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도시 이야기_친환경도시 리젤펠트(Rieselfeld)명품도시 이야기_친환경도시 리젤펠트(Rieselfeld)

Posted at 2012.10.19 04:00 | Posted in 생활속의 건축 Talk Talk/아름다운 건축

명품도시 이야기. 첫번째 환경 생태도시

Rieselfeld(리젤펠트)

요즘 도시계획과 공공디자인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공공건축, 공공공간을 봐도 많은 변화들을 볼수 있습니다.

미래의 도시는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해야 하며, 도시자체가 하나의 문화상품의 되어 누구나 방문하고 싶어하는 장소가 되어야 하며 무엇보다 거주민들이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사람과 문화의 중심이 되어야 합니다.

그래서 이번 포스팅할 주제는 친환경 도시 중에서도 독일의 프랑크부르그 리젤펠트(Rieselfeld)소개 합니다. 리젤펠트는 독일의 vauban(보봉마을)과 비슷하지만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는 도시랍니다.

한번 보실까요?

                                     이미지 출처 : www.imaginerlequebecautrement.org   

 

광교신도시의 롤모델이기도 한 친환경도시

리젤펠트(Rieselfeld)


 

 

 

 

위치 :  독일 프라이부르크 서쪽

규모 : 320ha (인구 12,000명)

1979년 자체적으로 공공건물 에너지효율을 개선하기 시작하여   1992년 저에너지 건축만 허가하는 조례를 시행하였으며,단순히    주택공급 문제가 아닌 질적으로 우수한 주거환경과 거주민이   어울려 살아 갈 수 있는 새로운 커뮤니티를 조성하는것으로   부터 출발하였으며, 다음과 같이 개발방향을 구성하였습니다.

 

1. 다양한 건축가를 활용한 주택계획

생태주거단지를 실현하고자 다양한 계획기법을 적용하고 있으며 가급적 소규모의 가구계획을 나눠 다양한 건축가를 모집하여 설계하였으며, 주거와 직장이 함께 하는 직주근접의 개념도입과 건물 1층에 상업/ 업무 및 공공시설물을 배치하여 1천여개의 일자리 창출하였으며 공공 및 개별 주건단지는 녹지와 연계하도록 하였습니다.

 

2. 수준 높은 녹지공간 조성 및 친환경 녹색도시

저에너지형 물적약과 습지 생태계 보호 계획은 일상의 곳곳에서서도 적용되고 있습니다.  도시전체 우수체계정비를 지표면과 지붕에 관을 설치해 우수가 수집하도록 하여 녹화를 위해 사용하며 전체 4500여 주택들을 에너지절약형 건물로 설계하여 " 행함으로 배운다"라는 특별한 가치를 부여하여 65kwh/m²이하의 에너지 사용을 권장하고 있습니다.

주거지와 자연보호지역의 직접연결하지 않고, 외각쪽으로 연결하였으며 25m 버퍼존은 도랑과 녹지 방어벽으로 자연보호지역의 접근을 제한하고 하고 어린이 학습장으로 이용하여도록 하였으며, 비오톱(Beotope :도심에 존재하는 인공적인 생물 서식공간)을 조성해 사람과 자연이 어울리도록 하였습니다. 또한 주거와 근접하여 오픈스페이를 확보 및 공공시설의 옥상녹화를 총해 수준높은 녹지공간을 조성하고 있습니다.

 

3. 사회적 약자에게 무장애 도시공간 공급 및 녹색 교통 체계

트램노선을 중앙으로 구축하여 각각 정류장 중심으로 반경 400m 이내 주거단지 개발을 통해 자동차의 통행을 억제하였으며 전지역 제한 속도 30km/h 보행자 자건저 중심의 녹색 교통 체계로 구성하으며,

유모차나 휠체어에 장애물이 없애기 위한 고려로  건널목, 경사램프, 광폭의 문, 엘리베이터, 주차장 등 거의 모든 공간에 해당 단차가 없도록 설계하는 등 도시전체 공간에 장애물이 없도록 하였습니다.

