓이 맘에 들면 이상하게 그 속에 담긴 음악도 좋을 거라는 (경험적으로도

틀린 적도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믿음?이 있어서 상당수의 음반이 앨범자켓과도

연관이 있는게 사실입니다. 이런 기준으로 보자면 이번에 쓰는 앨범도 위의 이상한

선택기준에 부합하는 음반인데요. 다행이도 담긴 음악과 연주도 괜찮네요.

어느덧 audioguy 라는 국내 토종 레이블에 대한 믿음도 생겼는데, 이 음반도

이 곳에서 출반된 것입니다. 녹음도 좋을 뿐더러 그에 못지 않은 음악과 연주의 수준을

유지하고 있어서 항상 눈여겨 보고 있는 레이블입니다.

이번엔 앨범자켓탓도 있지만 리코더 연주에 대한 것도 상당 부분 작용을 하였습니다.

초등학교때 한번쯤 접해보았을 법 하지만, 전문 리코더 연주를 음반으로나 직접적으로

접해 본 기억이 없던 이유도 한 몫하였습니다.

작곡가는 모두 고음악의 대가들로 이루어진 (제게는 슈퍼스타급) 헨델, 텔레만, 바흐의

곡들이고 유럽에서 주목 받고 있다고 하는 고음악 앙상블 '콩코르디 무지치(concordi musici)'의

연주로 채워져 있습니다. 잠깐 부클릿에 담겨져 있는 이 앙상블의 안내서를 그대로 옮겨보자면

 

 

콩코르디 무지치는 2009년 리코더 연주자 권민석과 하프시코드 연주자 Edoardo Valorz의

주도하에 창단되어 네덜란드 헤이그를 중심으로 활발하게 활동하며 유럽 고음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젊은 고음악 단체이다. 소규모 실내악에서 대편성 칸타타와 협주곡까지 바로크 시대의

거의 모든 레퍼토리를 아우르는 콩코르디 무지치는 화려하고 정열적인 이탈리아 바로크 음악과

리코더 협주곡을 조명한 첫번째 앨범 'scarlatti - mancini - vivald' 를 오디오가이

레이블에서 2011년에 발매하며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창단 이후 꾸준한 활동으로

theater de tobbe, nieuwe witte society, utrecht early music festival,

barcelona early music festival, handel gottingen festival, 서울 바로크

챔버홀 페스티발 등에 초청되었으며 현재 네덜란드와 독일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개인적으로 독일 음악을 재해석한다는 느낌이 들었고, 리코더의 음색이 어릴적 그 소리가

아니구나 싶었습ㄴ다. 상당히 목가적으로 들립니다. 아 이건 나무로 만든 것인가 보다

플라스틱이랑은 완전 다른 소리구나 싶었습니다. 물론 연주력 차이도 있겠지만.

귀을 파고드는 연주와 녹음은 아니더라도 조용히 흐르는 음에 분위기를 한껏 살릴 만한 음반입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두대의 비올라 디 감바로 듣는 바하의 골든베르그 변주곡두대의 비올라 디 감바로 듣는 바하의 골든베르그 변주곡

Posted at 2012.10.03 20:10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클래식 톡톡

 

"두 대의 비올라 디 감바로 듣는 바하의 골드베르그 변주곡"

 

음반리뷰든 가벼운 느낌이든 어느 정도 듣고나서 감상이 정리가 되어서 포스팅 하는게 맞습니다만,

이번에 이 앨범은 아주 강렬하다보니, 바로 글로 옮기게 되었습니다.

보통 골드베르그 변주곡이 피아노가 많다고 생각되었는데요. 이 앨범을 듣고선 그 이유를 알 수가

없습니다. 총 32트랙의 변주곡은 aria로 시작해서 aria로 마칩니다.

두 대의 동일한 악기가 서로 주고 받으면서 전개되는 구성이 대단히 인상적입니다.

실제, 바하는 불면증에 걸린 귀족을 위해 만들어 주었다(바치었다?)는 변주곡이라지만, 요즘 저에게는

오히려 반대입니다. 물론, 제 소개글로 어렵사리 음반을 구해 듣고는 실망하더라도 책임을 지지는

못하겠지만, '신선, 강력한 인상, 연주자간의 상호작용' 모두 좋습니다.

게다가 아르모니아 문디에 이어 저에겐 새로운 레이블이라 할 수 있는 raumklang이라는 곳의

연주와 녹음수준이 상당하다고 느껴집니다. 왜 이런 레이블이 대중적인 인기를 못 끌었나도 의문스럽군요.

아래의 음반수입사의 소개글로 마무리 합니다.

