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감동스런 공연, '뮤지컬 모차르트" 강력추천2012 감동스런 공연, '뮤지컬 모차르트" 강력추천

Posted at 2012.07.13 10:49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7월 10일 세중문화회관

그 대단원의 막이 시작되었습니다.

뮤지컬 모차르트. 회사 근처 커피 전문점에가면 항상 모자르트의 광고 전단지가 있어

만지작 만지막했는데..도저히 참지못해 7월 2일 예매를 했습니다.

너무 늦게 예약한 탓인지 VIP석은 이미 예매완료. 어쩔수 없이 R석으로

첫공연이라 그런지 보는 나도 벅차고 배우들도 열심히 하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그동안의 노력이 생생히 전달되는 듯한 느낌이랄까요?

역시, 기대했던 만큼 감동, 감동, 한곡한곡 시간이 어찌나 빨리가는지

짠하기도하고, 무대연출, 디자인, 음향, 노래, 춤

모두가 환상적이였습니다.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 첫날이지만 입장 전

 문화회관의 로비는 비가오는 궃은 날임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특히 젊은 여인들이 친구들과 많이 보러왔더라구요.

물론 저도 그렇구요. ^^


비스트 장현승의 첫 뮤지컬이라 그랬나?

하지만, 7월 10일은 박은태씨가 공연하는 날이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임태경씨의 공연을 보고 싶었지만.

박은태씨의 공연, 완전 만족합니다.

 

공연에 앞서 로비에 있는 포토존입니다.

사람들이 어찌나 많은지 기다렸다가 찍기는 힘들고, 셀카로 저도 한장 남겼습니다.

 

오늘의 출연진입니다.

최성희 본명으로 되어 있어 누군가 했는데.

SES의 바다씨더군요. 역시 실력이 있으니까. ^^

이젠 배테랑 뮤지컬 배우였습니다.

박은태씨의 공연은 처음이였는데 무대를 날라다니는 무대장악력이 대단했습니다.

그리고, 빠질수 없는 것이 노래겠죠?

메인 테마곡인 "나는 나는 음악" 부드러운 멜로디의 노래가

어찌나 사랑스럽던지. 마지막 엔딩 인사 후 불러주는 노래는

정말 감동을 한차원 더 높여줬습니다.

공연이 끝나고 한동안 기립박수가 계속됐습니다.

짝짝짝!!!!!

다시 또 보고 싶은 그런 뮤지컬입니다.

뮤지컬의 내용을 말하는 것은 아직 못보신 분들이 있어.

말씀드리진 않겠습니다.

물론 어린시절 모자르트 ^^ 책을 읽어보신 분이라면

다 아실 이야기지만 ^^

직접보고 느끼는 것이 좋겠죠?

그리고,또하나, 모차르트 어린시절의 아이가 성인이 된 후에도 모차르트와 함께 등장합니다.

이는 성인이 되었지만, 아직도 밝고, 순수하고 맑은 영혼을 가진 모차르트를 표현하기에

정말 좋은 방법이 아니였나 싶습니다.

보는동안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뮤지컬이 자꾸 떠오르는 건 뭘까?

비슷한 감동이 있었나 봅니다.

 

감동을 오래 간직하기위해 돌아오는 길 CD를 샀습니다.

역시, 잘했다는 생각...뮤지컬을 보시고 OST를 사시는 것 잊지 마세요.

감동이 오랬동안 계속됩니다. ^^

마지막으로 공연안내와 장소 안내해 드립니다.

 

꼭 보세요

 

^^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모짜르트를위하여] 어디까지 가봤니.. 모짜르트의 고향 오스트리아[모짜르트를위하여] 어디까지 가봤니.. 모짜르트의 고향 오스트리아

Posted at 2012.02.14 14:07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클래식 톡톡
클레식을 조금씩 접하다 보면 늘 들어왔던 그 거장들의 고향과 살던곳을 궁금해 집니다.
그래서 우리에게 아주 친숙한 거장부터 그가 살았던 고향과 그곳의 정취를 되돌아볼까 합니다.
여러분들도 저와 함께 그들의 발자취와 그들이 살았던 곳을 알고 그들이 그곳에서 작곡한 음악들을 들으면
그 감성이 더욱더 다가오고, 이해되지 않을까하는 바램을 가져봅니다.
자 그럼 모짜르트의 고향 오스트리아 짤즈브루크로 한번 떠나볼까요?? 

 


모짜르트가 살았던 집은 이렇게 찾기 쉽도록 노란 페인트칠을 해놨습니다.
원래부터 노란색이 아니라는 점을 알아두십시요~~

 
모짜르트가 살았던 오스트리아의 잘츠브르크는 늘 이렇게 맑은 하늘을 가지고 있었다고 합니다.
지금도 주변의 환경을 잘가꾸고, 보존하고 있는 유럽의 도시들을 보면
급격한 산업화로 삭막해지고 빌딩숲으로 변해가는 우리의 모습이 안타까와 집니다.

이곳은 모짜르트도 여러귀족과 지배층에게 공연을 했던 광장입니다.
예전에는 지배층의 행정등을 맡아보는 건물들이였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의 기와의 모습과 색상에서 국악의 느낌을 느낄 수 있듯이,
이런 환경들을 보면 그당시의 시대상과 감성, 그곡의 담겨진 느낌들이 간접적으로나마 느껴지는 듯 합니다.

 
광장을 지나 모짜르트가 거주했던 생가로 가는 도중에 작은 골목길입니다.
이곳은 지금 여러 상점들이 영업하고 있지만, 우리나라의 유적지? 주변의 모습과는 참 많이 다르지 않나요??
지금은 많이 정비됬다고 하지만, 간판이 공해라는 느낌을 더 강하게 느껴지는 정반대의 모습입니다.

 여기에도 짱깨집은......(중국요리집) 있네요.....

 


처음에도 소개드렸듯이 이곳이 바로 '모짜르트'가 태어난 생가입니다.
6유로...정도 주고 들어가야 한다는데....들어가 볼만 하다는 풍문입니다.

 
모짜르트가 이용했다는 초인종이랍니다.....ㅋ

 
모짜르트가 애용하고 사랑했다던 1700년대부터 존재한 cafe입니다.
역시나 사람들이 많죠.....
부럽습니다...도시전체가 모짜르트로 먹고사는듯 합니다.
굉장한 관광자원입니다.

 
하지만, 상술보다도 그당시의 모습을 많이 보존하고 있는 그들의 문화가 부럽고,
그런자연환경이나, 문화속에서 그당시의 그감성이 아직까지 우리에게 감동으로 다가올 수 있는.....
세계적인 감성이 부럽습니다.

어떠세요..... 그들의 삶이 묻어있는 아름다운 곳들을 보고나니 왠지 그들의 작품이 더 쉽게 다가오는 듯
하지 않나요???
아니라고요....아직도 어렵다고요? 괜찮습니다.
다음에 다른 거장의 발자취를 하나,,, 둘씩 접하다 보면 조금씩 가까워짐을 느끼지 않을까요~~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