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수 있다는 것의 소중함을 느낀 시각장애체험활동 (연말 이색 나눔활동)볼수 있다는 것의 소중함을 느낀 시각장애체험활동 (연말 이색 나눔활동)

Posted at 2015.11.30 14:19 | Posted in 이건이 만드는 세상 Talk Talk

점점 추워지는 겨울에.. 이건창호에서는 연말 나눔 활동의 일환으로 시각장애인 체험이 있었습니다. 소외된 이웃들에게 음식을 제공한다거나, 선물을 주는 활동들은 자주 해왔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직접 소외된 분들의 입장이 되어볼 수 있는 활동들은 없었는데요. 그런 점을 고려하여 올 연말에는 시각장애체험을 준비해 보았습니다.

 

글과 머리로 이해하는 것 보다, 보고 듣고 직접 체험해보는 활동이 장애인들에 대한 이해와 배려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니까요. (저는 실제로 중학교 때 시각장애체험을 해봤는데 임팩트가 상당했습니다!)

 

(이건음악회 가족공연에서 인천혜광학교 오케스트라 금관파트 단원과 베를린필 금관연주자의 협연)

 

이건창호와 시각장애인학교인 인천혜광학교는 몇 년 전부터 음악을 통해 인연을 맺고 있습니다. 음악활동을 통해 장애를 딛고 건강한 삶을 살아가는 친구들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인천혜광학교의 도움을 받아 시각장애체험을 준비했습니다.

  

 

[행사준비]

 

실습할 코스를 짜고 얼마나 시간이 소요될 지, 어떨지 미리 예습을 해보기 위해 안대를 대신해 두꺼운 마스크를 쓰고 막대기를 들고 미리 실습을 해보았습니다. 저와 함께 사회공헌활동을 담당하고 있는 씩씩한 지성씨입니다.

 

익숙한 회사 주변의 코스라 별로 어렵지 않았고, ‘앞을 가려도 구조가 머릿속에 있으니 어렵지는 않겠다라고 생각했습니다그리고 시작도 수월했습니다. 그런데 하다보니 자꾸 지성씨가 이상한 쪽으로 가더군요!

 

지성씨 인터뷰입니다.

 

그냥 쭉- 직진을 하면 되는데…  똑바로 가고 있다고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저도 모르게 방향이 왼쪽으로 쏠려… 주차장 쪽으로 향하고 있더군요요렇게………………

 

 

첨엔 재미있겠다 라고 생각했는데…나아가면 갈수록 앞이 보이지 않으니 어찌나 답답하고 난감하고 당황스럽던지…

 

실습을 하면서 자연스레 시각장애인의 입장이 되어보니 볼 수 있다는 게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 피부로 느껴지더군요.”

 

 

[행사 당일]

오후 1시 이건창호 본관 사내 교육장에 인천혜광학교 선생님 세분이 오셨습니다. 강은주선생님, 민선숙선생님, 그리고 김영동선생님!

 

 

민선숙 선생님의 ‘시각장애인의 이해’ 강의를 먼저 들었습니다. 교통사고를 때문에 시력을 잃은 선생님의 경험과 그것을 딛고 일어서는 과정을 들으니 감동이 밀려왔습니다. 그리고 시각장애인이 나와 전혀 다른 존재가 아니라 나도 어떤 사고나 질병에 의해 장애가 발생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과 함께 더불어 살기 위해 먼저 배려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음에는 김영동선생님의 시각장애인 보행 돕기와 지팡이 사용법을 배웠습니다. 비장애인의 시각으로 돕는다고 무턱대고 이끌다가는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시각장애인과 함께 보행할 때 조심해야 할 사항들과, 배려해야 하는 것들에 대해 자세히 배웠습니다.

 

추가로 시각장애 관련 참고 동영상 자료 시청 후, 안대와 시각장애인들이 쓰는 흰 지팡이를 나눠드린 후 각자 2 1조로 짝을 지어 실습에 나섰습니다.

  

실습 때는, 어디서 시작하고 어디서 끝나는지 모두 설명 드렸고, 1명이 하는 동안 다른 한명이 안전을 담당하여 보호해주는데도 불구하고, 앞이 보이지 않는다는 두려움에 사람들이 앞으로 나가지 못했습니다. 더듬 더듬 막대기를 통해 걸어나가는 모습을 보고.. 웃으면 안되는데 웃기기도 했습니다.

 

사진과 영상으로 실습 모습 전달드립니다.


시각장애체험 from Jihoon Choi on Vimeo.  동영상 속 재생버튼 클릭하시면 됩니다.

스마트폰 링크 주소 : https://vimeo.com/147286564



 

여담으로, 시각장애체험을 하면서도 성격이 들어 나는데.. 거침없이 마구 마구 나아가는 타입이 있고, 돌다리도 한번 더 두드려 보고 건너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겁을 잔뜩 먹고 방어적인 자세로 가는 사람.. 한 손을 주머니에 넣고 여유 있게 가는 사람 등, 평소 성격하고 비교해서 생각해보니 행동에도 성격이 들어나는 것 같더라구요! ㅎㅎㅎ

 

 

 

 

 

실습이 끝나고, 이건창호 감사쓰기 게시판에는 많은 분들이 이번 체험으로 느낀 바를 간단하게 적어주셨습니다.

 

 


이번 활동이 실제로 체험하신 분들과, 그 모습을 지켜보는 이건의 임직원들이 시각장애 및 장애인에 대한 인식이 개선되고, 더불어 살기 위한 배려심이 더 커졌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가진 것에 감사할 줄 아는 마음도 더 커지기를 기원합니다. 행사에 참여해주신 이건가족 여러분들께도 감사드립니다.

 

이건창호, 이건산업은 앞으로도 다양한 나눔활동으로 세상을 좀 더 따뜻하게 만드는 아름다운 활동을 열심히 진행하고 공유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