 

리젤펠트(Rieselfeld) 세부특징

세부적으로 보시면 위에서도 언급하였듯이 다양한 주거용 건축물 계획이 첫번째 특징입니다.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하여 40채 이상을 건설시에는 각기 다른 건축가를 활용하여 주택의 차별성을 주었습니다.

이미지 출처:  www.catherinelejeune.be / http://urban-research.blogspot.kr

건축물을 보시면 너무 화려하지 않는 색채를 다양하게 사용함으로써 주변경관과 조화를 이루면서도 다양성을 확보하고 있는 모습니다.

또한 친환경 도시의 이름에 맞게 녹화 조성이 건축물과 자연스럽게 이루어져 건축물들이 무척 쾌척해보이며 자연이 그대로 녹아 있는 느낌입니다.

녹지조성에만 신경쓴 것이 아니라 태양열과 친환경 소재를 사용하여 적극활용하는 모습이 진정한 녹색도시 실천을 보여주고 있는거 같습니다 . 서울 시청도 태양열을 이용하여 신청사를 지었지만, 주택 건물에서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날이 오겠죠? 그걸 위해 이건창호도 열심히 태양열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기계적이고 멋있는 건축물도 멋있지만 생태지역에는 이런 건축물들이 더욱 어울리는거 같습니다. 

다양한 건축물 그 속에서도 리젤펠트만의 아이덴티티를 느낄수 있어 더욱 매력적인 명품도시인거 같습니다!

 

이 마을  보면서 왠지 시원하고 확트인 느낌을  듭니다. 그런 느낌이 드는이유는  두번째 특징인 무장애 공간 (Barrier free)과 오픈스페이스실현하였기 때문이지 않을까요?

보도와 도로의 단차없는 시공으로 도시의 연속성을 높이고 장애인, 노약자를 위한 무장애 공간 실현으로 누구나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하도록 설계하였습니다.

이렇게 Barrier free는 도시계획의 기본인거 같습니다.우리나라 도시들도 무장애 공간을 실현하기 위해 주차장입구 보차도 높이도 맞추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공공 및 개별 주거단지에 녹지와 연계하여 오픈스페이스 계획하여 쾌적한 공간을 조성하도록 하였습니다. 아침에 운동하면 참 좋을꺼 같네요!!!! 이런 곳에서 한번 살고 싶어지는 생각이 듭니다.

 

 

번째 특징은 교통계획입니다.

전 지역 차량속도를 30km/h 제한하고 있으며 주거단지내에 차량 출입 제찬을 통해 쾌적하고 안전한 주거     단지를 형성하고 있습니다.

 

주차면은 생태블록으로 시공되어있으며 트램노선 또한 녹지로 조성해 놓아 삭막한 주차장과 트램노선길을  쾌적하고 자연친화적인 공간을 바꾸어 놓았습니다.

인위적으로 주차선을 그려 넣는 것보다 훨씬 보기 좋아 보입니다.

이외에도 다양한 주민참여 프로그램과 이를 활용해 주민의견을 도시관리에 반영하고 있다는 것도 특징이라고 볼수 있습니다. 주민의 참여를 통해 끊임없는 발전과정을 거칠 수 있게 되고 비로소 지속가능한 도시발전이 가능하게 된 것입니다.

우리나라도 주민공청회등을 통하여 주민 참여를 유도하고 하고 있으나 많은 사람들이  잘 알지 못합니다.  저도 몰랐지만 참여하더라도 형식적이거나 어떤 도시에 살고 싶은지에 무관심했기 때문에 ㅠㅡㅠ

리젤펠트를 바라본다면 주민참여를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를 유도시키고 어떤 도시를 선호하는지?  필요한 도시인지?  대해시사점을 잘 생각하여 전시행정이 아닌 지속가능한 도시가 되었으면 합니다.

