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여행]가족과 떠나는 제주 힐링여행 2일차[제주도여행]가족과 떠나는 제주 힐링여행 2일차

Posted at 2017.12.03 11:00 | Posted in 직장인 톡톡/심심타파!

2017년11월11일 토. 제주올때마다 날씨가 도와주네 좋음좋음.

제주 둘째날이 시작됐다.

여유있게 둘러 보기로 하고 천천히 챙겨 나갔다.

아이들 챙길 일이 없으니 아침 시간이 이렇게 한가 하다니...ㅋ

오늘 내가 선택한 아점 메뉴는???

 명진전복이다.

TV에 소개 되기 전부터 한 번 오려고 했는데 이제서야 왔군

역쉬~!

핫한 곳인가 부다.

 웨이팅이 우릴 기다리고 있었다.

가게 앞 바닷가에서

바다도 보고,

바람도 맞고,

사진도 찍으면서 또다른 제주바다랑 마주했다.

<명진전복을 기다리며>

드뎌

아...!

기다리고

고...!

대한

명진전복 돌솥과 만나다.

돌솥위에 예쁘게 올려져 있는 전복이 아주 곱다.

밥도 반찬도 맛있었다.

서비스도 좋았다.

이래서 사람들이 이리도 많구나....ㅎㅎ

<카페 보롬왓>

보롬왓은 바람부는 밭,이라는 제주어라고 한다.

보롬왓은 바다가 아닌 잔디와 허브밭이 가게앞에 배경처럼 자리잡고 있어

바다앞에 자리한 카페랑은 또 다른 느낌이 들었고

눈이 시원해 지고

카페앞에 드넓은 잔디가 펼쳐져 있어 서울에 두고온 아이들과 제주에 오게 되면 함께 오고 싶다.

어린이 손님들을 위해 준비 해둔 고리 던지기를 하며 어린시절로 돌아간듯

까르륵 까르륵 웃어도 보고

잔디도 걸어보고

바람이 조금만 덜 불었어도 더 머무르고 싶었지만

아쉬움 쪼끔 남겨두고

사려니숲으로......

그러고 보니 사려니숲도 처음으로 가는 곳이네...ㅎㅎ

제주가 좋아 제주에 자주 오는 편이지만 아직도 이렇게 가볼곳이 많다니...

이래서 제주를 또 찾아오고 또 찾아오고 한다.

<사려니숲>

해가 지려는 사려니숲은 운치가 있고 멋스러웠다.

숲속을 걸으며

맑은 공기도 마시고...

고개를 들면 파란하늘이...

옆을보면 나무들이 우릴 감싸주고...

내가 좋아하는 노래 한곡 틀어놓고 걷다보면

어느덧 마음이 편안해진다.

사려니숲아!!

멋진 자태를 뽑내줘서 베리쌩유!!!

에구에구 아쉬워라 오늘이 마지막 날이네

내일이면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야 하니 말이다ㅎㅎ

2박3일도 금방이다.

제주에서 받은 에너지로 서울가서 화이팅 있게 !!

<휘닉스아일랜드 해랑>

다음 워크샵을 기약하며 아쉬운 마음은 삼겹살과 한라산 쐬주로 대신했다.

편하게 우리가 묵었던 휘닉스 아일랜드 해랑에서 먹었다.

고기에 대한 별기대 없이 갔는데....ㅋㅋ

스팀과 열로 고기가 구워지는 마법의 불판 덕분에

매우매우 맛있는 고기를 먹었다.

불판을 사고 싶은 욕구가 들정도로 고기가 매력적으로 구워졌다.ㅎㅎ

동생들 덕분에 제주에서 행복한 시간 보내고 간다.

고맙소!!!! 

2년후에 또 워크샵을 기다리며...

안녕!!

ㅋㅋㅋㅋㅋㅋ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