 

바흐의 골드베르그 변주곡은 많은 편곡판이 존재하지만 두 대의 비올라 디 감바 연주는 악곡의 구조가

투명하게 보이는 생생하고 섬세한 음향과 악기 특유의 고적하고 내밀한 분위기, 뛰어난 연주와 녹음이

강렬한 인상을 준다. 두 명의 연주자들은 단지 특이한 편곡판에 머물지 않고 미궁과도 같은 작품의 구조와

샤콘 스타일의 주제, 고도의 수학적 규칙성을 깊이 있게 파헤친 인상적인 열연을 펼치고 있다.

두 악기가 계속 역활을 바꾸어 가며 펼치는 아름다운 음향과 진지한 음악적 탐구가 혼연일체가 된 음반이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음반]Leonard Rose 와 Glenn Gould 의 Bach the three sonatas for Viola da Gamba and Harpsichord[음반]Leonard Rose 와 Glenn Gould 의 Bach the three sonatas for Viola da Gamba and Harpsichord

Posted at 2012.09.10 22:42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클래식 톡톡

 

 

제가 구입한 것은 1975년 녹음반인데 독일에서 발매한 CBS초반입니다. 그리 비싸지 않은 초반으로 한껏 기대를

갖고 바늘을 올려 놓았는데요. 음~~~ 상당히 좋네요. 요요마의 스승이라고 알려진 레오나드 로즈의 연주도

연주이거니와 바하의 골든베르그 변주곡하면 바로 떠올리는 글렌 굴드의 반주 또한 놀랍습니다.

독주만 잘하는 줄만 알았더니,반주도 이에 못지 않을 뿐더러 로즈와의 궁합도 아주 좋아 보입니다.

역시, 연주할때 흥얼거리는 것은 이 연주에서도 마찬가지인데, 개인적인 느낌으론 뚝배기 장맛보다는 강한 터치가

더 와닿는 것 같습니다. 3개의 소나타는 각각 약간씩 느낌이 다르지만, 듣자마자 바로 애청음반리스트에

올릴 만큼 좋습니다. 보통 전곡을 한두번 들어보는게 일반적인데 반해 이번엔 좋아서 그런지 3번 연속으로 들었습니다.

CD도 아니고, LP이기에 판을 거의 6번을 들었다 놨다를 웃으면서 반복을 했네요.

 

작곡한 시대가 시대이니 만큼 원전악기가 사용되었는데요. 앨범이름에도 나와 있듯이, '비올라 디 감바' 와

'하프시코드' 입니다.

비올라 디 감바는 첼로의 전신이라 부를 수 있는데요. viola da gamba는 무릎사이에 두고 연주하는 비올라라는 뜻으로

첼로보다는 음량이 크지도 화려하지도 않지만, 상당히 우아한 소리를 내어 주는 것 같습니다. 첼로 역시 인간의 목소리와

가장 비슷하다고는 하지만 제가 느끼기엔 이것이 오히려 더 비슷하지 않나 싶습니다. 첼로가 등장한 뒤에 그 자리를 잃긴

하였지만, 다시 원전 연주가 붐을 일다보니 그 우아함에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 것 같습니다. 저 역시 한번 들어보니

아주 매력적으로 들리더군요.

하프시코드(harpsichord) 역시 피아노가 나오기 전인 16~18세기에 많은 인기를 누린 건반악기라고 하는데,

이름에서도 대충 알 수 있듯이 때려서 소리를 내는 것이 아니라 튕겨서 소리를 내는 발현악기로 분류된다고 합니다.

소리는 청아한 느낌을 주는데, 이런 청아한 소리의 하프시코드와 우아한 느낌의 비올라 디 감바가 만났으니, 찰떡궁합

같은 조합이라 볼 수 있겠고, 이 음반에서 확인 시켜 주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앞으로 브루노 콕세의 연주와 1973년도의 레오나드 로즈와 글렌굴드의 연주를 들어보고 비교해보는 것도

재미 있을것 같습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music] 바하 비올라 디 감바와 하프시코드를 위한 3개의 소나타[music] 바하 비올라 디 감바와 하프시코드를 위한 3개의 소나타

Posted at 2012.08.17 00:30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바로 전에 올린 포스팅과 같은 음반이지만,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음반이라 중복으로 올립니다.^^

일전에 구입한 CBS레이블의 초반이 너무나 좋아 CD도 하나 더 구입하였습니다.

이 음반은 행복하다는 표현으로 1년에 250여일을 스튜디오에 있다는 글렌 굴드의 말처럼 그의 당시 발매된

LP를 그대로 복각한 CD입니다. 따라서 부클릿도 LP의 그것과 똑같아 축소하였다는 느낌이 듭니다.