 

다음 두번째 이야기에서는 역사문화관광도시에 대해 소개하겠습니다.

다음편도 기대해주세요!!!! 추천 꾹 부탁합니다.

여러분 행쇼!!!!

 

클래식 음악과 건축이 함께 하는 공간은 이건블로그 입니다.

사람이 살아가는 집과 문화를 만들어 나가는 기업, 이건창호/이건산업을 찾아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잘보고 갑니다~
    이쁜건축 많네요^^
  2. 비밀댓글입니다
  3. 비밀댓글입니다
  4. 비밀댓글입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한국의 주거문화와 마루이야기(1)한국의 주거문화와 마루이야기(1)

Posted at 2012.10.02 11:14 | Posted in 생활속의 건축 Talk Talk/아름다운 건축

 [한국의 주거문화(바닥난방)와 마루바닥재]

 

대한민국은 사계절이 뚜렷한 계절풍 기후대에 속하며,

17세기 말부터 온돌로 방안 전체를 데우는 온돌구조가 주거문화의 중심으로 자리잡았다.

(16~17세기 기후변화의 요인으로 온돌문화 본격 확대_전세계적 추위) 

 

전통 한국 온돌난방 system 구조도 사진참자료

이미지 출처 : 디지털타임즈&dt.co.kr


이러한 기후적 특성과 주거문화에 걸맞는 한국의 바닥난방 변천사와

현대의 건축물(아파트,일반건물,상업용 건물 등) 시대 별 바닥재 적용 양상 등에 대해

간략히 그 특징을 알아보도록 하자.  

 

 

우리나라 바닥난방의 변천사

 

"바닥난방"이라 표현하니 조금은 낯설고 딱딱한 감이 들긴하지만,

우리가 그토록 익숙하게 느끼고 실제 살아가고 있는 우리의 생활양식의 근간이 되는

 온돌문화는 어떠한 발전사를 거쳐온 것일까?   

 

온돌(구들)의 난방 system 모식도 (형식별)

이미지 출처 : 위대한 문화유산(온돌편)

 

문헌(보한집_최자1188~1260)에 의하면 온돌방식은 초기 철기시대(삼국시대)

쪽구들(부분난방) 방식에서

점차 열효율을 높이는 다양한 온돌구조(전체난방)로 

유수한 세월을 거쳐, 현재 대부분의 주거용 공간에 적용되는

습식온돌파이프 배관방식의 온돌난방까지

 다양한 발전과 변화를 거쳐왔다.

 

초기철기시대 완벽한 온돌시설(춘천시 신북읍 율문리 )

이미지 출처 : 연합뉴스

 

 전통 한식 아궁이사진(전남 단양군 송강정)

 

현대의 습식몰탈 타설방식 난방배관 system사진

 

상기의 사진자료와 같이, 온돌문화는 초기 구들(구운돌)이라는 소재로

직접 아궁이의 열기를 전도하였던 방식에서 발전하여,

 현대의 온수배관 하부타설에 의한 방식으로

열에너지의 효율과 안정성 등을 개선하는 방향으로 진화의 과정을 거치고 있다.

 

 


 

온돌문화의 바닥마감재 종류와 특징 

 

지금까지 과거로부터 현재까지의 우리나라 온돌문화의 구조와 변천에 대해 이해를 구했다면,

다음은 이를 근간으로 과거로 부터 현재까지 좌식생활

온돌바닥 마감재에 대한 소재 변천과 특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1. 17세기 부터 ~ 20세기 중반 : 종이 / 한지/ 황토/ 광목 등 천연소재

 

조선후기에 들어 온돌방 보급이 원활해 지면서, 좌식생활이 보급되기 시작한다.

이는 우리나라 주(住) 생활사에서 가장 큰 변화라고 할 수 있다.

사람들은 구들장 위에 고운 황토흙과 숯 등을 발라 바닥면의 평활도를 작업하였으며,

그 위에 한지 또는 광목 등을 콩기름으로 반복 접착하여 좌식생활의 근간으로 활용하였다.

