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겨울을 따뜻하게 보내는 또 하나의 방법 [ 연탄 나눔 ]올겨울을 따뜻하게 보내는 또 하나의 방법 [ 연탄 나눔 ]

Posted at 2012.12.13 13:07 | Posted in 이건이 만드는 세상 Talk Talk

올 겨울을 따뜻하게 보낼 수 있는 또 하나의 방법

 

울 여름은 무척이나 더웠죠...

올 겨울은 무척이나 추울 것 같다는 예보가 있습니다...

 

가스보일러... 기름보일러... 연탄보일러... 나무보일러...

보일러 돌려서 몸은 따뜻할 수 있지만...

마음 한구석 이 추운겨울 난방걱정하실 분들을 생각하는 따뜻한 마음까지 더한다면

이번 겨울에는 몸도 마음도 따뜻하게 보내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올 겨울 인천지역 최고의 난방걱정 지역 ( 동구 쪽방촌 = 아카사키촌 = 괭이부리마을 )에

저희의 정성을 담은 연탄을 나눠드리고 왔습니다.

 

동네의 분위기를 한번 살짝...

집집마다 좁은 골목에 언덕으로 구성되어 있고요...

세대마다 구분은 합판 한장 ㅠㅠ, 화장실은 공동화장실을 이용하는 ㅠㅠ

 

 

몸풀기로 1,000장의 연탄을 배달 한 후 3,000장이 쌓여있는 장소로 이동했습니다.

단체사진 한장찍고....  점심먹고 13시 입니다.... 언제 끝을 보게 될런지...

 

 

참여인원 총 35명 입니다만... 골목이 좁고 길이가 길어서 연탄을 던져서 옮겨야 합니다.

연탄을 얼굴쪽으로 날리면... 가루들이... 함께...

 

 

연탄가루를 얼굴에 뒤집어 쓴... 다음엔 마스크도 꼭 드릴께요.. 

근데.. 마스크 살 돈이면 연탄한장 더 살거 같아서....ㅠㅠ 

 

 

이날은 지난 11/23(금) 오후... 업무시간 입니다...

우리의 영업사원은 연탄을 나르면서 전화를 받아야만 합니다. ( 여러분께 메롱 하는거 아닙니다.. ㅋㅋ )

 

 

그런데... 이분.. 웃고 있는 걸까요.. 울고 있는 걸까요...

 

 

아깝게도 연탄 한장이 사라져 버렸습니다.. 망연자실해서 애써 웃음짓고 있었다는...

 

 

연탄 나눔이 육체적으로 힘이 들긴 합니다만...

우리의 마음은 따뜻하고... 웃음가득하게 배달을 하고 있었으니...

연탄을 받는 모습과 표정이.... 이보다 행복할 순 없겠다 싶네요...

 

 

장장 5시간에 걸쳐 연탄 5,000장을 모두 배달했습니다.

오늘 참가하신 분들은 사장님을 비롯하여 이건의 거의 모든 팀장들이 참가했으며

이들의 평균연령은... 40세가 훨씬 넘어가네요...

옛 이야기( 물론 연탄과 관련된.. )를 꽃피우며 즐겁게 봉사를 마쳤습니다.

 

대낮에 시작을 했으나 해가 저물었네요... 이번 사진의 제목은 출석체크 되겠네요..ㅋㅋ 

 

더욱 추워질 날씨에 내몸 따뜻하다고 행복한게 아니라...

여러사람이 함께 따뜻하게.. 행복하게.. 그렇게 이번 겨울을 보냈으면 합니다.

연탄봉사에 참여해주신 분들께도 감사하고요...

이글을 끝까지 읽어주고 관심가져 주시는 분들께도 감사드립니다...

또한 아래 손바닥 버튼을 클릭해 주시는 분들께도...ㅋㅋㅋ

 

작년도 연탄나눔에 대한 글 입니다...

2012/11/08 - [이건이 만드는 세상 Talk Talk] - 내 몸에 불을 지펴서 그대에게 모두 드리리... [ 연탄 + ∞ ]

 

2011/11/21 - [이건이 만드는 세상 Talk Talk] - 날아라 뜨거운 사랑아 ~ [인천 쪽방촌 아카사키 촌의 연탄축제]

저작자 표시
신고
  1. 나나
    사진을 보고 글을 읽으니 따뜻한 마음이 전해지는 것 같습니다.
    다들 즐거운 한해 마무리 되시기 바랍니다.
  2. 즐상
    사진을 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따뜻해지네요.
  3. 비밀댓글입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내 몸에 불을 지펴서 그대에게 모두 드리리... [ 연탄 + ∞ ]내 몸에 불을 지펴서 그대에게 모두 드리리... [ 연탄 + ∞ ]

Posted at 2012.11.08 09:00 | Posted in 이건이 만드는 세상 Talk Talk

내 몸에 불을 지펴서 그대에게 모두 드리리...