LP음반을 복각한 경우, 음질이 다소 이상할 경우가 있는데, 이번에 구입한 이 CD는 전혀 그런것이 없이

요즘에 녹음한 것과 같이 상태가 아주 좋습니다. 글렌 굴드의 특유의 피아노(하프시코드) 타건과 함께

비올라 디 감바를 연주한 레오나드 로즈의 연주 또한 썩 잘 어울립니다. 이 두 연주자는 이후로도 몇번이나

같이 연주한 것으로 아는데, 요즘 말로 절친하였나 봅니다. 연주에도 그런 면이 아주 잘 드러나고, 바하의

소나타는 곡명에서도 말하듯이 비올라 디 감바와 하프시코드의 맛을 아주 잘 들어냅니다. 비록 첼로에 밀렸지만

화려하지도 않고, 음량도 크지 않은 것 같고, 파고드는 울리는 저음도 업지만, 사람의 목소리 같은 정겨운 맛이

잘 나타납니다. 비올라 디 감바의 소리는 들을 수록 첼로의 그것과 비교해 보니, 아쉬움도 있지만, 정겹다는

생각도 지울 수 없습니다.

나만의 명반으로 인증합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music] Leonard Rose 와 Glenn Gould 의 Bach the three sonatas for Viola da Gamba and Harpsichord[music] Leonard Rose 와 Glenn Gould 의 Bach the three sonatas for Viola da Gamba and Harpsichord

Posted at 2012.08.16 18:30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제가 구입한 것은 1975년 녹음반인데 독일에서 발매한 CBS초반입니다. 그리 비싸지 않은 초반으로 한껏 기대를

갖고 바늘을 올려 놓았는데요. 음~~~ 상당히 좋네요. 요요마의 스승이라고 알려진 레오나드 로즈의 연주도

연주이거니와 바하의 골든베르그 변주곡하면 바로 떠올리는 글렌 굴드의 반주 또한 놀랍습니다.

독주만 잘하는 줄만 알았더니,반주도 이에 못지 않을 뿐더러 로즈와의 궁합도 아주 좋아 보입니다.

역시, 연주할때 흥얼거리는 것은 이 연주에서도 마찬가지인데, 개인적인 느낌으론 뚝배기 장맛보다는 강한 터치가

더 와닿는 것 같습니다. 3개의 소나타는 각각 약간씩 느낌이 다르지만, 듣자마자 바로 애청음반리스트에

올릴 만큼 좋습니다. 보통 전곡을 한두번 들어보는게 일반적인데 반해 이번엔 좋아서 그런지 3번 연속으로 들었습니다.

CD도 아니고, LP이기에 판을 거의 6번을 들었다 놨다를 웃으면서 반복을 했네요.

 

작곡한 시대가 시대이니 만큼 원전악기가 사용되었는데요. 앨범이름에도 나와 있듯이, '비올라 디 감바' 와

'하프시코드' 입니다.

비올라 디 감바는 첼로의 전신이라 부를 수 있는데요. viola da gamba는 무릎사이에 두고 연주하는 비올라라는 뜻으로

첼로보다는 음량이 크지도 화려하지도 않지만, 상당히 우아한 소리를 내어 주는 것 같습니다. 첼로 역시 인간의 목소리와

가장 비슷하다고는 하지만 제가 느끼기엔 이것이 오히려 더 비슷하지 않나 싶습니다. 첼로가 등장한 뒤에 그 자리를 잃긴

하였지만, 다시 원전 연주가 붐을 일다보니 그 우아함에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 것 같습니다. 저 역시 한번 들어보니

아주 매력적으로 들리더군요.

하프시코드(harpsichord) 역시 피아노가 나오기 전인 16~18세기에 많은 인기를 누린 건반악기라고 하는데,

이름에서도 대충 알 수 있듯이 때려서 소리를 내는 것이 아니라 튕겨서 소리를 내는 발현악기로 분류된다고 합니다.