 

전통 한식 광목 장판 미장작업(콩기름 접착법)

이미지 출처 : 전통한옥DIY 사진참조

 이와같은 한지(종이) 및 광목을 콩기름 처리("콩됨을 한다")함으로써,

생활 방수와 방습의 기능성을 부여하였다고 한다.

또한 산업화가 시작된 20세기 중반 이후에는 콩기름 대신에,

니스와 같은 합성도장류 등을 사용하여 마감을 하기도 했다.

 

2. 20세기 중반 ~ 20세기 말 : 산업화에 따른 합성 비닐류 장판문화 보급/확대

 

일제 강점 식민지시대, 한국전쟁 등을 거치며 우리나라는 심각한 전쟁패허와

혼란속에서도 괄목할 만한 산업성장의 과정을 거치게 된다. 

이러한 과정속에서 기존의 주거문화 또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된다.

그것은 바로 아파트라는 새로운 주거형태의 도입과 확산이다.

1960년 서울 마포 아파트(첨단 주거단지를 꿈꾸다) 

이미지 출처 : 네이버 캐스트(아파트 문화사) 참조

 1970년 중,후반 서울 강낭 아파트 단지 조성 

이미지 출처 : 네이버 캐스트(아파트 문화사) 참조

 

1960년대 이후 산업화 성장과 1970년대 서울 강남신도시개발

및 전국적인 아파트 건설붐에 부합하여,

빠르게 장판바닥문화가 우리나라 전역에 보급/확대 되는 계기가 되었다.

현재까지도 장판(PVC소재 바닥 마감재)은 실내 건축 바닥 마감재

비중에 있어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가격경쟁력 및 내구성 부분 품질우수)

 

PVC장판류 사진자료

이미지 출처 : 방산시장 국제벽지 인터넷 홍보자료 참조

 

PVC장판이라는 새로운 공산품의 시장 보급으로 인해,

기존의 온돌문화에 주류를 차지하던, 한지 및 종이류의 소재에서

벗어나 온돌문화의 주류로서 오랜시간 자리매김하고 있다. 

   

3. 20세기말 ~ 21세기 초(2012년 현재 기준) : PVC장판 / 목질계 마루보급 및 시장확대

 

20세기말 무렵 우리나라는 IMF 외환 위기 국면하게 된다. 

이는 그 동안의 경제성장세와 맞물려 있던 건설업계에 지대한 영향력을 끼치게 된다.

 

경제불황을 극복할 만한 무기로 건설업체간의 차별화 전략이 대두되었던 시기이다.

기존에 신규일반 아파트에 대부분을 차지하였던

 바닥마감재 부분에, 소재 변화가 일기 시작한다.

건설사들은 기존에 장판대신 일부 고급주택이나 빌라등에 선택적으로 적용되었던,

천연소재의 목질 마루(합판마루/원목마루)를 주거에 적용하기 시작하였다.  

합판마루 제품시공사진(천연무늬목치장마루)

이미지 출처 : 이건마루 제품 사진참조(www.eagon.com)

 

1990년대 후반 이와같은 건설사 제품도입을 시작으로,

국내 목질마루문화의 보급이 본격적으로 확대되기 시작한다.

 

2000년대 중반이후로, 강화마루(현가식 시공), 강마루(복합마루) 등과 같은

다양한 마루제품군이 건설사 및 시판시장을 포괄하여 성장세를

지속하며 전체 마루시장의 시장규모를 넓혀나가게 된다.

 

2012년 현재의 마루시장은 건설경기 침체라는 큰 배경위에,

제품소재의 다변화(천연목재/HPM/DPL 등)와

디자인 차별화(착색,브러쉬,도장 등) 라는

시장 Trend에 부합하여 다양한 소비자의 기호를 충족시키고 있다.


 

주거문화에 적합한 바닥마감재란...