 

제목 자체가 좀 그렇긴 하지만...

가장 상징적인 단어가 무엇일까 고민하다가 이렇게 지었네요..

 

바로 연탄과 관련된 포스팅 입니다.

 

아래 손바닥 추천버튼 한번 눌러 주시고... 불피러 갈까요...

 

연탄... 하면 왠지 오래된 옛날 기억처럼 생각이 되고

연관된 단어가... "연탄+구이"가 떠오르는 요즘 시대가 되겠네요...

 

 

 

하지만... 지금 이글을 쓰는 이유는

단지 배를 채우는데 추억을 더하는 이유가 아니라 

아직도 연탄을 난방으로 그것도 필수 난방으로 사용하는 분들이 많다는 사실...

 

제가 있는 인천 지역에도 대표적인 동네가 있습니다.

동구쪽방촌이라고 불리우는...

정식 이름으로는 괭이부리마을(아카사키촌) 입니다.

현재 약 405세대 700여명이 거주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곳은 저희 회사에서 매년 연탄을 나누고 있는 곳이기도 한데요...

올해도 연탄을 나누기 위해서 수요조사를 하고 있습니다.

( 다행인지는 모르겠지만... 연탄세대가 매년 조금씩 줄어들고 있네요.. )

 

연탄을 나누기는 항상 첫번째와 마지막이 힘듭니다.

아무것도 모르는 신입사원 둘이 맨 처음에 서게 되었습니다.

이친구 둘은 연탄을 전혀 경험해보지 못한 세대 입니다.

  ( 음식점에서 사용하는 용도로만 경험해봤다는... 처음 만져본다고 신기해 합니다. )

 

 

저희는 저희직원들에게 참가 신청을 받아서 희망자들이 봉사활동에 참여를 하는데요..

공교롭게도 매번 연세(?)있으신 ㅋㅋ 고참들이 많이 참여합니다.

소시적에~~로 시작하는 이야기와 함게... 옛 추억들이 새록새록 이야기 꽃도 피어납니다.

 

 

이곳 연탄 나르기의 최고봉... 연탄 정리하기 입니다.

집들이 작다보니 연탄을 쌓아놓을 공간이 충분하지 못합니다. 그나마 이집은 창고가 있네요..

최대한 좁은 공간에 연탄을 이쁘게 잘 정리해서 쌓으려면.. 허리가 ㅠㅠ

 

 

단순히 연탄만 전달 드리면 조금 서운해서...

저희는 마을 축제를 같이 해드리고 있어요.

이곳은 특히나 어르신들로 구성되어 있고 단백질 섭취가 부족하다 하셔서...

수육을 준비했는데요... 일반 수육은 뻑뻑하실까봐... 부드러운 삼겹살로 수육을....

마을 분들 한데 모여서 즐겁게 식사하시는 모습... 아직도 기억이 생생합니다.

 

 

항상 마무리는 화이팅 넘치게 해야겠죠...

왜냐고요? ㅋㅋ 다음을 기약하면서...

사실은 참석자 확인입니다. 인증샷에 얼굴이 안나오면 회사 땡땡이 친걸로 보겠습니다. ㅋㅋ

 

2012년 11월초... 벌써부터 추워지고 있습니다.

"연탄+구이"를 하시겠습니까?

"연탄+나눔"을 하시겠습니끼?

 

11월 후반 연탄나눔을 기획을 하면서 어떻게 하는게 좀더 좋을까 고민도 좀 해보고 있습니다.

혹시나 저희와 함께 나눔에 동참해 보실 분 계실까요?

봉사... 뭐 대단한거도 아니고 누구나 할 수 있는 겁니다.

하고 싶은 마음은 있으나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 용기가 안나서 접하기 어려운 것도 사실입니다.

저역시도 처음에 봉사를, 나눔을 어떻게 해야할지 난감했었건든요.

이글... 여기까지 읽어보신 분 계시면... 이번에 함께 해보시면 어떨까요?

 

봉사란...

돈을 나누는 것도, 노력을 나누는 것도, 재능을 나누는 것도 물론 좋겠지만...

마음을 나누고... 여러사람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알리는 것도 봉사라고 생각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1. 참 좋은 일하십니다! 마을을 보니 마음니 짠하네요ㅜ 요즘 시골도 저런집 찾기 참 힘든데 말입니다. 수육드시는 모습, ㅏ지막 단체사진모습이 정말 훈훈합니다!
  2. 참 훈훈합니다 ㅋ 저도 보고 배우겠습니다 ㅋ
    잘보고 갑니다 ㅋ
  3. 내려가는 기온 속에 따뜻한 마음들이 나르던 연탄... 조금 온기가 느껴지네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