소리는 청아한 느낌을 주는데, 이런 청아한 소리의 하프시코드와 우아한 느낌의 비올라 디 감바가 만났으니, 찰떡궁합

같은 조합이라 볼 수 있겠고, 이 음반에서 확인 시켜 주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앞으로 브루노 콕세의 연주와 1973년도의 레오나드 로즈와 글렌굴드의 연주를 들어보고 비교해보는 것도

재미 있을것 같습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앨범] 키스자렛이 연주한 바하의 골드베르그 변주곡[앨범] 키스자렛이 연주한 바하의 골드베르그 변주곡

Posted at 2012.03.16 07:30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클래식 톡톡




바하의 골드베르그 변주곡 하면 글렌굴드가 바로 떠오릅니다. 그도 그럴것이 이 연주자는 일생내내

스튜디오에서 여러번 이 곡을 녹음을 하다보니, 앨범이 많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예전에 흘려들었던 키스자렛의 골드베르그 변주곡이 있고, 연주도 좋다라는 말이 음반가게의

진열된 앨범들중에 이번 포스팅하는 앨범을 들고선 문득 떠올렸습니다. ECM앨범 답게 여백의 미를

충분히 살린 앨범자켓과 녹음이 자못 궁금함을 넘어 안달이 나기 시작해서 바로 차에서 들었습니다.

 

재즈 아티스트로 친숙한 Keith Jarrett이 연주한 바흐의 골드베르그 변주음반으로 아르보 패르트등과

함께 작업하며 보여준 클래식 음악에 대한 깊은 이해가 드러난 작품입니다. 이미 골드베르그 변주곡

연주 가운데 인기음반으로 자리 잡고 있으며 금빛 타이포그라피처럼 빛나는 하프시코드 음색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실제로 요즘 많이 듣고 있는 고악기주에 하프시코드의 소리가 이런

소리라는 것을 이 음반을 통해 정확히 알 수 있습니다. 건반악기도 현악기도 아닌 애매한 위치의 

하프시코드는 현재 들어보면 아주 신선합니다.

 

전반적으로 천천히 연주하는 가운데, 하프시코드만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음반입니다.

 

이외에도 헨델의 "suites for keyboard" 라는 음반도 관심품목이 되어 버렸습니다.


신고
  1. 김창엽
    바하의 골드베르크를 좋아하신다면 vai에서 나온 로잘린 투렉 여사의 음반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신세명
      2012.05.24 22:30 신고 [Edit/Del]
      맞습니다. 말씀 하신 것외에 많은 명연주가 많은 곡이 아닌가 싶습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클래식 감상 길잡이] 클래식 음악을 어렵게 생각하지 말고 쉽게 접근해 보자. 클래식 음악 감상/접근/듣는법 유명 클래식 음악 소개[클래식 감상 길잡이] 클래식 음악을 어렵게 생각하지 말고 쉽게 접근해 보자. 클래식 음악 감상/접근/듣는법 유명 클래식 음악 소개

Posted at 2012.02.04 10:52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클래식 톡톡


영화나 TV드라마에서 혹은 CF에서 간간히 들려오는 클래식의 선율, 길을 가다 저만치 레코드 가게에서 들려오는 아름다운 클래식 선율, 이런것들에 이끌려 클래식을 들어보려고 하면, 막상 어디서부터 들어야할지 난감할 때가 많이 있습니다. 레코드 안내 서적은 많지만 변변한 클래식 감상을 위한 책은 거의 없는 현실에 클래식에 입문하려는 많은 사람들의 고민이 바로 여기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나름대로의 올바른 클래식 감상을 위한 가이드를 시작하려고 합니다.

텍스트는 음악사로 유명한 Huge M. Miller라는 음악학자의 "Introduction to Music"(부제: A Guide To Good Listening)이라는 책으로 아주 체계적이고, 수동적인 음악감상이 아니라 지각적이고 인식적인 음악감상의 길잡이로서 아주 좋은 텍스트입니다. 클래식을 본격적으로 들으시려고 하시는 분들에게 있어서는 많은 유익함을 제공해 줄 것입니다.



일단 밀러교수가 추천한 25곡의 기본 작품을 먼저 들어보세요. 아무런 선입관없이 그냥 편한한 마음으로 들어보세요. 이번 강좌에 계속해서 나오게 되는 아주 기본적인 곡들입니다. 바로크 시대부터 현대곡까지 그리고 기악곡에서 성악곡까지 아주 골고루 안배가 되어있습니다.

 

1. 바하. Cantata No. 140: 눈 뜨라고 부르는 소리 있도다!




2. 바하. Passacaglia and Fugue in C Minor(오르간)

3. 바하. 관현악조곡 3번 D장조.

4. 바르톡. 현악 4중주 5번

5. 베토벤. 교향곡 5번 C단조.




6. 비제. 카르멘(오페라)

7. 브라암스. 교향곡 3번 F장조.

8. 쇼팽. 피아노 소나타 2번 B flat 단조.



