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승찬 교수의 클래식 음악 이야기] 문화란?[홍승찬 교수의 클래식 음악 이야기] 문화란?

Posted at 2018.02.27 07:30 | Posted in 이건음악회 Talk Talk/홍승찬교수의 클래식 톡톡

 

사람들은 흔히 이제 막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초년생에게 자신이 속한 어떤 곳에서든 없어선 안될 존재가 되라는 말을 덕담으로 합니다. 물론 처음에는 그래야겠지요. 그런 마음으로 일을 배워야겠지요. 그런데 우리는 나이가 들면 달라져야 한다는 생각을 하지 않는 듯 싶습니다.

 

지금 있는 곳이 어디든, 언젠가는 반드시 떠나기 마련이라면 내가 없어도 남은 사람들이 아무런 불편이나 지장이 없도록 꼼꼼하게 챙기고 준비해야겠지요. 이렇듯 누구나 꼭 해야 할 일임에도 소흘하고 허술한 걸 보면 어떨 때는 몰라서가 아니라 알면서도 모른 척 하는 건지도 모릅니다. 밀려나기 싫어서, 휘두르고 싶어서 언제까지고 나만 할 수 있는 일을 움켜쥐고 놓지 않으려는 마음일 수도 있겠지요. 자식과 혈육에게는 뭐라도 남겨서 물려주려고 안간힘을 쓰면서 집 밖에서 몸 담고 있는 직장이나 다른 공동체를 떠날 때는 그렇지가 않은 경우가 더 많습니다.

 

출처 : https://www.lonelyplanet.com/bookings


물론 그 누구도 피붙이만큼 애틋할 리야 없겠고 살아서 떠나는 마음과 죽어서 떠나는 마음이 같을 수는 없겠지요. 그래도 사람과 사람이 만나 무언가를 함께 하는 마음이 이래서는 안됩니다. 그리고 아무리 부모 노릇, 가장 노릇이라고 해도 물질로 그 빈자리를 채울 수야 없는 노릇입니다. 그것 또한 미련이고 집착이니 버려야 할 욕심입니다. 혼자서만 다 짊어지려 하지 말고 각자의 삶과 일은 혼자서도 알아서 잘 꾸릴 수 있도록 다독이고 다그쳐야 합니다. 더불어 스스로가 늘 좋은 본보기가 되어 다른 이들이 저절로 따라 하도록 만들어야 합니다. 이런 마음가짐이 모두에게 고스란히 물려져 거듭 되풀이된다면 그 가운데 누구 하나 없다고 해서 아무도 흔들리거나 엇나가진 않을 겁니다.

 

이것이 바로 전통의 힘입니다. 몸담은 곳이 어디든 우리는 좋은 전통을 만들어 바로 세우려 힘을 써야 하며, 이미 그런 전통이 있다면 그걸 가꿔서 물려주려 노력해야 합니다. 이렇게 한 사회 공동체의 구성원들이 공유하게 되는 가치와 신념, 그로 말미암은 행위 모두를 일컬어 문화라고 하니 우리 모두는 누구나가 문화의 창조자이고 수호자인 셈입니다. 내가 없어도 잘 돌아가는 세상은 내가 아니라 문화가 만듭니다.

 

문화는 소통입니다. 말이 통하고 글이 통해 서로 느낌과 생각을 나누는 겁니다. 그래서 뜻이 하나로 모아져 함께 뭔가를 해내겠다는 게 문화이고 그렇게 만들어져 모두가 누리고 있는 것이 문명입니다. 문화는 혼자가 모두가 되는 것이고 모두가 하나를 품는 겁니다. 바람직한 문화가 삶의 보람이자 긍지가 되는 세상을 꿈꿉니다.

 

출처 : https://www.emaze.com/@AORFIIIZO/mirar-desde-la-comunicacin


음악이 좋고 예술이 좋으니 음악가와 예술가는 또 얼마나 좋은지 모릅니다. 그래서 한 때는 그들과 가까이 지내면서 참으로 많은 것들을 함께 하며 서로 나누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들의 생각과 삶을 더 잘 알게 되었고 그로 말미암아 음악과 예술을 더 깊이 알게 된 것도 사실입니다. 그런데 이제 더는 다가서지 않습니다. 떨어져서 지켜보며 걱정하고 응원합니다. 인연이 닿아 기회가 생기면 힘든 일을 돕고 좋은 일을 거들 따름입니다. 정말로 좋아하면 그래야 한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있는 듯 없는 듯 곁을 지켜야 오래 간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혼자서만 마음 속 깊이 품은 사랑이라야 식지 않고 늘 따뜻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예술경영의 궁극적인 목표는 언젠가는 더 이상 따로 경영에 힘쓰지 않아도 예술 스스로 잘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입니다. 말하자면 경영이 없어도 되는 예술을 꿈꾸는 겁니다. 그렇다면 예술이 꿈꾸는 세상은 무엇일까요? 예술이 없어도 우리의 삶 그 자체가 충분히 아름다운 세상입니다.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의 생각과 말과 행동이 한 결 같이 맛깔나고 멋스러워 보고 듣고 만지며 느끼는 모든 것들이 다 아름다운 세상입니다.

 

출처 : http://www.theviveur.com/travel/tips-going-road-trip/


아마도 내가 존재하는 이유도 이와 다르지 않을 거라 생각합니다. 내가 속한 그 어느 곳이나 알고 지내는 모든 사람들이 내가 없더라도 그들 나름의 삶을 보란 듯이 잘 꾸려가는 것이겠지요. 있을 땐 마치 없는 것처럼 잘 섬기고 두루 보살피다가 때가 오면 멀찌감치 물러서서 지켜보는 겁니다. 잠시 허전하겠지만 누군가 곧 빈자리를 채우고 서로 애틋했던 마음은 문득 떠오르다 그리움으로 남는 겁니다. 나를 사른 불꽃은 어느덧 사라지고 온기만 가득 남기고 떠나는 겁니다.

 

참 좋은 것부터 훌훌 털어버려야 합니다. 정말 좋아하는 사람부터 훨훨 날아가게 내버려두어야 합니다. 애틋할수록 놓아야 합니다. 그래야 싫은 일들도 아무렇지 않고 미운 사람도 덤덤할 수 있습니다. 죽고 못살 만큼이나 살가운 것들도 다 떠나보낸 바에야 이런들 어떠하며 저런들 어떠하겠습니까. 너도 가고 나도 가는 걸 붙들면 누구를 붙들겠습니까. 부둥켜 안으려니 뭐라도 잡으려고 안간힘을 다합니다. 매달려서 떨어지지 않으려고 남의 가슴을 자꾸 후벼팝니다. 그만큼 새겼으면 덮어두고 묻어두어야 할 일을 자꾸 들추어서 들쑤십니다. 땅을 파고 씨를 뿌렸으면 다시 흙을 덮고 묻어야 싹이 납니다. 무엇이든 차면 기울고 누구든지 오면 가는 것이 만물의 이치고 우주의 섭리거늘 사람만 이를 벗어나려 허우적거립니다. 힘을 빼야 물에 떠서 헤엄을 칠 수 있고 마음을 비워야 삶이 가벼워 뜻을 펼칠 수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