 

항시 그 대상의 본질은 잘 파악해야, 용도와 적합성을 판단해 낼 수 있다.

 

한국의 대표적인 주(住) 생활양식의 표본이라할 수 있는

 온돌문화(구들장)에 대한 이해가 높아진다면, 

과거부터 현재까지 우리가 밟고, 앉으며, 누워서 생활을 영위해 가는 

바닥_좌식생활(삶의 근원지)에 대한

안목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다.

 

한국인의 좌식생활과 온돌바닥문화(사진참고)

이미지 출처 : MUJI  Life 좌식생활가구 사진참조

 

 

클래식 음악과 건축이 함께 하는 공간은 이건블로그 입니다.

사람이 살아가는 집과 문화를 만들어 나가는 기업, 이건창호/이건산업을 찾아주세요!

 

 

 

신고
  1. 비타499
    저희 집은 오래된 아파트라 장판이 깔려있었는데 이사할 때 마루로 바꾸니 -_-;;; 전혀 다른 아파트가 되더란.....
    그래서 사람들한테 마루 많이 추천해요 장판하고는 질이 틀림!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 artnouveau77
    오랜기간 연기를 머금은 구들은 최고의 삼겹살을만들어주지요~!!ㅋ 구들만세~! 땡기는군요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인테리어 건축물] 오감을 자극하는 독특한 건축물 Chapel Architecture[인테리어 건축물] 오감을 자극하는 독특한 건축물 Chapel Architecture

Posted at 2012.02.15 18:33 | Posted in 생활속의 건축 Talk Talk/아름다운 건축


 The Tree of Life Chapel
 
Braga, Portugal                                                       01

 첫번째는 포르투칼 신학교 건물안에 있는 예배당입니다.
 
20톤의 우드를 못하나사용하지 않고 만든 곳입니다. 종교를 가지고 있지 않지만 이런 곳에서 자연스럽게 자연채광을
 감상하며 머문다면 평온함과 영감을 얻을 수 있을거 같습니다.



기존의 신학교 안에 지어진 예배당 조각가 Asbjörn Andresen에 의한 조각 작품, 건축가  António Jorge Cerejeira Fontes와 안André Cerejeira Fontes에 의해 설계되었습니다.



디테일이 아주 정교해 감탄이.....수납공간의 아이디어를 보고 또한번 감탄을 하였습니다.

 


 조명또한 예사롭지 않네요!!! 저희나라의 예배당은 많이 가보진 못했지만 예배당의 이미지를 많이 바꾼 인테리는
틀림없다는 생각이 드네요!!!!

 


 Sunset Chapel
 Acapulco,Mexico                                               02


두번째는 멕시코에 있는 선셋채플 건축물입니다.
교회의 건물들과 비교해보면 굉장히 독특하면서도 자연에 일부과 되어버린 건축물 같습니다.
커다란 바위를 갂아서 만들져 자연과 하나되어 성스러운 인위적인 교회건물들과 많이 달라보입니다.


BNKR 건축가가  설계하였으며 콘크리트와 유리로만 만들어졌습니다.
이 건축물은 새로운 삶을 위한 결혼을 축하하기 위한 장소, 죽은자에 대한 슬픈감정을 치유하기 위한
장소로 만들기 위해 건설하였으며, 건축주는 좋은경관을 살리고, 태양이 제단 뒤로 정확히 져야하는 것을 원했다고
합니다.

 
나란히 줄지어진 기둥은 해직녁이 되면 노을빛이 기둥사이로 예배당 전체를 비추게 됩니다.
이곳에서 저녁노을을 보고있는 저 연인들이 부럽게 느껴지네요!!

 
이런곳에 있는다면 종교와 상관없이 자연을 감상하고 자신을 한번 뒤돌아 보고 안정감, 고요함을
느낄수 있을꺼 같아요!!!!

경건한 마음으로 추처 누르고 가는거 잊지마세요!!!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