9. 코플란드. Music for the Theatre(관현악곡)

10. 드뷔쉬. 목신의 오후 전주곡(교향시)

11. 헨델. 메시아(오라토리오-할렐루야)




12. 힌데미트. 피아노 소나타 3번

13. 하이든. 현악 4중주 E flat 장조 작품 33-2

14. 멘델스죤. 바이얼린 협주곡 E 단조

15. 모차르트. 돈 지오반니(오페라)

16. 모차르트. 교향곡 40번 G 단조. K.550




17. 팔레스트리나. Missa Brevis (장엄미사, 아카펠라 합창)

18. 푸치니. 라보엠(오페라)

19. 라벨. 볼레로(관현악곡)




20. 슈베르트. Die Winterreise(겨울여행. 연가곡집)

21. 슈만. 환상소품집(피아노 독주곡)

22. R.슈트라우스. 틸 오이렌슈피겔(교향시)

23. 스트라빈스키. 페트루시카(발레조곡, 관현악)

24. 차이콥스키. 호두까끼인형(발레조곡, 관현악)




25. 바그너. 트리스탄과 이졸데(오페라)



클래식 음악은 대중적인 음악이 참 많은편 입니다.
유명한 작곡가의 음악은 CF나 드라마 영화에서 많이 쓰였기 때문에 귀에도 익숙하죠.
어렵게만 생각하지 말고 한곡 두곡 듣다보면 어느세 클래식의 문외한이라고 생각했던 내 자신도
클래식이 편안하게 다가오지 않을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Leonard Rose 와 Glenn Gould 의 Bach the three sonatas for Viola da Gamba and HarpsichordLeonard Rose 와 Glenn Gould 의 Bach the three sonatas for Viola da Gamba and Harpsichord

Posted at 2011.12.19 11:49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클래식 톡톡

제가 구입한 것은 1975년 녹음반인데 독일에서 발매한 CBS초반입니다. 그리 비싸지 않은 초반으로 한껏 기대를

갖고 바늘을 올려 놓았는데요. 음~~~ 상당히 좋네요. 요요마의 스승이라고 알려진 레오나드 로즈의 연주도

연주이거니와 바하의 골든베르그 변주곡하면 바로 떠올리는 글렌 굴드의 반주 또한 놀랍습니다.

독주만 잘하는 줄만 알았더니,반주도 이에 못지 않을 뿐더러 로즈와의 궁합도 아주 좋아 보입니다.

역시, 연주할때 흥얼거리는 것은 이 연주에서도 마찬가지인데, 개인적인 느낌으론 뚝배기 장맛보다는 강한 터치가

더 와닿는 것 같습니다. 3개의 소나타는 각각 약간씩 느낌이 다르지만, 듣자마자 바로 애청음반리스트에

올릴 만큼 좋습니다. 보통 전곡을 한두번 들어보는게 일반적인데 반해 이번엔 좋아서 그런지 3번 연속으로 들었습니다.

CD도 아니고, LP이기에 판을 거의 6번을 들었다 놨다를 웃으면서 반복을 했네요.

작곡한 시대가 시대이니 만큼 원전악기가 사용되었는데요. 앨범이름에도 나와 있듯이, '비올라 디 감바' 와

'하프시코드' 입니다.

비올라 디 감바는 첼로의 전신이라 부를 수 있는데요. viola da gamba는 무릎사이에 두고 연주하는 비올라라는

뜻으로 첼로보다는 음량이 크지도 화려하지도 않지만, 상당히 우아한 소리를 내어 주는 것 같습니다. 첼로 역시

인간의 목소리와 가장 비슷하다고는 하지만 제가 느끼기엔 이것이 오히려 더 비슷하지 않나 싶습니다. 첼로가

등장한 뒤에 그 자리를 잃긴 하였지만, 다시 원전 연주가 붐을 일다보니 그 우아함에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 것 같습니다. 저 역시 한번 들어보니 아주 매력적으로 들리더군요.

하프시코드(harpsichord) 역시 피아노가 나오기 전인 16~18세기에 많은 인기를 누린 건반악기라고 하는데,

이름에서도 대충 알 수 있듯이 때려서 소리를 내는 것이 아니라 튕겨서 소리를 내는 발현악기로 분류된다고
 
합니다. 소리는 청아한 느낌을 주는데, 이런 청아한 소리의 하프시코드와 우아한 느낌의 비올라 디 감바가

만났으니, 찰떡궁합  같은 조합이라 볼 수 있겠고, 이 음반에서 확인 시켜 주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앞으로 브루노 콕세의 연주와 1973년도의 레오나드 로즈와 글렌굴드의 연주를 들어보고 비교해보는 것도

재미 있을것 같습니다.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